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초등학교 2학년에 다니는 9살 여자아이에요. 외동이구요.

욕심이 너무 많아서 걱정입니다.


얼마 전 추석에 남산타워에 갔어요. 

기념품이 있길래 구경하다가 조그만 타일에 그림을 그려놓은 기념품을 발견했지요.

4개가 하나의 세트를 이룬 것이었는데, 두 세트가 다 마음에 들어서 둘 다 갖고 싶다는 것이었어요.

한 세트에 4500원이나 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한 세트만 고르라고 했더니,

둘 다 갖고 싶은 마음에 기분이 안 좋아지기 시작했고,

결국 하나를 골라서 사고나서도, 갖지 못한 다른 하나 때문에 아주 속이 상해했습니다.


늘 이런 식입니다.

하나를 얻게 되면, 작은 것이라도 기뻐할 줄 알았으면 좋겠는데,

갖지 못한 다른 것을 생각하며, 하나를 얻은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느낄 줄 모르고, 속이 상해합니다.


또 친구에게 줄 선물을 사게 되면,

반드시 자기도 똑같은 걸 가져야 하고, 똑같은 것 중에서도 조금이라도 더 좋은 걸 자기가 가져야 직성이 풀립니다.


어려서부터 베풀고 나누는 마음을 가르쳐주고 싶은데,

아이는 반대로 자기 것만 챙기려는 마음이 똘똘 뭉쳐가는 것 같네요.

말로 가르쳐서 되는 게 아닌 것 같아서, 답답할 때가 많습니다.

구체적인 경우에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인지 난감할 때가 많습니다.


- 남산타워 이후, 저는, 그렇게 둘 다 갖고 싶어서 하나를 갖고도 행복해 할 줄 모르면, 

둘 다 갖지 못하는 게 낫겠어. 앞으로 그러면 하나도 사주지 않을 거야, 라고 하고 말았는데...

이러면 안 되는 것이었겠지요? 

갖고 싶은 것을 다 갖지 못해도, 작은 것에도 만족하고 행복해 할 줄 아는 것은,

그래야 한다고 말한다고 가르쳐지는 것이 아니겠지요?

이 경우 어떻게 했어야 할까요?

(참고로, 아빠는 "네 용돈 모아서 다음에 사~"라고 했습니다.) 


- 친구들에게 선물을 살 때는, 

자기한테 없는 것을 친구한테 주는 걸 너무 싫어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자기 것도 하나 더 사주는 식이 반복되었었는데,

이럴 땐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구체적인 조언을 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4.09.16 18:24:40

아이의 욕심 많은 성격 때문에 어머님이 고민이 많아보이네요. 성격을 고치려 하는 것만큼 힘든 일이 또 있을까 싶습니다. 제 생각에는 부모로서 할 수 있는 조언을 하고, 아이 스스로 세상과 부딪쳐 깨달아 가도록 옆에서 묵묵히 지켜봐 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아이의 성격 중 고치지 못하는 부분도 있음을 인정해야 하구요.

남산타워 사건에 대해서는 저라면 이렇게 하겠어요. "두 개 모두를 사 줄 수는 없다. 엄마는 한 개를 사줄 것이다. 네가 작은 것에도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면 좋겠구나!" 이 정도 이야기하고는 아이의 감정에 대해서는 담담하게 지켜볼 요량입니다. 

친구에게 선물을 사주면서 아이 것도 꼭 사주는 것은 바람직해 보이지는 않습니다(물론 어머님도 처음부터 그러려고 하시지는 않으셨겠지만) . 친구 선물은 선물이고, 아이 선물은 아이 선물이므로 어느 정도 제한을 두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부모가 아무리 돈이 많아도 아이의 모든 요구를 다 만족시켜 줄 수는 없습니다. 이것이 현실이고, 앞으로 아이가 살아나갈 세상도 마찬가지일 것이구요!  부모가 적절한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담담하게 기다려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한 가지 생각해야 할 점은, 아이의 만족이 물질적인 것에서만 오는 것은 아니기에, 정서적인 사랑이나 평안함, 안락함, 화목함 등 정서적인 면에서 아이에게 적절한 만족을 주고 있는가를 돌아보아야 하겠습니다. 

부모는 부모가 할 수 있는 정도의 최대한의 사랑과 적절한 물질을 주면 되는 것이라고 스스로 생각해 보세요. 그리고 아이에게도 스스로 깨닫도록 일단 기다려 보는게 좋겠습니다. 그래도 문제가 많다면, 전문가를 찾아서 상의해보는게 좋겠습니다.

소아정신과 전문의, 박진균.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4 [지난상담_조선미] 아이가 자신도모르게 손이올라갑니다. 답변완료 wmisun 2012-05-28 6068
113 [일반상담] 돌쟁이 남자아이. 밤에 꼭 깨네요. 답변완료 hangamza 2012-01-10 6078
112 [일반상담] 비염 예방 / 떼쓰는 아이 달래는 방법 답변완료 icdolval 2013-10-11 6124
111 [일반상담] 7세 아이들의 놀이문화와 부모의 역할 답변완료 hawng2000 2014-06-30 6126
110 [지난상담_조선미] 아빠와의 스킨십 답변완료 mityoun 2012-08-16 6137
109 [일반상담] 126일된 아가의 비타민D 섭취 관련 문의 답변완료 kesunny 2011-12-27 6189
» [박진균] 9살 여자아이, 욕심이 많아요 답변완료 moon 2014-09-14 6200
107 [김영훈] 4세아이 어린이집 적응에 대해 답변완료 kan2204 2016-03-30 6206
106 [일반상담] 예방주사 답변완료 newzeald 2011-10-27 6222
105 [일반상담] 역할놀이만 좋아해요... 답변완료 hellokka 2014-01-02 6275
104 [일반상담] 비염에 항생제를 먹여야 하나요? 답변완료 ohdori 2015-02-24 6293
103 [지난상담_조선미] 틱장애에 대해 문의합니다 답변완료 sil511 2012-12-11 6321
102 [박진균] 6세 여아 갑자기 무섭답니다. 답변완료 guswls4 2012-12-15 6383
101 [장규태] 땀을 많이 흘리는 아이 어떻게? 답변완료 jjang84 2012-08-01 6396
100 [지난상담_조선미] 긴장도가 높은 아이.. 답변완료 do1675 2012-03-07 6397
99 [지난상담_조선미] 31개월 남아, 동생을 자꾸 공격해요 답변완료 lizzyikim 2012-08-14 6409
98 [일반상담] 42개월 아이가 아직도 이불에 지도를 그려요. 답변완료 com94 2011-12-21 6454
97 [김영훈] 응가할때 귀저기때기 답변완료 miyabic 2016-03-05 6461
96 [일반상담] 하루수유 200~400 심각합니다.도와주세요 답변완료 syss6917 2012-03-30 6574
95 [일반상담] 아기가 먹는도중 자는데 어쩌면 좋죠.. 부탁드려요 답변완료 naamin 2013-04-22 6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