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8864-2.JPG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내가 거의 매일 아침 멸치 다시마 국물을 내고 국을 끓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바다가 옆에서 주워먹게 된 다시마.

요즘은 하루에 다섯 번 이상 "다시마 줘~ 다시마~! 또 줘~!" 한다.

처음엔 너무 짜서 안 주려고 했는데 잘 닦으면 그리 짜지 않고

씹다 보면 미끄덩거리고 감칠 맛이 나는 게 꽤 괜찮다. 변비에도 좋고.

그래서 오늘은 아예 얇은 다시마를 골라, 닦아서 간식 통에 담아뒀다.

정식으로 간식 라인에 합류한 것이다.

몸에 좋고, 저렴하고, 가볍고, 먹기 편하고, 휴대하기도 편한 다시마.

생각할수록 고마운 다시마,

다시마를 사랑해줘서 고마운 바다다.

 

2015. 2. 28

 

 

+  둘째 하늘이 출산 예정일이 3일 후로 다가왔어요.

 집안 구석 구석 정리하고 청소하느라 바빴는데

어젯밤 문득 마음의 준비를 안 하고 있구나 싶은 생각이 들어

이제부터는 하늘이와 태담도 더 나누며 마음의 준비를 하려고요.

자녀를 키우는 것이 실은 나를 키우는 것임을 절감하는 요즘,

하늘 아기 티쳐는 또 나에게 어떤 가르침을 줄까 무지 기대가 됩니다. 긴장도 되고요.

내 생각을 내려놓고 아이들을 잘 바라보며 배우는 엄마로 살아가겠다는 결심을 하며

곧 줄어들 배를 쓰다듬어 봅니다.

바다는 3월 2일 부터 아차산 근처 '산들 공동육아 어린이집'에 등원을 한답니다.

공동육아를 보내기 위해 적금을 깨고, 식비를 줄이고, 보일러를 껐는데

그만큼 기대가 됩니다.

하늘이는 부천에 있는 열린가족조산원에서 낳을 예정이고요.

순산하고 소식 전할게요.

출산 선물 보내주실 분은 따로 연락주세요. ㅋㅋ

건강하시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38873/ad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4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마흔살 아빠, 둘째의 걸음마에서 인생을 배우다 imagefile [1] 홍창욱 2015-02-23 11210
44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또 한 계단을 오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3-07 1120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11195
44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대놓고 하는 낯 뜨거운 이야기^^ imagefile [10] 신순화 2018-02-14 11189
44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수수밭의 비밀... 막내는 이제야 알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4-10-15 11178
44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심 imagefile [3] 최형주 2014-04-10 11171
4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친구 11명, 집 1박2일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7 11166
43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의 생생한 글쓰기 imagefile [2] 윤영희 2017-09-13 11155
4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소설을 써야겠어요!! imagefile [5] 신순화 2018-04-24 11152
43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마리아 몬테소리 읽기] 1. 즐거운 인생 imagefile [4] 케이티 2016-08-25 11137
43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4편] 워킹맘, 새벽에 김밥말고 출근한다네~ imagefile [1] 지호엄마 2014-02-25 11130
43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지 열 벌의 재탄생 imagefile [10] 최형주 2015-01-21 11115
43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아! 완구계의 허니버터칩 imagefile 윤은숙 2015-07-23 11107
43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9편] 예비소집일 별게 아니잖아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6-01-21 11102
43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일곱,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11-09 11078
43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봄이다 얘들아, 봄 맛을 보자! imagefile [8] 신순화 2016-04-08 11076
4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삼천번 절은 못 했지만... imagefile [2] 신순화 2017-12-26 11075
428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정신 차리고 너부터 고쳐! - 엘리자베트 바댕테르 《남과 여》 imagefile [1] 정아은 2017-12-21 11065
42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특별한 사람을 만드는 평범한 시간 imagefile [6] 강남구 2017-05-15 11065
42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6편] 엄마, 사랑이 뭐야? imagefile [5] 지호엄마 2015-10-14 11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