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일이 많은 가을인데.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어 글을 씁니다.


내가 살고 있는 시대가

지금 어디인가 헷갈려

설거지하다가도 머리를 흔들어

정신차리려 애쓰는 요며칠.

큰아이가 스마트폰에 코를 박고 있는 걸 보니

2016년이 맞긴 한가 봅니다.


한국인으로 태어나 살며

이런일 저런일 참 많이도 보고 겪으며

지금까지 겨우겨우 살아왔는데

이번엔...

정말

모욕적이란 느낌밖에 들지 않네요.


지금 드러나고 있는 일들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겠지요.

이 나쁜 시대를 회복하기 위해

우리는 또 젖먹던 힘까지 끌어내어

살아가야 할 겁니다.

10년이 걸릴지, 20년이 걸릴지 모르지요.


그 사이,

우리 아이들이 자라 어른이 되면

우리가 살던 시대가 남긴 빚을

또 떠안고 살아가게 될텐데...

그 누구보다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해서 가슴이 아프네요.


대통령부터

문화권력의 자리에 앉아 제멋대로 살아온

많은 이들까지, 그들이 만들어낸

이 원시적인 사회구조 속으로

아이들을 내보내야 할 날이

몇 년 남지 않았습니다.


열심히 살려고 노력한 죄 밖에 없는 우리지만,

그래도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한방울 남은 힘이라도 쥐어짜봐야 하지 않을까요.

가슴이 너무 답답한데

이 마음을 어떻게 풀어내야 할지 몰라

선배 엄마의 글로 대신해 봅니다.



우리 사는 것이 그렇잖아요.

때로 너무 서걱거리고 얄팍해서

'거기 있다'고 믿었던 사람도 손을 내밀면 거기에 없고,

열 명이 춥다고 떠들어대면

한 명 정도 미적미적 엉덩이를 털고 일어나 창문을 닫지요.

그래서 그 서걱거림과 얄팍함, 무거운 엉덩이의 경험치에 기대어

세상을 향한 문을 적당히 닫아두고,

그 닫힌 만큼 혹은 열린 만큼만 사무적으로 교류하지요.

그런데 이럴 수도 있네요.

거기 없다고 생각한 사람이 거기 있을 수가 있네요.

한 명이 춥다고 떠들어대니

아홉 명이 일어나 창문을 닫네요.

                    - <욕망이 멈추는 곳, 라오스> / 오소희   중에서 -




한 명이 춥다고 떠들면

열 명 중에

단 세 명만이라도

얼른 일어나 창문을 닫아주는,

그런 사회를 아이들에게 물려줍시다.

나쁜 시대는 우리 세대에서 그만 끝냈으면...

더 나아지지 못한다해도

더 나빠지지 않게는 막아야 하지 않을까요.


따뜻하고 든든하게

아이들과 저녁

야무지게 챙겨먹고

좀 더 힘을 내야 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88206/c3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린이식당, 그 1년 동안의 이야기 imagefile [4] 윤영희 2017-05-29 9868
4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캠프가 아니라도, 제주가 아니라도 imagefile [3] 윤영희 2014-08-19 9811
4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12월 imagefile [2] 윤영희 2016-12-11 9738
4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감자샐러드로 크리스마스 트리 만드는 법 imagefile [1] 윤영희 2016-12-24 9556
3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운동 교육에 부족한 2% imagefile [3] 윤영희 2016-07-11 9467
3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태양의 후예' 속 지진이 현실이 된다면 imagefile [7] 윤영희 2016-04-20 9417
3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imagefile [20] 윤영희 2017-02-19 9385
3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구구단 면허증 imagefile [3] 윤영희 2017-04-18 9304
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우리집 100년 레시피 imagefile [5] 윤영희 2016-04-10 9283
3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해마다 하는 아이의 생일날 의식 imagefile [6] 윤영희 2014-06-16 9175
3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자라는 소리 imagefile [8] 윤영희 2015-01-27 9155
3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의 재능, 찾아도 걱정 imagefile [2] 윤영희 2016-05-24 9133
3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재외국민 엄마의 제19대 대통령선거 참가기 imagefile [3] 윤영희 2017-04-28 8999
3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부엌공동육아모임, 이렇게 만들어 보세요 imagefile [2] 윤영희 2016-04-07 8984
2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돈 밖에 없는 빈곤 imagefile [3] 윤영희 2016-11-30 8983
2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음식은 부모가 아이에게 건네는 제2의 언어 imagefile [5] 윤영희 2016-03-24 8955
2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글쓰기 잘하는 법 imagefile [3] 윤영희 2016-08-10 8776
2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늦가을 사과밭 여행 imagefile [2] 윤영희 2015-11-24 8737
2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추첨 선발, 아이의 꿈이 이뤄졌다 imagefile [3] 윤영희 2014-08-01 8706
2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재난과 어린이 imagefile [2] 윤영희 2015-04-29 8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