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 안심

최형주의 젖 이야기 조회수 10051 추천수 0 2014.04.10 21:36:29

218.jpg

 

모유 수유 218일 차

젖 안심

 

바다가 찡찡찡 울면서

눈으로 나를 쫓는다.

 

심심해서 그러나보다 싶어서

기저귀만 빨고 놀아줄게~”

이것만 정리하고 놀아줄게~”

하다가

늦게 바다를 안았는데

 

혹시 졸리나 싶어서

젖을 입에 갖다 대니

덥석 물고는 바로 눈을 딱 감는다.

안심하고 휴식에 들어간 것이다.

 

이렇게 널 기다리게 하는 엄마인데,

이유식도 미루고 미루다가

이제야 시작한 엄마인데,

 

이런 나와 나의 젖을 믿고

눈을 딱 감아주다니.

 

찡하다.

  

 

220.jpg

 

모유 수유 220일 차

언제 어디서나

 

바다를 데리고 슬슬

외출을 하기 시작했다.

 

다른 집에도 가고

택시도 타고

음식점에도 가는데

바다에게 젖을 줘야한다.

 

사람들이 안 보이는 곳으로 가거나

뒤로 돌아앉거나

스카프로 가리고 젖을 물린다.

어떤 수를 써서라도 물린다.

젖을 못 주는 상황 같은 것은 없다.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은

엄마라고 하더니

어느새 내가 그런 사람이 되어있다.

 

이 녀석, 바다 덕분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5154/c0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얘들아, 살림공부 하자 imagefile [2] 신순화 2018-05-25 10257
384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성장통과 독립전쟁 imagefile [6] 강남구 2017-03-27 10252
38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부엌공동육아모임, 이렇게 만들어 보세요 imagefile [2] 윤영희 2016-04-07 10233
3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호 100일, 마르지 않는 눈물 imagefile 신순화 2014-07-25 10220
38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imagefile [2] 홍창욱 2018-03-18 10215
38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폰을 멀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imagefile [3] 홍창욱 2016-04-07 10209
37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돈 밖에 없는 빈곤 imagefile [3] 윤영희 2016-11-30 10201
37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와 함께 춤을 imagefile [12] 케이티 2015-12-25 10189
377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임신 8개월, 두 아이 엄마가 될 준비 imagefile [5] 안정숙 2014-05-06 10187
37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친구 11명, 집 1박2일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7 10178
375 [김명주의 하마육아] 보험, 일단 가입은 하였소만... imagefile [4] 김명주 2015-03-02 10174
37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두 엄마 이야기: 누가, 무엇이 아이의 행복을 결정하는가 image [6] 케이티 2015-05-26 10173
37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특별한 태교 이야기_레드 다이어퍼 케이티 image [6] 케이티 2014-05-06 10158
372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잃어버린 타이밍 imagefile [1] 박수진 2017-01-12 10151
371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역지사지 그래도 섭섭하다 imagefile [3] 이승준 2016-12-19 10117
37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늦가을 사과밭 여행 imagefile [2] 윤영희 2015-11-24 10116
36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옥시'만 안 쓰면 되는 걸까요?? imagefile [6] 신순화 2016-05-04 10102
36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일곱,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11-09 10100
3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소리.. 그 소리 imagefile [2] 신순화 2017-06-08 10099
36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과 마음도 함께 따릉따릉 imagefile [2] 양선아 2017-08-24 100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