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아이가 6살 된 남자아이입니다.

올해 초였던 것 같아요. '저것이 틱이 아닐까?' 하고 여겼던 증상이 시작된 것이요.

코를 훌쩍훌쩍 하는 것이 귀에 거슬릴 정도로 심해지더라고요.

처음에는 원래 알러지 비염이 있기 때문에 그러는 것 같아서 하지 말라고 했더니

잠잠 하다가 목을 자꾸 돌리더라고요.

목을 돌리는 증상은 보기에도 좋지 않고 더욱 거슬려서 걱정이 많이 되었어요

3월 쯤 근처 청소년수련관 상담센터를 찾았는데, 일단은 시작된지 몇 개월 이내고, 그리 심하진 않은 단순 틱으로 보여서 두고 보기로 결정을 했어요.

그때는 동생이 태어난지 2년 정도 된 상태라서 엄마인 저도 스트레스가 많았고, 큰 아이도 나름 심적으로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둘만의 시간을 갖고 신경을 쓰기로 했어요.

가끔 가는 병원 소아과에서도 비염이나 알러지 증상이 있기 때문에 원인이 복합적이니까 두고 보자고 했습니다.. 그래서 최대한 모르는 척 하면서 두고 보았습니다.

둘째도 어린이집에 다니게 되고, 엄마인 저도 나름 스트레스가 덜해지면서 큰 아이와의 관계도 많이 좋아진 듯 했습니다. 몇달간은 증상들도 괜찮아졌고요 

 코를 훌쩍이는 습관 때문에 중이염도 자주 걸렸지만, 비염 때문인지, 틱인지 헷갈리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한 두달 전부터 다시 '음.. 음.. '하는 소리를 내기 시작하더라고요.

대화하면서 '그런데.. 흠.. 그래서.. 흠.. 어.. ' 이런식으로 추임새 비슷하게 반복되는 어구가 들어가고요. 특히 자기 전에는 '음.. 음..하는 소리가 더 심해지는 것 같아요.

어린이집 선생님과 상담을 해보니, 아이들이 크면서 점점 아이의 습관에 대해 왜그러냐고 묻는 애들도 있고 집에서 둘째 여동생은 오빠의 습관을 자꾸 따라하기도 하네요.

다시 상담이나 검사를 받아야 하나 고민이 심해지는데요.

소아정신과에 가자니, 이러저러한 검사로 아이가 스트레스가 심하진 않을지, 혹시 약물 복용이라도 권하면 어쩌나 겁이 나기도 하네요. (약물은 정말 하고 싶지 않거든요)

아니면, 놀이치료나 미술치료를 하는 상담센터를 찾아야 할지 고민도 되고요.

또 아니면 최대한 아이랑 시간을 더 보내고 마음을 읽어주면서 그냥 또 모른척하며 두고 보는 것이  나을까도 생각해봅니다.

 어쩌면 좋을지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2.12.20 09:57:32

안녕하세요. 

말씀하신 내용으로 보아 
아이가 운동틱과 음성틱이 번갈아 나타나는 상태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코를 훌쩍이거나  소리를 내는 것, 고개를 돌리는 것 등은 틱 장애에서 흔히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틱장애는 어린 아이들에서 자주 나타나며 2/3이상이 일년 이내에 없어집니다.
일단 좀 더 두고 보되 지적하거나 고치라고 혼내지 않는 게 중요합니다.
아이 의지로는 참을 수 있는 행동이 아니라는 점을 인지하시고 그런 행동을
보이지 않는 것처럼 아이를 대하는 게 중요합니다. 

(* 위 상담은 조선미 아주대 교수님이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1 [일반상담] 비염 예방 / 떼쓰는 아이 달래는 방법 답변완료 icdolval 2013-10-11 6073
110 [지난상담_조선미] 아빠와의 스킨십 답변완료 mityoun 2012-08-16 6092
109 [김영훈] 4세아이 어린이집 적응에 대해 답변완료 kan2204 2016-03-30 6095
108 [박진균] 9살 여자아이, 욕심이 많아요 답변완료 moon 2014-09-14 6106
107 [일반상담] 126일된 아가의 비타민D 섭취 관련 문의 답변완료 kesunny 2011-12-27 6150
106 [일반상담] 비염에 항생제를 먹여야 하나요? 답변완료 ohdori 2015-02-24 6182
105 [일반상담] 예방주사 답변완료 newzeald 2011-10-27 6197
104 [일반상담] 역할놀이만 좋아해요... 답변완료 hellokka 2014-01-02 6225
» [지난상담_조선미] 틱장애에 대해 문의합니다 답변완료 sil511 2012-12-11 6256
102 [지난상담_조선미] 긴장도가 높은 아이.. 답변완료 do1675 2012-03-07 6285
101 [장규태] 땀을 많이 흘리는 아이 어떻게? 답변완료 jjang84 2012-08-01 6316
100 [박진균] 6세 여아 갑자기 무섭답니다. 답변완료 guswls4 2012-12-15 6322
99 [김영훈] 응가할때 귀저기때기 답변완료 miyabic 2016-03-05 6333
98 [지난상담_조선미] 31개월 남아, 동생을 자꾸 공격해요 답변완료 lizzyikim 2012-08-14 6367
97 [일반상담] 42개월 아이가 아직도 이불에 지도를 그려요. 답변완료 com94 2011-12-21 6417
96 [일반상담] 아기가 먹는도중 자는데 어쩌면 좋죠.. 부탁드려요 답변완료 naamin 2013-04-22 6536
95 [일반상담] 하루수유 200~400 심각합니다.도와주세요 답변완료 syss6917 2012-03-30 6541
94 [김영훈] 37개월 남자 아동 답변완료 jangx17956 2016-10-10 6567
93 [지난상담_조선미] 엄마와 떨어지지 않으려는 수줍음 많은 아이 답변완료 gemini46 2014-04-27 6609
92 [장규태] 고맙습니다. esse603 2011-11-18 6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