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뻔하다 느꼈던 말이나 관습이 오히려 지혜가 응축된 '삶의 진리'임을 종종 깨닫습니다.

그 중 유독 자주 들었던 숫자 3.

왜 3일까요? 아이의 탄생을 제대로 축하하는 '백일'(일단 3개월이라 칩시다), 신입 직장인의 수습기간 3개월, 중학교 고등학교는 3년제, 그 옛날 조상들이 치렀다던 '삼년상'(말도 안되는 소리라 외면했던)...

 

아이가 자폐 진단받은 지 2년 6개월입니다. 3년이 다가오는 이 시점에 나는 겨우 정신을 차렸습니다. 그리고 깨달았죠. 이 막막하고도 힘든 '장애'를 온전히 받아들이는데 3년이 걸리는구나. 되돌아보면, 처음 진단받고는 그 충격 속에 일상을 이어가다가, 이래서는 안되겠다 마음을 추스리고는 3개월 후에 회사에 휴직계를 제출했습니다. 역시, 3이군요.

 

회사에서 일을 하지 않는 일상은 고요하고도 혼란스러웠습니다. 삼시세끼 아이와 함께 먹을 밥상 차리는 일도 만만치 않았지요. 그러던 어느날 문득 깨달았습니다. 아이는 낮에도 아무 소리 내지 않는다는 걸. 그리고, 내가 없었던 시간 동안 아이는 혼자 외롭게 자기 세계 속에서 살고 있었다는 걸. 

 

그 동안 많은 일이 있었고, 아이는 눈부시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흔히 자폐 등 발달장애 아이는 자라지 않는다는 편견이 있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천천히, 또는 빠르게, 자기 속도대로 자랍니다. 지난 2년 반 동안 그 '성장'을 도우며 배우고 느낀 점을 나누고자 합니다.

 

학령기 어린이 중 자폐스펙트럼 아동의 수는 미국은 68명당 1명, 세계적으로는 대략 전체 아동의 1%라고 합니다. 그리고 현장에 계신 모든 분들은 그 숫자가 점점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얘기합니다. 즉, 자폐를 앓는 아이들은 우리와 함께 살아가야 할 이웃이고, 그 아이들 역시 삶의 의지가 여느 아이들처럼 강하고, 여느 아이들처럼 행복하고 싶어합니다.

 

어느 분야건 첫 3년이 지나야 제 몫을 한다고들 얘기하죠. 자폐스펙트럼 아이 엄마 노릇 이제 3년이 되어갑니다. 작년 베이비트리 편지 공모전에서 과분하게 상을 주셨는데, 그 글에서 결심했듯이 아이와 저는 조금씩 조금씩 창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그 창으로 바라본 세상 얘기를 조금씩 풀어놓을께요. 응원 부탁드립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임아가다
다이나믹한 싱글생활을 보내고 느지막히 결혼하여 얻은 아들이 자폐스펙트럼 장애를 진단받고 생애 가장 큰 절망을 경험했으나, 천천히 나무가 자라듯 성장하는 아이의 모습에 벅찬 환희를 느끼는 일이 더욱 많다. 남과 다른, 심지어 자신과도 다른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매일매일이 도전이고 시행착오이지만, 모든 걸 일상으로 담담히 받아들이면 할만하다는 자신감으로 오늘도 씩씩하게 살고 있다. 말도 많고 오해도 많으나 실제 일상 생활은 알려지지 않은 자폐스펙트럼 장애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계속 쓰고 싶다.
이메일 : kh.lim0206@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sdwindow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83464/42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대안교육, 고민과 만족 사이 imagefile [3] 정은주 2017-05-29 9473
14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다시, 꽃들에게 희망을 imagefile [1] 정은주 2018-08-28 9468
14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게로 온 책상 imagefile [1] 신순화 2017-05-12 9460
14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1편] Memory Christmas! 세월호 9명을 기억하며~ imagefile [2] 지호엄마 2016-12-24 9460
14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 달 imagefile [2] 최형주 2017-05-31 9459
14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들의 육아일기 imagefile [1] 윤영희 2015-06-23 9433
13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육아의 `달인'의 비법 imagefile [2] 홍창욱 2017-08-23 9422
13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전업육아 엄마에서 학생 엄마로 [4] 케이티 2015-09-03 9407
13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6편] 호떡의 신분상승~ imagefile [9] 지호엄마 2018-02-02 9403
13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8편]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 책을 읽고~ imagefile [1] 지호엄마 2018-09-10 9391
135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5월에 피는 소금꽃 [4] 서이슬 2018-04-30 9382
1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그래, 아내에게도 친구가 필요해 imagefile [1] 홍창욱 2017-06-06 9380
13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남편 없으니 집안일이 두 배 imagefile [8] 케이티 2015-06-06 9377
1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에게도 더 좋은 날이 오겠지 imagefile 신순화 2017-05-10 9369
13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템플 스테이, 아빠 찾아 삼만 리 imagefile [2] 정은주 2017-05-15 9368
13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9363
12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탈장이라서 다행(?)이야 [1] 케이티 2014-07-18 9344
12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빠를 부탁해 image [1] 정은주 2017-10-09 9329
127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첫째가 아기가 됐다 imagefile [2] 박수진 2016-12-05 9327
12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짝짝이들, 모여! 우리는 KT 가족 imagefile [11] 케이티 2016-08-03 9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