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아기입니다.

업어 재우고, 젖 주고 재우다가 수면교육을 하기 위해 울리면서 눕혀서 재우는 습관을 들였습니다.

울다가 잠드는 때도 있지만 울지 않고 뒹굴거리다가 잠드는 때도 있었어요.

그런데 최근에 아침 산책을 하면서 업혀서 잠들고 외출을 하면 유모차에서 잠들기도 해서 그런지

다시 누워서 잘 때 심하게 30분~1시간 정도 울다가 자네요.

잠자는 환경이 일정하지 않아서 더 힘들어하는 것 같은데 맞나요?

언제까지 집에서 누워서 재우기만 해야하는지... 외출도 하고 싶은데 말이에요.

그래도 아기가 편안하게 울음 없이 잠든다면 더 참을 수 있으니 조언 부탁드립니다.

다시 울리면서 누워서 자는 것을 연습 시켜야 할까요?

처음 보다 더 심하게 우는 것 같아서 업을까 젖을 물릴까 갈팡질팡 하는데

뒹굴거리다 잠드는것이 너무 좋았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는 않으려고 합니다.

그리고 잠들 때 자장가를 불러주고 등이나 배에 손을 얹어주는데

울 때도 계속 그렇게 하고 있거든요. 잘 하고 있는건가요?

가끔 혹시 이것이 방해가 되나 싶기도 해서요.


저희 첫째는 31개월인데 갑작스런 단유 이후로 손가락을 빨면서 저를 만지고 잠이 듭니다.

처음엔 젖을 만지다가 목으로, 지금은 팔이나 귀를 만지고 있습니다.

제가 너무 괴로워서 설득, 설득 해서 옮겨진 거고요.

자다 깨도 저를 만져야 잠이 들기 때문에 엄마! 하고 울부짖어요.

평소 관계는 돈독한 편인데 계속 안정적인 관계를 하면서 

아이가 충분히 엄마와의 애착을 갖도록 기다려야 할까요?

어쩔땐 계속 만지는 아이 때문에 잠을 못자서 괴로움의 비명을 지르기도 합니다.

그만해!!! 하지마!!! 하는 식으로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6.01.07 14:43:36

[7개월 아이..]
아기는 생후 4개월이 지나면 어른과 비슷한 양상으로 수면 패턴이 바뀝니다. 8개월 정도 된 아이는 아침에 3시간정도 말똥말똥 깨어 있지만 낮잠을 재워야 합니다. 낮잠 전에 아기를 달래는 시간은 30분 정도로 합니다. 이때 무엇을 할지는 부모 마음대로 정합니다. 목욕을 시키거나 우유를 주어도 되고 젖을 먹여도 되고 자장가를 불러주거나 마사지를 해주어도 좋습니다. 아기가 깨어 있어도 되는 시간이 3시간이라면 그 3시간이 끝나기 30분 전부터 아기를 달래기 시작하여야 합니다. 미리 정해 놓은 시간이 다 되었다면 아기가 잠들었든 그렇지 않든 간에 무조건 침대에 내려놓습니다. 

오전 낮잠이 1시간 내지 그 이상 지속된다면 충분한 휴식 효과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30분이 채 안되는 낮잠은 낮잠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낮잠을 재우려고 아기를 내려놓은 후에는 아기가 혼자서 잠드는 방법을 배우고 아무 방해도 받지 않고 1시간을 잘 수 있도록 아이 곁을 완전히 떠나야 합니다. 이 때 아기가 울더라도 5분에서 20분 정도는 그냥 무시하는 것이 좋습니다. 낮잠을 한번 거르면 다음 낮잠시간이 될 때까지는 아기를 재우지 말고 깨어 있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다음 낮잠이나 밤잠을 평소보다 조금 일찍 재웁니다. 두 번째 낮잠은 대개 정오와 오후 2시 사이에 재우되 3시를 넘겨서 재우기 시작하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이후에 깨어있는 시간이 하루 중 가장 길기 때문에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려면 최소 1-2시간은 잠을 자 두어야 합니다. 아이가 늦은 오후나 초저녁에 피곤해 보인다면 낮잠을 충분히 자지 못했다는 의미가 됩니다. 이 때는 아이를 일찍 잠자리에 보내도록 합니다. 

