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선생님의 칼럼을 열심히 잘 읽고 있는 엄마예요.

 

돌무렵부터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 제 딸아이는 이제 만 42개월이 갓 지났습니다.

아주 밝고 명랑하고 유쾌한 아이지이요. 어린이집도 아주 잘 적응하고 다니는 적극적인 아이입니다.

 

다름이 아니오라, 제 딸아이가 지난 여름부터 밤에 기저귀를 빼고

밤에 소변을 가리기를 시작했는데 여전히 이틀에 한번꼴로 지도를 그리네요.

 

아이마다 편차가 있는거라 여기며 크게 걱정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볼때 문제같은 것은 자다 쉬를 싼 후에도 그냥 내리 잔다는 겁니다.

요의를 느껴 깨는 것가지는 아직 어렵다 하더라도

자다가 오줌을 싸면 옷과 이불이 젖어 깨기 마련이라 생각하는데

전혀 깨지를 않아요. 단 한번도.

 

생각해보면 이건 가르쳐서 될 문제는 아닌 것 같긴 한데

엄마로서 어떻게 도움을 주어야 할지, 그냥 참고 기다려줘야 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러다가 그냥 습관이 되어버리는 건 아닌지 싶어서요.

(아이는 자기 전에 물을 가급적 먹지 않고 보통 오줌을 싼 뒤 잠자리에 들어요.그렇지 않으면

새벽 1,2시쯤 제가 자기 전에 한번 싸게 하기도 하구요.)

 

바쁘시겠지만, 조언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1.12.26 10:41:05

안녕하세요.


일반적으로 낮에 소변을  가리기 시작하는 시기는 2년 6개월에서 3년으로 되어 있습니다.

야뇨의 경우 이보다 6개월 정도 늦게 되면 50%정도가 가리게 됩니다.

하지만 나머지의 경우 야뇨가 늦게까지 유지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통계에 의하면 만 5세에도 20-25%가 야뇨증상을 나타냅니다.

야뇨의 증상은 1개월에 2-3회이상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입니다.

심지어 만 10세라도 1%가 야뇨증상을 나타낸다고 보고 되고 있습니다.

병원에서 치료의 대상이 되는 시기는 만 5세이상을 기준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전에 대부분 좋아지는 것이 야뇨의 특징입니다. 

다만 자기전에 소변보기는 꼭 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아이자신은 일부러 그러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꾸중을 듣게 되면 

긴장을 하게되어 심리적인 부담까지 느껴서 증상이 더 심화되므로 야단치는 것은 금물입니다.


치료에 도움이 되는 음식은 닭내장, 닭똥집 등이 있습니다. 


지압법으로는 

첫번째 새끼손가락 손바닥쪽 접히는 부위중 손가락끝에서 두번째 부위를 

2-3초 누르고 쉬었다가 다시 2-3초 눌러 하루에 3회 한번에 50번씩 시행해주세요.

두번째 발목 안쪽 복숭아뼈에서 무릎쪽으로 5cm 정도 올라간 부위로 이름이 삼음교라고 합니다.


여기도 첫번째 부위와 마찬가지 방법으로 눌러주는 것이 좋습니다.


도움이 되시길 빕니다.


이상입니다.  


(* 위 상담은 장규태 강동경희대병원 한방소아과 교수님이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일반상담] 42개월 아이가 아직도 이불에 지도를 그려요. 답변완료 com94 2011-12-21 6691
116 [일반상담] 역할놀이만 좋아해요... 답변완료 hellokka 2014-01-02 6702
115 [박진균] 20개월된 남아 폭력성... 답변완료 밤하늘별빛 2015-07-20 6718
114 [지난상담_조선미] 틱장애에 대해 문의합니다 답변완료 sil511 2012-12-11 6721
113 [지난상담_조선미] 7세 남아성향 답변완료 ajullse 2015-02-03 6791
112 [박진균] 6세 여아 갑자기 무섭답니다. 답변완료 guswls4 2012-12-15 6797
111 [지난상담_조선미] 31개월 남아, 동생을 자꾸 공격해요 답변완료 lizzyikim 2012-08-14 6808
110 [일반상담] 하루수유 200~400 심각합니다.도와주세요 답변완료 syss6917 2012-03-30 6817
109 [장규태] 땀을 많이 흘리는 아이 어떻게? 답변완료 jjang84 2012-08-01 6842
108 [장규태] 고맙습니다. esse603 2011-11-18 6847
107 [장규태] 답변 감사드립니다. esse603 2011-11-22 6878
106 [김영훈] 7살 여동생 목욕 시켜 주겠다는 9살 아들 imagefile 답변완료 sybelle 2018-10-23 6879
105 [박진균] 9살 여자아이, 욕심이 많아요 답변완료 moon 2014-09-14 6919
104 [지난상담_조선미] 긴장도가 높은 아이.. 답변완료 do1675 2012-03-07 6925
103 [일반상담] 아기가 먹는도중 자는데 어쩌면 좋죠.. 부탁드려요 답변완료 naamin 2013-04-22 6948
102 [일반상담] 결핵판정에대하여 답변완료 zzz6485 2011-12-06 6990
101 [일반상담] 비염에 항생제를 먹여야 하나요? 답변완료 ohdori 2015-02-24 7033
100 [일반상담] 소아크룹 good6454 2012-02-21 7103
99 [김영훈] 응가할때 귀저기때기 답변완료 miyabic 2016-03-05 7145
98 [일반상담] 둘이 너무 싸워요 답변완료 wakeup33 2012-02-13 7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