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222-2.JPG

 

 

미안하다.

네가 뱃속에 있을 때,

언니 돌보랴 살림하랴 바빠서 네가 있다는 걸 까먹기 일쑤였다.

태어나서도 젖 먹이고 나면 바로 내려놓고 다른 일 하느라 바빠서

너랑 눈 마주치고 대화하는 시간을 거의 못 가졌다.

게다가 네가 울어도 바로 안 가서 대성통곡하게 만드는 일이 많았다.

그래놓고 네가 웃길 바란다니...

그래도 이제는 젖 먹이고 나서 많이 안아주고

네가 옹알이하는 소리도 귀 기울여 듣고

네 눈도 오래 바라본단다,

무심했던 엄마를 용서하고

네가 웃음이 날 때 망설이지 말고 웃어주렴.

엄마가 잘 보고 있다가 환한 웃음으로 답 할테니.

하늘아,

사랑하는 하늘아,

애가 닳는구나.

웃어봐라 좀! 응?

 

2015. 5. 10

 

+

고백하고 싶었어요.

정말 미안해서.

하고 나니 더 미안해지네요.

태교가 이렇게 중요한 건지 몰랐고

어린 아기가 이렇게 잘 느낄지 몰랐어요.

사랑이 늦게 생긴 걸 어째요.

바다 사랑하기 바빠서 그랬던 걸 어째요.

하늘이가 조금씩 웃기 시작했으니 사랑으로 그 웃음을 키우는 수밖에요.

앗, 하늘이가 우네요.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것 보다 달려가 안아주는 것이 먼저이지요?

가볼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1915/0a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담 받아야 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 imagefile [2] 정은주 2017-04-24 8600
12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8595
12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생의 자연이 일상 imagefile [8] 최형주 2016-03-14 8583
12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제주살이 10년의 씨앗 imagefile [3] 홍창욱 2018-01-05 8579
1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랑을 위하여 imagefile 신순화 2018-12-28 8551
12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공개수업 1시간 아이에게 다가간 1미터 imagefile [2] 홍창욱 2017-04-21 8543
119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5월에 피는 소금꽃 [4] 서이슬 2018-04-30 8542
11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가장 예기치 못한 사건, 노년 imagefile [2] 정은주 2017-09-11 8539
11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현민'꽃 피어난지 100일 imagefile [6] 최형주 2015-05-26 8532
11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생일날 받은 타인의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6-06-17 8528
11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4편] 친정엄마가 해 준 맛이 아니야 imagefile [4] 지호엄마 2018-01-19 8519
11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무지개 너머'를 넘다 image [4] 케이티 2015-06-29 8518
113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매일 먹는 놀이밥 imagefile [8] 서이슬 2018-02-20 8497
11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가 간다, 맘스 라이징(Moms Rising) image [1] 케이티 2017-04-08 8471
111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육아 휴직 대차대조표 imagefile [2] 박수진 2017-05-24 8465
11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8447
10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능하지 않은 걸 꿈꾸면 안되나요? imagefile [4] 윤영희 2017-07-25 8442
10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육아와 살림은 부모의 양 날개로 난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5-07 8433
10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자전거 역설, 육아의 역설 imagefile [4] 정은주 2017-10-23 8418
10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두 마음 사이 전쟁 imagefile 강남구 2017-12-01 8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