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1.jpg

 

처음 생리를 시작했을때 부터 주기가 불규칙했다.

고등학교때는 1년에 딱 두 번 했었다.

여름방학에 한 번, 겨울 방학에 한 번이었는데 그야말로 6개월치가 한번에

나오는 것 만큼 몸이 힘들기는 했다.

친구들은 편하니까 좋은거 아니냐고 부러워도 했지만 나는 좀 걱정이 되어서

대학때 병원을 찾은 적도 있었다.

그때 나를 진찰한 의사는 '처녀의 생리 주기는 하나님만이 알 것'이라는 말로

내 걱정을 날려 주었다. 1년에 두 번을 하든, 세 번을 하든 생리가 일어난다면

그것도 주기가 될 수 있다고 하신 것이다. 그래서 그때부턴 걱정않고 살았다.

 

서른 세살의 늦은 나이에 결혼을 했는데 신기하게도 평생 불규칙하던 생리는

결혼한 그 달부터 딱딱 한달만에 나와 주더니 석달만에 첫 아이를 가졌다.

결혼과 동시에 내 인생의 모든 주기가 순리를 찾았구나.. 감격한 순간이었다.

 

첫 아이 낳고 23개월 간 수유하는 동안은 생리가 멈추어 있었고, 

서른 일곱에 둘째 낳고는 한창 수유중인 14개월에 생리가 찾아왔다.

막내때는 생리가 찾아오는

시기가 더 빨랐다.

몸이 그만큼 좋아진거라 생각하고 상관없이 수유를 계속하다

38개월만에 끊었다.

 

3월 1일에 생리가 시작되길래, 날이 날인지라  한층 경건하게 내 몸을 돌보았고,

4월 1일에 또 생리가 시작되길래 만우절답게 명랑한 마음으로생리를 맞이하셨다.

그래서 5월 1일 근로자의 날 기념으로 생리가 오려니... 맘 놓고 있었다.

 

그런데..... 안 왔다.

어린이날 쯤 오려나? 어버이날 쯤? 아니면.. 스승의 날 무렵?? 설마 부처님 오신날????

5.18도 지나고, 부부의 날도 지나면서부터는 심각해지기 시작했다.

워낙 주기가 정확했던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결혼하고 이렇게까지 늦추어 졌던 적은 없었다.

안그래도 요즘 안 오던 어지럼증도 있는 것이 그럼.. 혹시... 그래서?

자그마한 모래알 한 알에서도 심하게 창대한 바다를 보는 내 넘치는 상상력은

금새 초특급 심리 스릴러 어드벤쳐 영화 한 편을 써내려 가기 시작했다.

 

올 해 내 나이 마흔 넷. 지금 넷째가 생기면 마흔 다섯에 출산, 막내와는 다시 네 살 차이..

아아아. 내 몸이 감당해 낼 수 있을까?

아이들은 좋아하겠지. 철이 없으니까.. 그저 또 한명의 아이가 생기는 구나, 신나할꺼야.

일흔 넘으신 친정 엄마는 올 7월에 막내 여동생이 둘째를 낳은 것으로 당신 인생의

출산도우미 역할을 끝내는 것으로 알고 계시는데 내가 넷째를 가졌다는 것을 알면

얼마나 망연해 하실까.

 

아직도 내 품을 파고드는 우리 막내는 불쌍해서 어쩌나. 언니노릇, 누나 노릇 할 수 있을까?

그건 그렇고 셋째 출산때에도 자궁경부가 약해서 출혈이 심했는데 이번에도 가정 분만을

할 수 있을까? 젖은 또 제대로 나올까? 세 아이는 천 기저귀 썼지만 이번엔 종이기저귀를

쓸지도 몰라.

 

이름은.... 막내와 똑같이 한글 이름으로... 음... '다움'이는 어떨까. 자기 답게 살라고

'다움'.. 왠지 근사하네? 세상에 언제 또 이런 이름을 맘 속에 품고 있었던가?

정말로 진짜로 넷째를 바라왔던 거야?

 

겨우 막내 젖 떼고 요즘 부쩍 나를 필요로 하는 곳이 많아져서 강의도 하러 다니고

글도 더 의욕적으로 쓰고 있는데, 다시 임신에 출산, 수유에 신생아 돌보는 그 전쟁같은

삶으로 돌아갈 수 는 없어, 정말 더 이상은 안돼...

