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802.JPG

 

 

“복 받아라!”

마지막 한 숟가락을 먹일 때 내가 아이들에게 하는 말.

싹 비워서 먹은 복 가득 받으라고.

 

2016. 3. 30

 

+

7년 전 쯤 요가를 배울 때 원장님께서 말씀하셨어요.

밥을 깨끗이 다 먹으면 엄청 큰 복을 받는다고.

그 때 이후로 저는 식당에서 밥이 좀 많다 싶으면 덜어놓고 먹거나 덜어서 갖다드리면서

제 밥 그릇에 있는 밥은 남기지 않고 다 비워서 먹었어요.

복 받으려고. ^

하늘이 이유식을 시작하면서 문득 그 복 생각이 나서

마지막 숟가락을 먹일 때 마다 바다와 하늘이에게 “복 받아라!”하고 말을 하는데

이게 참 좋아요.

일단 저의 기분이 좋고요

밥을 다 먹고 나서 같이 “복 받아라!”를 외치면서 피날레를 하는 기분이고

바다에게 “복 받아라 하자!” 하고 말하면 입을 크게 벌리고 먹어요.

하늘이가 밥을 잘 안 먹으면 “하늘아, 복 받아야지.”하고 바다가 얘기해주고

제가 마지막 숟가락을 먹을 때는 “엄마 복 받아라!” 하고 또 바다가 얘기해줘요.

일 년에 한 번 설날에만 하던 복 받으라는 인사를 매일 매일 서로 하니까

복이 마구마구 쌓이는 기분이에요.

복은 하늘에서 오는 아주 아주 큰 사랑이라고 이야기해줬고요.

그런데 하늘이 밥의 마지막 숟가락을 제가 먹을 때가 많아서 저한테 복이 제일 많이 쌓였을 거예요.

그럴 의도는 아니었는데...ㅋㅋ

하늘아, 밥 좀 잘 먹어라~~~!

복도 좀 챙기고~~~!  

 

밥 맛있게 드시고

하늘에서 오는 아주 아주 큰 사랑, 복 많이 받으세요.

봄에 받는 복, 왠지 되게 따뜻해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51588/02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8편]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 책을 읽고~ imagefile [1] 지호엄마 2018-09-10 8517
84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대단하다는 흔한 말 imagefile 서이슬 2018-06-13 8511
83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한 아이 imagefile [3] 서이슬 2017-08-10 8500
82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당당하게! imagefile [8] 서이슬 2017-11-07 8497
81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깨어나라, 육아 동지들’ imagefile [1] 이승준 2017-05-18 8492
8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8479
79 [너의 창이 되어줄게] 힘든 시절, 내 아이의 가장 예쁜 시절 imagefile [3] 임경현 2017-07-12 8469
7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이야 imagefile [2] 최형주 2016-04-08 8450
7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유전자가 전염되나? imagefile [2] 정은주 2017-07-24 8439
7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교실에서 만났던 휘성, 이완, 그리고… imagefile [1] 정은주 2017-11-29 8412
7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웃음을 기다려 imagefile [2] 최형주 2015-05-20 8402
7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와 함께 한 1박 2일 제주여행 imagefile [2] 홍창욱 2018-03-08 8394
7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8374
7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운 엄마 imagefile 신순화 2018-06-27 8371
7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흔들렸다 imagefile [1] 신순화 2017-11-17 8343
7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한밤 전화, 슬픔의 무게 imagefile 강남구 2017-12-19 8339
69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꿈나라에 가기 싫어! imagefile [5] 박진현 2017-07-28 8312
68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행복해야 한다는 또 하나의 의무 - 슈테파니 슈나이더, 《행복한 엄마가 행복한 아이를 만든다》 imagefile 정아은 2018-02-01 8309
67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세련된 아빠이고 싶지만 imagefile 이승준 2017-04-12 8285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복 받아라! imagefile [6] 최형주 2016-04-01 8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