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일년 시집에서 할머니 할아버지와 같이 살게 되었습니다.

저는 아이를 때리지않고 훈육하려 애쓰지만 할아버지 할머니는 맞아야돼 때찌 매매 맞아볼래? 를 수십번 씩 하십니다. 실제로 때리기도 하고 슬쩍 장난삼아 때리기도 하고 때리는 시늉을 하기도 합니다. 아이의 표정은 무반응. 울지도 소리지르지도 않고 무시하고 제할일만 하지만 엄마 눈에는 불안한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맘대로 안되니 체념한듯도 하고 엄마가 없는 시간동안 두돌 아이 혼자서 잘 버티고 있는건지 잘 지내고 있는건지 불안하기만 합니다. 할머니 할아버지의 사랑이 듬뿍 느껴질 때도 잇지만 표현이나 태도가 아이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걱정입니다. 직접 말씀드리기도 어렵고 그냥 두자니 아이가 안쓰럽고 참 어렵습니다. 어떻게 해야할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2.04.25 14:13:30

안녕하세요.


조부모와 함께 아이를 양육하는 부모 입장에서 양육관의 차이가 생기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아마도 가장 이상적인 해결책은 어른들끼리 대화를 하여 양육의 원칙을 일치시는 것이겠지만 현실적으로 이런 식의 타협이나 조정이 어려울 수 있는데 이럴 때는 어머니가 안정적으로 아이를 보살펴주는 게 필요합니다.


너무 어른들과 표면적으로 갈등을 빚는 것도 아이에게는 좋지 않을 수 있으니 평소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다정하게 대해주고, 아이가 겁을 먹은 것처럼 보이면 달래주고 위로해주시는 게 필요합니다.


그리고 한 번도 어른들께 말씀드리지 않았다면 부드럽지만 분명하게 체벌은 아이에게 그리 좋은 방법은 아닌 것 같다고 말씀드려보세요.


(* 위 상담은 조선미 아주대 교수님이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6 [지난상담_조선미] 7세남아 여선생님 가슴을 만진다고 합니다. seon4819 2012-06-28 12631
65 [지난상담_조선미] 불안정 애착 두돌 남아..극복할수 있을까요? 답변완료 cjsaks 2012-06-19 7741
64 [일반상담] 두돌 아이 훈육 방법에 대해 조언 구합니다 답변완료 ehshow 2012-06-11 10357
63 [지난상담_조선미] 초등1학년 남자아이가 자꾸 웁니다 답변완료 soo2in 2012-06-04 7363
62 [지난상담_조선미] 아이가 자신도모르게 손이올라갑니다. 답변완료 wmisun 2012-05-28 5848
61 [일반상담] 밤에 자주 깨는 아이 답변완료 icdolval 2012-05-16 7108
60 [지난상담_조선미] 역할극에서 아기 역할만 하려해요 답변완료 heohykr 2012-05-16 5111
59 [일반상담] 7살 여아, 잠 잘 때 이를 심하게 갑니다 답변완료 guk8415 2012-05-09 7066
58 [일반상담] 아이가 유제품알레르기입니다. 답변완료 basis96 2012-04-24 7319
» [일반상담] 할머니 할아버지와의 육아갈등 답변완료 wakeup33 2012-04-22 5843
56 [일반상담] TV를 아예 치울까요? 답변완료 sybelle 2012-04-16 7539
55 [지난상담_조선미] 어린이집을 가기싫어해요 답변완료 pot0110 2012-04-10 11553
54 [김수권] 밤에 자기 싫어하고 새벽마다 깨서 우는 두돌 아가 답변완료 gauni 2012-04-07 10205
53 [박진균] 밤중에 깨서 우는 아이 답변완료 ajullse 2012-04-06 6637
52 [일반상담] 하루수유 200~400 심각합니다.도와주세요 답변완료 syss6917 2012-03-30 6378
51 [일반상담] 돌쟁이 아들. 단유 후 변화된 행동들.. 답변완료 smiledonggri 2012-03-25 9862
50 [지난상담_조선미] 엄마 가슴을 너무 자주 만져요. 답변완료 nuno801 2012-03-20 9271
49 [일반상담] 얼굴을 너무 자주 비비네요. icdolval 2012-03-13 10700
48 [일반상담] 영상물에 집착하는 아이. 답변완료 bora8310 2012-03-12 7584
47 [일반상담] 젖병을 너무 거부해서 제대로 먹이질 못하고 있어요 ㅠㅠ 답변완료 beromin 2012-03-09 9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