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72330b91fecd21a9794e9d627541943.



큰 아이가 초등학생이 되면 의젓해질 줄 알았다.

동생이 둘로 늘면 그만큼 오빠 노릇을 잘 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했었다.

그러나 올 1월에 둘째 동생을 보고, 3월에 초등학교 입학을 했던 큰 아이는 여덟살 오빠로서 의젓해지기보다

한 살, 네 살 여동생들 수준으로 열심히 내려가고 있다.

반면에 가운데 낀 네 살 윤정이는 또래보다 훨씬 앞선 어휘력과 사고력을 보이며 오빠와 대등하게

말싸움하는 상대로 발전했다. 내가 판단하건데 두 아이는 지금 여섯살 수준에서 서로 어울리고 있다.



학교에서 돌아온 필규가 제일 좋아하는 놀이는 윤정이랑 함께 침대 위에 우산 여러 개를 펴 놓고

그 위를 담요로 덮은 집을 만든 다음 그 안에 들어가 숨는 ‘돼지 삼형제‘ 놀이다. 물론 내가

늑대 역할을 해야 한다. 크르르 거리며 ‘요놈 돼지들을 잡아 먹어야지’ 어쩌고 하며 담요집을

흔들면 그 안에서 숨 넘어가게 까르르 거리며 웃는다. 이젠 막내 이룸이까지 배밀이로

그 안에 들어가 같이 어울린다.

이사 준비로 매일 옷장을 뒤집어 엎고 새로 정리하는 일로 집안은 난장판이고, 물건을 짚고

일어서기 시작한 이룸이는 왠만하면 서서 놀고 싶어해서 깨어 있는 동안은 정말이지

다른 일을 할 시간도 없이 서 있는 이룸이를 붙잡고 있어야 한다.  두 배로 힘들어 죽겠는데

필규는 돼지 삼형제 놀이 하자고, 빨리 늑대 하라고 아우성이다. 정말 죽을 맛이다.

필규가 어렸을 때야 앨리스도 하고, 늑대도 하고, 파워레인저에, 배트맨도 하면서 재미나게

같이 놀았었다. 그때는 그렇게 아이랑 노는 게 재미도 있었고 나도 즐거웠다.

이렇게 아이랑 어울려 동심으로 돌아가 역할극을 하는 것도 내 인생에 잠깐이려니 생각하며

땀나게 열심히 아이가 원하는 역할을 맡아가며 놀아 주었다.

그런데 네 살, 다섯 살, 여섯 살도 아닌 여덟 살이나 된 큰 놈과 여전히 돼지 삼형제 놀이를

해야 하다니, 기가 막히다. 힘도 나만큼 센 녀석은 늑대 역할을 맡아 제 담요 집을 흔들어 대는

나를 있는 힘껏 밀어대는 통에  온 몸이 다 아플 지경인데, 한 번 해주고 나면 ‘또요, 또 해주세요~’

난리가 난다. 이거 정말 내 팔자가 뭔가 싶다.



잠시 침대 위에 엉덩이라도 붙이고 앉아 쉬려고 하면 큰 아이가 제일 먼저 달려와 ‘안아주세요’ 외친다.

그러면 둘째도 달려와 ‘나 먼저 안아 주세요. 자고 일어나서 한 번도 안 안아줬잖아요’ 한다.

한 팔로 큰 아이 안고, 다른 팔로 둘째를 안고 있으면 허리가 휘어질 것 같은데 이룸이가 저를

안으라고 내 발밑에서 아우성이다. 힘드니까 다 내려가라고 하면 큰 아이는 ‘엄마 미워!’ 하며

화를 버럭 낸다. 하루종일 세 아이를 번갈아 안아주는 것도 노동이 되 버렸다.



기껏 몸 날려 놀아주면 침대 위에 한바탕 어질러진 것들을 치우는 일엔 아주 굼뜨고 느리다.

읽은 책이라도 제 자리에 꽂아두라고 시키면 ‘윤정이가 읽은 것도 있는데 왜 나만 해요?’ 하며

눈을 부릅뜬다. 네 살 짜리는 책을 꽂는 일이 쉽지 않으니까 오빠가 좀 도와주라고 부탁해도

펄쩍 뛴다. 자기만 늘 힘들고 억울하다는 것이다. 윤정이도 자기랑 똑같이 정리해야 한단다.

네 살과 여덟 살의 차이를 아무리 이야기해도 듣지 않는다. 결국은 엄마가 늘 자기에게만

힘든 일을 시킨다고 화를 내며 가버린다.



네 살, 일곱 살 터울로 두 여동생을 본 필규는 늘 엄마의 보살핌과 도움이 절실한 어린 동생들과

지내다 보니 자기만 가장 많이 엄마의 보살핌을 제대로 받지 못한다고 느끼는 모양이다. 그래서 제가

할 수 있는 일도 엄마한테 해달라고 매달리고, 저 혼자 하라고 하면 억울해 한다. 네 살 아이는 여덟 살에

비해 제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이 적을 수밖에 없는데도 절대 인정 안한다. 똑같이 하지 않으면

펄펄 뛴다. 네 살 윤정이는 초등학생 오빠에게 치이다 보니 일찍 철이 들어서 야무지게

해내는 일이 많은데 필규는 딱 윤정이 수준으로 해내려고 한다. 여섯 살 아이가 두 명인 셈이다.



얼마 전에 이사온 효빈이 엄마는 나와 동갑인데 지금 뱃속에 네째 아이를 임신 중이다.

