DSCF9138-2.JPG

 

 

"옥상에서 코 자자~!"

 

1박 2일 가평 여행의 여운이 남아서 그런가?

바다가 자꾸 옥상에서 자잔다.

담요 한 장을 들고 올라가 봤더니

와-! 달이 참 밝고 예쁘다.

그래, 이런 날은 달빛 이불 덮고 자야지.

바다를 안고 가만히 콧노래를 자장가로 부르다가

같이 잠이 들었다.

 

 

밤새 옥상에서 잔 건 아니고요,

바다 아빠, 큰산이 올라와 바다를 안고 내려가 주었어요.

캠핑 분위기, 간만에 집 옥상에서 느끼니 참 좋더라고요.

요즘 바다와 하늘이 재워놓고 옥상에서 그림도 그리고

상자 텃밭에서 자라고 있는 상추에 물도 주고 자전거도 타고 노는데

마당이 없는 아쉬움이 어느 정도 해소가 되네요.

하늘도 가깝게 볼 수 있고요.

바다는 옥상에 올라올 때 마다 “좋다!” 하고 말하는데 정말 그래요.

 

베이비 트리 식구들, 언제 한 번 저희 집 옥상에 놀러 오실래요?

바로 옆에서 집 짓는 공사를 하고 있지만 먼지가 많이 날리지는 않아요.

만나요, 우리!

저는 요일과 시간이 자유로우니 오실 분들 댓글로 시간을 정해보면 좋을 것 같아요.

간단한 간식 하나씩 준비해오고 저는 차를 준비하면 어떨까 싶은데...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63578/c5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5 [김명주의 하마육아] 다섯 살의 봄, 그리고 여섯 살 새봄 imagefile [1] 김명주 2017-03-08 11087
38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 선택권 주고 욕심 줄이고 imagefile [6] 양선아 2017-10-16 11074
38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독일, 오스트리아 연수이야기1- 숲과 자전거의 나라 imagefile [2] 홍창욱 2016-06-08 11064
38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어쩔 수 없이(!) 엄마표 2: 미국에서 먹고 살기 imagefile [7] 케이티 2014-06-30 11064
38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겨울왕국' 육아 필수품: 커피, 맥주 그리고 비타민 D [6] 케이티 2015-03-05 11058
38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육아의 가치와 고됨을 학교에서 배운다면 [14] 케이티 2015-01-22 11054
37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감수성 imagefile [8] 케이티 2015-10-12 11044
37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어쩔 수 없이(!) 엄마표 1: 날개옷 짓는 엄마 imagefile [6] 케이티 2014-06-22 11043
37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각.자.도.생' imagefile [2] 강남구 2018-08-19 11037
37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태양의 후예' 속 지진이 현실이 된다면 imagefile [7] 윤영희 2016-04-20 11030
37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 여자의 취미생활 movie [9] 케이티 2016-04-11 1102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11015
37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윤식당' imagefile [4] 윤영희 2017-04-12 11005
37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아이와 바닷가 자전거 타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5-16 11002
37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우리 가문의 격세유전 imagefile [1] 정은주 2017-09-18 10992
37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누라보다 딸이 더 좋지? imagefile 신순화 2017-12-05 10986
36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소리.. 그 소리 imagefile [2] 신순화 2017-06-08 10985
36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까꿍', 카톡은 사랑을 싣고 imagefile [7] 케이티 2016-03-27 10964
367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빠도 주양육자가 될 수 있다 imagefile [2] 이승준 2016-11-18 10958
36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린 언제나 새로운 노래를 부를 수 있어 imagefile [5] 신순화 2019-01-08 10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