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96cb07a53be1f4ca36b5377c78eb5af.


[하니스페셜] 베이비트리-특집 ‘장난감, 어떻게 할까요?’


부모들이 아이와 놀아주는 일이 너무 힘들다고 푸념합니다. 맞는 말입니다. 어느새 우리는 아이와 놀아주는 것이 ‘일’이 되어 버린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과거와 달리 요즘 아이들에겐 땅과 자연과 더불어 뛰어놀 기회가 없습니다. 장난감을 갖고 노는 놀이가 발달할 수밖에 없는 현실입니다.

홀로 장난감을 갖고 잘 노는 아이, 함께 장난감을 갖고 놀자고 조르는 아이가 있습니다. 부모 입장에서는 전자가 아이를 돌보는 데 더 수월하겠지만, 내 아이를 잘 이해하려면 함께 놀아주는 것만큼 좋은 방법이 없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놀아줄까요? 아이가 좋아하는 장난감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뽀로로, 토마스 등 중에서 아이가 선호하는 캐릭터의 이름과 특징을 알고 있으면 됩니다.


노는 중간에 적당히 ‘그래, 그렇게 해야지!’ ‘잘하네!’ ‘최고!’ 같은 추임새만 넣어주면 더 쉽습니다. 아이가 신이 나서 더 잘 놀 뿐 아니라 부모와 함께 놀았다며 만족해할 것입니다. 아이의 만족도는 절대적인 시간과 일치하지 않습니다. 부모가 얼마나 아이의 세계 속으로 들어가 있는가가 중요합니다.


해로운 장난감도 있지만, 이로운 장난감도 많습니다. 장난감 홍수 시대, 부모가 장난감을 공부하고 신경 써야 하는 까닭입니다. 나이 마흔인 저도 요즘 여덟 살 큰아이가 푹 빠진 ‘메탈 블레이드’(팽이)의 세계를 이해하느라 퍽 애쓰고 있습니다. 귀찮기는 하지만 제가 좋아하는 팽이 모델 이름을 줄줄 읊어주면서 신나게 한 번 놀아주고 나면 아이는 심부름도 잘하고 말도 잘 듣습니다.


잊지 마세요. 값 비싸고 번드르르한 장난감 열 개를 사주는 일보다 아이가 좋아하는 장난감 하나를 사줘도 부모가 함께 놀아주는 것이 아이의 정서와 교육을 위해서도 더 낫습니다. 아이와 통하는 게 많을수록 부모와 자녀 사이가 더 친밀해집니다. 지금 아이 방을 다시 둘러보세요. 장난감에 모든 열쇠가 숨어 있습니다.


신순화/베이비트리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8502/29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살 아들과 엎치락 뒤치락 제대로 몸싸움 imagefile [20] 신순화 2012-01-29 20541
3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첫 제주 가족여행, 아뿔사... 망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2-06-19 20395
32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번째, 이젠 돌잔치는 그만 imagefile 신순화 2011-02-11 20329
32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울고 또 운 아이 이름 ‘숙명’ imagefile 신순화 2010-06-28 20268
32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연이 이야기 imagefile 신순화 2010-05-13 20256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장난감 열 개? 함께 놀아주세요 imagefile 신순화 2010-12-20 20248
3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상에서 가장 예쁜 노란색 imagefile 신순화 2010-11-16 20216
32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싸우는 부모, 아이들 눈엔 imagefile [8] 신순화 2016-10-26 20182
3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달라도 너무 다른 시어머님표 산후조리 imagefile 신순화 2010-07-05 20156
3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200평 텃밭, 막가파 농사 기대하시라 imagefile 신순화 2011-04-12 20023
3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 집 나갔다, 얼쑤 신난다!! imagefile [10] 신순화 2014-02-11 19935
3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꿩 먹고 알 먹는 가계부 imagefile [5] 신순화 2016-03-03 19886
3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산타할아버지 때문에 아들과 대판 싸운 날.. imagefile [9] 신순화 2013-09-03 19877
3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확실한 막내 우월 유전자!! imagefile 신순화 2011-06-01 19846
31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0년만의 언덕 위 단독주택, 겨울도 시샘 imagefile 신순화 2011-01-19 19751
3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1살 아들에게도 엄마 품은 필요하구나.. imagefile [4] 신순화 2013-05-14 19443
3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배 아파 아이 낳아야 하는 이유 imagefile 신순화 2010-08-03 19383
31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과 말다툼 뒤 아들의 말 한마디 imagefile [20] 신순화 2014-03-12 19366
3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두 살 막내, 독립 선언! imagefile [3] 신순화 2011-11-08 19296
3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이 준 선물, 지혜 imagefile 신순화 2011-02-01 19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