 

이런 소설을 쓰기 시작하니 잠도 안 왔다.

병원에 가서 확인해 보거나, 임신 진단 시약이라도 사다가 테스트 해 보면 되겠지만

설마 설마 진짜 그런 일이 사실로 드러날까봐 선뜻 나서지지가 않았다.

이런 생각에 빠져 지내니까 몸도 더 으실으실 이상스럽게 느껴지고 빈혈기가 있는 듯

어지러운 것도 같고, 난데 없이 남편이 운전하는 차를 타면 멀미까지 느껴졌다.

바야흐로 모래알 하나가 창대한 쓰나미를 일으키고 있었다.

 

어제서야 난 드디어 약국에 가서 진단키트를 사 왔다.

그리고 새벽에 비장한 마음으로 혼자 일어나 욕실로 들어갔다.

진단키트에 소변을 적셔 결과가 나오기까지 그 짧은 순간이 흡사 영원처럼 길게 느껴졌다.

결과는.....

붉은 줄 하나... 임신이 아니었다.

 

그럼 그렇지.. 그래도 간혹 이 진단키트로도 임신이 확인 안 되는 경우도 있다잖아?

끝까지 의혹을 풀지 못하고 있는데 아침에 일어나니... 그 분이 와 있었다.

속옷에 묻어 있는 붉은 흔적이 이토록 반가울 수가...

 

중반부를 넘어 클라이맥스로 치닫고 있던 초특급 심리 스릴러 어드벤쳐 영화는

금새 시시한 코믹물로 변해 버렸다. 나는 실실 웃으면서 이참에 철분제를 좀 먹어볼까 생각했다.

 

남편은 셋째를 낳으면 바로 수술을 하겟다고 약속하더니 차일 피일 미루고 있었다.

알고보니 비용이 너무 비싸다는 둥 말도 안되는 소리를 늘어 놓으며 언제부터인가

얘기조차 꺼내지 않고 있는데 이번 기회에 대놓고 외치고 싶다.

 

남편이여.. 하루 빨리 약속 이행하라..

더 이상 스릴과 어드벤쳐가 넘치는 삶은 거부한다.

행복한 성생활을 위해 당신의  실천이 필요하다.

빠른 약속 이행, 부부 행복 보장한다, 보장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14031/f8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04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와 함께 한 1박 2일 제주여행 imagefile [2] 홍창욱 2018-03-08 3123
204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또 한 계단을 오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3-07 6342
2043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장래희망? 내가 어떻게 알아! imagefile [3] 박진현 2018-03-06 4638
204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선생님이라는 큰 선물 image [3] 정은주 2018-03-04 3172
204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수험생이 있는 가정의 새해 다짐 imagefile [5] 윤영희 2018-03-01 13576
2040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아이를 품는 헌법 imagefile [2] 서이슬 2018-03-01 13350
20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품 떠나는 아들, 이젠 때가 왔다 imagefile [9] 신순화 2018-02-25 5455
203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명절 대이동 보다 힘들었던 놀이기구 타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2-24 2314
20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5년 만의 미투 (me too) imagefile [12] 신순화 2018-02-21 5962
2036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매일 먹는 놀이밥 imagefile [8] 서이슬 2018-02-20 4549
203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와 빵 터진 둘째어록 imagefile [2] 홍창욱 2018-02-20 4542
203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그래도 아이는 자란다 imagefile [8] 정은주 2018-02-19 3973
203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 이거 어떡해! 너무 맛있어! imagefile [4] 최형주 2018-02-19 2576
20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대놓고 하는 낯 뜨거운 이야기^^ imagefile [10] 신순화 2018-02-14 6108
203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피아노 배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8-02-13 4884
203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배제를 배제하는 스포츠 image 정은주 2018-02-09 2233
20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친구 11명, 집 1박2일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7 6491
202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왜 육아 모임은 엄마들끼리만 하는걸까? imagefile 홍창욱 2018-02-04 3258
202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6편] 호떡의 신분상승~ imagefile [9] 지호엄마 2018-02-02 3464
2026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행복해야 한다는 또 하나의 의무 - 슈테파니 슈나이더, 《행복한 엄마가 행복한 아이를 만든다》 imagefile 정아은 2018-02-01 3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