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gif

 


 

 

 

2013년대선대통령공약01.jpg

이번주 수요일은 이 나라의 대통령을 뽑는 날~

 

정치에 관심없는 지호엄마도
벌써부터 심장이 콩닥콩닥 뛰고
내년도 우리 사회가 어찌 흘러갈지
무척 기대되고 궁금해집니다.

 

 

 

육아카툰민주당대선공약02.jpg

 


다른 건 잘 몰라도
육아와 보육에 관한  공약만큼은

열심히 살펴본 지호 엄마~

 

호호~ 그런데 후보들 공약만 보더라도
실천만 잘~ 된다면
우리 엄마들, 아기 키우며 직장다녀도 괜찮을
신바람 나는 사회가 되겠더라구요.

 

육아웹툰새누리당대선공약03.jpg

 

 

 

그러나!!! 후보님들!

 

이 공약들을 어떻게 실천 하실 건지?


혹여, 지금처럼 또 특정 사람들만
혜택을 받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우선 공약을 만들기 전,
지금 현재 직장맘들이 육아휴직을
얼마나 이용하고 있는지 사실을 조사해 봤나요?

 

그 흔한~ 육아휴직이 지금 저에게도 주어진다면

지호엄마인 저!!!
오늘 밤 작업 들어가 당장 둘째 갖습니다. !

 

 

 

베이비트리대선공약04.jpg

 

 

그리고 지하철역에도 있는 수유실이
직원 백명 넘고, 그리고 그 중 여직원이 반이상이나 되는
지호 엄마네 회사엔 왜 없을까요?

 

돌덩어리가 된 가슴을 움켜쥐고
화장실에서 조용히 짜내어 버려야하는 엄마들의 사정을
후보님들은 아시는지 ㅠ..ㅠ

 

 

생생육아대선공약05.jpg

 

 

 


또  무슨 보육료 혜택만 받으려면
기준을 소득 상위 30%이하에 두는데
서울 강서구 전세집에 사는 지호엄마인
제가 우리나라의 소득 상위 30%가  되더라구요~

 

 

한겨레육아보육대선공약06.jpg

 

 

 

 


또, 유치원 추첨일, 그리고 소아과에서 하는 영유아건강검진은
평일 낮에만 하는 이유는 뭡니까?

 

 

육아공약대선공약07.jpg

 

 

 


각 후보들의 육아관련 공약들은 다들 비슷하면서도 나쁘지 않습디다.


그런데 후보님들이 내년 대통령이 되었을때
이 공약들이 얼마나 실천될지
그리고 그 혜택들이 저에게도 다가올지 의문입니다.

 

후보님들~ 아니, 내년 대통령께서는
이러한 육아와 보육관련 공약들이
어떻게 실천되고 현실에 얼마나 반영되는지
두루두루 살펴봐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래도 그나마 다행인것은
언제부턴가 선거때마다 후보님들이
육아 제도에 대해 신경을 쓴다는 점!

 

그건 우리 아줌마의 힘을 간과하지 않는다는 사실이겠죠?

 

 

보육공약대선공약08.jpg

 

 

 

12월 19일, 꼭 투표해서
네살 아들래미인 지호가 어른이 되는 세상엔
일하는 엄마가 신나는 세상이 되도록 만들어야죠~

 

이번 수요일에 투표하러갑니다.

19일 눈이 와도, 강풍이 불어도~ 꼭~ 이 한표 던지렵니다.

 

 

 

 

대통령후보들대선공약09.jpg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1529/4a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06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동화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아내 imagefile [18] 홍창욱 2018-04-14 2870
20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종이 신문'을 읽는 이유 imagefile [4] 신순화 2018-04-13 5509
2063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인생2막'의 조건 imagefile 강남구 2018-04-11 5679
206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과 함께 하는 등굣길 imagefile 홍창욱 2018-04-08 2385
20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오빠의 선물 imagefile [4] 신순화 2018-04-06 5985
206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부모를 죄인 취급 말라 image 정은주 2018-03-29 3062
205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 온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3-28 5143
2058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안양천 포도주 난동 사건 imagefile [2] 강남구 2018-03-26 5601
205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수학꼴찌, 초등 2년 내 딸을 위하여 imagefile [6] 홍창욱 2018-03-25 5017
2056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7개월 아기를 바위에"…여전히 아픈 4.3 이야기 imagefile [2] 박진현 2018-03-25 3073
2055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함께 걸어요 imagefile [12] 서이슬 2018-03-23 2325
2054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형제는 원래 사이좋게 태어나지 않았다- 프랭크 설로웨이 <타고난 반항아> imagefile [3] 정아은 2018-03-22 5241
20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은 한 끼 imagefile [8] 신순화 2018-03-20 5318
205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imagefile [2] 홍창욱 2018-03-18 3007
205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뿌린 대로 거두리라 imagefile [3] 정은주 2018-03-16 4825
205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전기없이 살 수 있을까? imagefile [2] 신순화 2018-03-16 5312
204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목욕탕에도 계급장 있는 경찰청 imagefile 강남구 2018-03-16 8965
204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표선해수욕장에서 연날리기 imagefile 홍창욱 2018-03-12 3564
2047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엄마가 보고플 때 imagefile [2] 서이슬 2018-03-12 3872
204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안희정은 집안일을 했을까?...권력자와 가정주부 imagefile [5] 강남구 2018-03-08 7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