저녁 취침시간은 규칙을 정해놓고 지키도록 합니다. 취침시간을 규칙적으로 정한다는 건 무엇이든 일정한 행동이 먼저 선행된다는 의미입니다. 목욕을 하거나, 마사지를 해주거나, 동화책을 읽어주거나, 자장가를 불러주거나, 부드럽게 흔들어주는 등의 행동으로 아이를 안정시킵니다. 대개 매일 밤 똑같은 행동을 반복하게 되면 아기들은 이제 자야할 시간이라는 신호로 받아들입니다. 7개월 아이는 깨서 혼자 놀기도 하고 가족생활에 참여하는 것을 좋아하여 밤늦게까지 깨어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더구나 새로운 경험을 많이 겪게 되어 자는 시간까지 흥분한 채로 있으면 잠을 자지 못한다. 따라서 잠자기 전 1시간이내에는 TV시청과 같은 자극을 피해야 하고 가능하면 조용하게 하루를 마무리하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31개월 아이...]
이 시기에는 대개 저녁 7-9시 사이에 취침을 하고 오전 6시30분-8시 사이에 잠에서 깹니다. 아직 대부분의 아이에게 낮잠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31개월 된 아이의 평균 낮잠 시간은 2시간 정도입니다. 하지만 개인차가 많아서 1시간만 자는 아이도 있고 3시간 30분을 자는 아이도 있습니다. 낮잠 시간과 취침시간은 상황에 맞춰 합리적으로 정하되 잠자리에서 이루어지는 일상생활은 규칙을 지키도록 합니다. 

이 시기의 아이들은 일반적으로 밤을 무서워합니다. 번개를 동반한 심한 폭우, 개 짖는 소리, 커다란 트럭, 그 밖의 많은 일들이 아이들을 두려움에 빠뜨립니다. 아이들 중에는 밤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심각한 수면장애가 생길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자다가 자연스럽게 부분각성 상태로 될 때가 있는데, 이 때 스스로 다시 잠들지 못하고 완전각성 상태로 바뀌면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위안물이 필요한 것입니다. 

엄마의 몸을 위안물로 삼아서 문제가 되는 경우이므로 위안물을 부드러운 인형이나 이불 혹은 손가락을 빠는 것으로 만족하게 하세요. 잠잘 시간이 되면 자리에 눕고 아침이 될 때까지 엄마를 만지면서 자지 않도록 하여야 합니다. 만약 엄마를 만지려고 한다면 울더라도 만지지 않게 하고 부드러운 인형이나 이불 등을 만지도록 하게 하세요. 처음에는 울겠지만 2주가 넘으면 엄마 몸을 만지지 않고도 잘 수가 있을 것입니다. 아이가 부모의 몸을 만지지 않고도 잘 잤다면 매일 아침 칭찬을 많이 해주세요 

(*위 답변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김영훈 선생님께서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6 [최민형] 자면서만 먹는 7개월 아기, 분유거부 답변완료 grausera 2016-11-09 6073
205 [김영훈] 37개월 남자 아동 답변완료 jangx17956 2016-10-10 5843
204 [김영훈] 아들의 사회성 결여..공감능력등..고민이 많아요. qtseol 2016-09-28 4965
203 [김영훈] 게임 시간 답변완료 rrsrr 2016-09-05 3503
202 [김영훈] 10세 남아 마음에 분노가 있는거 같아요 imagefile 답변완료 ssuny218 2016-07-04 4965
201 [김영훈] 유치원 생활 적응 답변완료 dhwldb 2016-04-03 5654
200 [김영훈] 4세아이 어린이집 적응에 대해 답변완료 kan2204 2016-03-30 5580
199 [김영훈] 유치원 친구사귀기 답변완료 space904 2016-03-23 4999
198 [김영훈] 27개월된 여아 새벽마다 악을쓰며 웁니다. 답변완료 root5037 2016-03-22 7489
197 [김영훈] 공갈젖꼭지 떼는 방법 답변완료 rabbit05280 2016-03-21 6354
196 [김영훈] 갑자기 돌변해요 imagefile 답변완료 fireandbox 2016-03-16 11247
195 [김영훈] 11세 사춘기반항 너무 힘듭니다 ㅠ.ㅠ 답변완료 rrsrr 2016-03-07 4645
194 [김영훈] 응가할때 귀저기때기 답변완료 miyabic 2016-03-05 5639
193 [김영훈] 4세 아이가 장난감한테 악을 쓰며 말해요.. 답변완료 wingigs 2015-11-02 6846
192 [김영훈] 37개월 남자 아이 입니다. 답변완료 hanjin2239 2015-10-12 4122
191 [김영훈] 안돼라는 말에 흥분하는 아이.ㅠ 답변완료 thssj7 2015-10-07 4517
190 [김영훈] 몸에 끼는 옷을 싫어해요. 답변완료 푸르메 2015-10-01 4059
189 [김영훈] 엄마아빠 앞에서 쑥쓰러워합니다 답변완료 815nim 2015-09-23 3873
» [김영훈] 잠들 때 심하게 우는 7개월 아기, 손가락을 빨고 엄마를 만지면서 자는 31개월 아이 답변완료 최형주 2015-09-22 6942
187 [박진균] 자주 우는 만4세 아이 답변완료 taek1120 2015-09-10 5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