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2.jpg

 

구정이다.
1년 중 제일 힘든 여정이 시작된다는 뜻이다.
강릉이 시댁인 우리는 추석과 구정엔 민족의 대 이동에 동참해야 한다.
세 살, 여섯 살, 열 살인 세 아이를 데리고 한 겨울에 떠나는 구정맞이는 짐 싸는 일부터
어마어마하다.
겨울이라 옷도 두껍고, 얼마전에 대 소변을 가리기 시작한 막내는 막약을 대비해서 기저귀에
속옷, 내복을 넉넉히 챙겨가야 하는데 다섯 식구가 3박 4일간 지낼 옷들을 꺼내 놓기 시작하면
짐은 금새 수북하게 쌓이기 마련이다.
게다가 눈이 귀한 올 겨울에 눈 구경을 못한 아이들은 할머니 집에 가면 눈을
볼 수 있다는 기대에 설레어 있으니 혹시 모를 눈 놀이에 대비해 장갑이며 모자, 목도리에 여분의
신발까지 챙겨야 한다. 특히 장갑은 두 켤레씩은 기본이다.
설 날 큰댁에 세배 드리러 갈때는 특히나 애들 옷 차림에 신경 써야 한다. 모든 친지들의
아이들이 한꺼번에 선을 보이는 자리니 이날 만큼은 특별한 때때옷이 나와야 한다. 손으로 빤
레이스 치마며 이쁘장한 옷들을 가방에 넣을 땐 주름 생길까도 신경 쓰인다.
나도 집안일 할 옷에, 세배 드리러 갈 옷 따로 넣어야 하고, 아이들이 동네 방네 입고 다녀
지저분한 때가 묻은 겨울 외투에 설 날 용 깨끗한 외투 한 벌은 또 따로 챙겨야 하니
아아아... 정말이지 짐 싸다 힘이 주욱 빠지고 만다.

 게다가 집안일은 오죽 또 많은가.. 다섯 식구 밥 해 먹고 부엌도 말끔히 치우고 가야한다.
음식물 쓰레기는 말끔히 정리해서 윗 밭에 묻어야 하고, 구정 연휴기간에 이웃에게 하루 한 번
사료와 물을 챙겨주십사 부탁하고 가는 두 마리 개들에게 특식도 챙겨줘야 하고, 한파가 온다는데
닭장 비닐 지붕도 한 번 살펴야 하니, 남편과 나는 머리가 터질 것 처럼 복잡하고 바쁘다.
이 와중에도 아이들은 종이를 오리고, 책을 펴 들고, 인형을 꺼내며 쉼 없이 어지른다.
혹시 필요할지 모르는 물건 목록을 떠올려 보다가, 냉장고에 있는 상할 염려가 있는 식재료 생각에
아차.. 하고, 아이들이 할머니 집에 가져가야 한다고 내 놓는 장난감 꾸러미들 챙기다 짜증이
솟기도 한다.
정말 구정 한 번 치르려면 집안이 온통 전쟁터 처럼 뒤집어 진다.

결혼해서 10년이면 이제 구정에 고향에 내려가는 것도 좀 가뿐해지고, 아이들도 커서 제 물건
스스로 챙기고 꺼 내 놓을 나이도 될 법 하지만, 띄엄 띄엄 세 아이를 낳은 우리는
10년째 기저귀 챙기고, 속옷 챙기고, 아이들 장난감 만으로 한 짐이 되고 마는 처지라
아직도 이 아우성이다.

그래도 마음이 설레인다.
말썽은 부리지만 건강하게 자라나는 세 아이 앞세우고 떠나는 고향행은 뿌듯함이 먼저 든다.
몇 달 사이에 키가 훌쩍 커서 온 동네 엄마들의 부러움을 받고 있는 필규도 기특하고
매끈한 긴 머리 찰랑이며 생글거리는 큰 딸도 자랑스럽고, 어딜 데려가든 이쁜 짓으로 사랑받는
막내는 올 설에 친지들에게 가장 귀여움을 받을 것을 알기에 설레는 엄마 마음이다.
오고 가는 길 멀고, 챙기고 해 내야 하는 일 끝이 없어도 바리바리 짐가방에 선물, 세뱃돈에
부모님 드릴 용돈까지 넣고 출발할 수 있으니 고맙고 감사할 뿐이다.

찾아갈 고향이 있고, 연로하시지만 부모님 살아 계시고, 형제 자매들 모두 먼 곳에서 달려 올테니
부쩍 부쩍 자라는 조카들도 보고 싶고, 애쓰시는 형님과 동서도 보고 싶고, 추석과 구정에만
만나는 친지 어르신들도 뵙고 싶다.
눈도 온다고 하고, 한파도 닥친다고 하지만 명랑한 세 아이 앞세우고 대관령 넘어 찾아가는 고향을
누가 말리랴.

기다리시라. 다섯 식구 출동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8009/3c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5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돌아보니, 어느새 결혼 11년! imagefile [2] 신순화 2013-06-18 16093
24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비 새고 벌레투성이여도 모험이 있는 집! imagefile [2] 신순화 2013-10-08 16036
2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힘든 씨월드지만 보람은 있구나.. imagefile [5] 신순화 2012-10-03 15972
24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생일 선물만 열 다섯 개 째!! imagefile [5] 신순화 2012-10-09 15915
2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까다롭고 요구 많은 아들이 나를 키우는구나.. imagefile [2] 신순화 2014-01-15 15888
24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대안학교 첫 학기보낸 아들, 이렇게 변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2-07-17 15847
24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눈, 보는 건 낭만, 겪는 건 개고생 imagefile [2] 신순화 2012-12-12 15847
24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빠와 아들, 엄마와 딸 사이 imagefile [2] 신순화 2013-11-05 15635
24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방학에 대처하는 나의 사상과 투쟁 imagefile [9] 신순화 2012-07-30 15630
24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금은 광장으로 나가야 할 때 imagefile [5] 신순화 2016-11-10 15566
2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기대했던 경춘선. 이게 아니었는데... imagefile [7] 신순화 2012-10-31 15542
2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 걸려 성공한 혼자 머리감기!! imagefile [2] 신순화 2016-01-13 15526
23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언니 때문에 막내는 열공 중 imagefile 신순화 2014-02-26 15445
2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며느리들의 제사상 imagefile [6] 신순화 2015-02-23 15315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박 4일 고향행, 다섯 식구 대 이동!! imagefile [2] 신순화 2012-01-23 15195
2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따라 달라지는 신정 풍경 imagefile [2] 신순화 2013-01-02 15166
23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추석맞이 슈퍼우먼 모드로 변신 완료! imagefile 신순화 2013-09-17 15116
23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연-애정 버무려 김장해서 좋은 날 imagefile 신순화 2013-12-03 15018
2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강아지들아, 잘 살아. imagefile [2] 신순화 2013-11-12 14944
23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홉살 아들, 돈벌이에 나서다! imagefile 신순화 2011-10-25 14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