그녀는 세 아이를 연년생으로 낳아 아홉살, 여덟살, 일곱살 오누이가 있다.

그 아이들을 지켜보면 어찌나 엄마 말을 잘 듣고 스스로 알아서 하는지 감탄하게 된다.

일찍 일어나 가방 챙기고 학교에서 돌아오면 큰 누나의 지도 아래 숙제부터 해 놓고 놀러 가는 게

습관이 되었다. 현재 그 집의 막내인 일곱살 규남이는 필규보다 더 의젓하게 모든 일을 스스로

한다. 연년생으로 세 아이가 같이 지내다보니 밑의 두 아이가 맨 위 아이 수준으로 스스로를

끌어 올려 상향 표준화가 되어 있었다. 학령기가 비슷하니까 같이 학교에 다니고, 혹은 유치원에

다니면서 자연스럽게 서로 도와주고, 이끌어주는 분위기가 형성되었다는 것이다.

정말 부러웠다.

나는 그녀와 동갑이지만 큰 아이 낳고 4년 만에 둘째를 낳고, 또 7년 만에 셋째를 낳다보니

늘 집안에 도움과 보살핌이 필요한 어린 아이가 있는 생활이 8년째다.

큰 아이는 늘 동생들을 보면서 자기의 행동과 사고를 맞추게 되어 또래보다 독립이 늦고 서툴다.

터울이 많은 형제들은 중간쯤에서 수준이 맞아 들어가고 연년생인 형제들은 윗 놈을 따라

일찍 여물게 되는 모양이다. 모든 경우가 다 이렇지야 않겠지만 우리집은 확실히 햐향평준화가

된 것이 틀림 없다.



아침마다 필규를 깨우는 것부터가 수월치 않다. 두 여동생들은 곤히 자고 있는데 저 혼자

일찍 일어나 학교에 가는 것을 필규는 늘 억울해 한다. 하루에 한 시간 TV를 보는 것도

윤정이가 좋아하는 EBS 만화들로 만족해야 한다. 집에서 놀 상대도 주로 윤정이다보니 윤정이가

이해하고 같이 할 수 있는 놀이들이 주가 되 버린다. 8년째 여전히 돼지 삼형제 놀이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나마 주말에 형아들과 어울려 전철여행을 다니는 것이

제일 맏이로서의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막내 노릇을 해 볼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된다.



연년생으로 아이를 낳는 것과 터울이 있게 아이를 낳는 것 모두 장점과 단점이 있기 마련이다.

연년생으로 낳으면 한 아이가 오래 엄마의 관심을 받을 수 없으므로 일찍 의젓해지기 쉽고

터울이 있게 아이를 낳으면 큰 아이가 제대로 독립을 하는데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

8년 째 몸으로 놀아주어야 하는 내 수고도 딱하긴 하지만 역으로 생각하면 8년 째

이렇게 아이가 되어 지내야 하는 것이 복일지도 모르겠다.

지금은 여전히 두 여동생들과 엄마의 관심을 놓고 시샘하고 다투며 매달리는 큰 아이지만

이 다음에는 두 여동생들에게 제일 가깝고 든든한 오빠가 되어 주려나?

오래 서로 몸으로 맘으로 겪으며 지내고 있으니 남보다 끈끈한 가족이 될는지도 모르겠다.



내년엔 2학년이 되는 큰 아이가, 최소한 아침에 일어나는 것만이라도 스스로 하게 되면 참 좋겠다는

소박한 소망을 품어 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8465/77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4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밤의 ‘악마’, 잠버릇 길들이기 imagefile 양선아 2011-01-28 31086
204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7편] 고무장갑 속에 핀 꽃, 어쩐지 똥이 잘 뭉쳐지지 않더라~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7-16 31063
204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6편] 쌀쌀한 가을 날씨엔 뿌리채소로 유아반찬을~ imagefile [11] 지호엄마 2012-11-01 31004
204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끝내 실패한 낡은 소파 버리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8-21 30739
2041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곤란이가 내게 오더니 악관절이 싹~ imagefile [4] 임지선 2012-03-02 30591
204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아빠힘내세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23 30552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오빠는 하향, 동생은 상향 평준화 imagefile 신순화 2010-12-14 30444
2038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싸울 땐 ‘손 잡고 마주앉아’ 싸우자 imagefile [2] 김외현 2013-05-09 30260
2037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들이나 딸이나, 흥! imagefile [5] 임지선 2012-03-21 30169
20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공부에 대처하는 아들의 자세 imagefile 신순화 2011-06-29 30124
20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 셋에 행복 셋, 그리고 무한사랑 imagefile 신순화 2010-04-30 30103
20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임대아파트 당첨, 근데 아내기분은 장마다 imagefile [9] 홍창욱 2012-07-03 30077
203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4)상상과 현실 image 김외현 2012-05-10 29979
203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3편] 왜 이제야 나타난거야? 베이비트리 앱 imagefile [1] 지호엄마 2014-02-20 29951
203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울컥 imagefile [1] 윤아저씨 2011-09-20 29947
203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스마트폰 '요리 혁명' imagefile [10] 김태규 2012-01-16 29939
20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안하다 얘야, 엄마가 몰랐다 imagefile 신순화 2011-04-26 29796
202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자들은 죽어도 모를 그곳 통증 imagefile 양선아 2010-11-17 29785
202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때론 정말 징글징글한 이름, 남편이여!!! imagefile [17] 신순화 2012-03-12 29710
202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만삭 사진, 유혹의 덫 imagefile 양선아 2010-06-22 29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