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일된 여자 아이인데요...

잠이 많은 아이라서 신생아 때부터 잠은 아주 잘 잤던것 같아요...

그런데 요즘들어 잠들기 전에 자꾸 우네요...

신생아때부터 항상 수유하던 중에 잠 들곤 했어요...

그리고 조금 지나서는 놀다가 약간 낑낑 거리면 잠오는것 같아 안아서 재웠어요...

그게 잘 못된것 같아요...

가끔 보면 놀다가 혼자 잠들기도 했었는데...

워낙 잠이 많은 아이기 때문에 안아주지 않아도 잘 수도 있었는데 조금만 낑낑 거려도 제가 안아줘버려서 잘못된 습관이 길러진거 같아요...

그리고 손을 심하게 빨길래 배가 고프나 싶어 먹이다보면 빨다가 졸더라구요...

그게 배고파서가 아니고 잠이 와서 였는데...

지금은 손을 빨아도 젖을 물리지 않고 안고 재웠는데 며칠 전 책과 인터넷을 보니 누워서 자는 습관을 길러줘야 한다고 해서 안아주지 않았더니 아주 심하게 울더라구요....그래도 조금만...조금만...하면서 독하게 마음먹고 기다렸는데 숨 넘어갈듯 울길래 포기하고 안아줬어요...

두번정도 그랬던거 같아요...

그러고 나서 잠뜻이 더 심해진거 같아요...

낑낑대면 일단 두고 보다가 울기 시작하면 안아주는데 울다가 스르르 잠들다가 눈을 뜨고 다시 엉엉 울다가 또 스르르 잠들다가 벌떡 일어나 엉엉 울고....손도 아주 많이 빨고...이렇게 계속 반복이에요...

한 30분~1시간 정도 그러는것 같아요...

정말 너무 힘들어서 운 적도 많아요...

어쩔땐 힘들고 짜증이 나서 그냥 눕히고 나와버릴때도 있어요...

그럼 계속 울고 있는게 대부분이고 어쩌다 한번씩 울음 그치고 혼자 놀고 있어요...

어떤 소아과 의사분들은 아직 어리니까 지금은 믿음이 형성될 때이니 일단 아기에게 맞춰 달라고 하시더라구요. 하게 되면 백일 지나서 하라고 하시는 분도 계시고, 어떤 분은 지금 빨리 해야 한다는 분도 계시네요...참 혼란스러워요...

안아줘도 우니까 마음도 아프고 힘들고 그러네요...

안아주는건 둘째치고 울지 않았으면 좋겠어요...빨고 자던 습관 때문에 그러는것 같기도 하구요...

그렇게 우니까 성질이 나빠지진 않을까 걱정도 되네요...

아이가 워낙 순하고 잘 놀고 잠도 잘 자는 아이인데 저의 잘못된 행동 때문에 아이가 잘못된 습관이 길러진것 같아 마음이 아파요...

안아주는데도 우는 이유는 뭘까요?...어떻게 해결을 해야 할까요?...

정말 힘드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1.11.25 14:19:15

안녕하세요.
너무 자주 울고 보채는 것으로 너무 힘드신 것 같습니다.
이 시기에는 우는 것으로 모든 것을 표현하기 때문에 유일한 표현 방식이라 하겠습니다.
다만 이 표현 방식을 어떻게 이해하고 조절할 수 있느냐가 문제인데
저도 아이를 키워본 입장에서 보면 너무 힘들다는 것입니다.
딱 무언가 해결책을 주면 좋겠는데 너무 개별적인 차이가 있기 때문에 어렵습니다.
일단 설명을 드리면 기본부터 하나하나 챙겨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현재 아이의 경우 조금이라도 불편하면 울게 됩니다.
불편을 야기하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아픈 것인데 아프다면 울음이 상태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안정되는 시기가 없고 지속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또는 체위의 변화 즉 안거나 움직이거나 하면서 몸에 자극이 왔을 때 울음이 심해진다면
어떤 부위에 통증이 발생되므로 이에 대한 자세한 관찰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드문 것이 현실입니다.
그 다음은 배고픔입니다. 
일단 울고 먹은지 어는 정도 시간이 지났다면 기본적으로 수유를 하게 되므로
이 부분은 어머님께서 잘 아시리라 생각됩니다.
그 다음은 대소변입니다. 이 부분도 항상 신경을 쓰실 거라 생각됩니다.
그 다음은 사소한 불편함입니다. 이것이 가장 문제입니다.
불편함을 일으킬 수 있는 인자는 소리, 온도, 촉감, 체위 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신생아의 경우 희노애락의 느낌을 느낄 수 없기 때문에
그냥 우는 것으로 표현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는 강도가 높다고 불편함이 심하다고 말할 수도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사소한 불편함은
태어난 후 좋았던 소리, 온도, 촉감, 체위의 범위가 작은 경우
상대적으로 우는 상태가 지속되는 경우가 흔합니다.
어떤 경우 너무 안아주어서 그것에 익숙해짐으로 이 이외의 자극에 더 민감하기도 합니다.
어려우시겠지만 안아주는 시간을 조금씩 줄여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제 의견은 어머님이 불편하시더라도 조금 더 용기와 힘을 내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보통 100일까지는 많이 힘든 것이 일반적입니다.
남편분이 많이 도와주셔야 하겠습니다. 
어머님도 가능하면 본인만의 휴식을 취하시는 시간이 필요하겠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잘 때는 다른 일을 하지 마시고 가능하면 같이 자거나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어머님도 힘이 좀 덜들게 됩니다. 
한가지 더 말씀드리면 아이의 수면을 돕기 위한 다른 처치(민간요법)는 하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 가능한 자극을 최소화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위 상담은 장규태 강동경희대병원 한방소아과 교수님이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3 [지난상담_조선미] 자는게 너무 싫다는 아이 답변완료 jani 2013-11-20 7800
52 [일반상담] 쉽게 비난받는다고 느끼는 아이 답변완료 하이얀 2014-09-17 7816
51 [일반상담] 영상물에 집착하는 아이. 답변완료 bora8310 2012-03-12 7819
50 [박진균] 7살 유치원 안보내고 가정양육하기.. imagefile 답변완료 mw1004wife 2017-01-16 7827
» [박진균] 잠들기 전에 보채요... 답변완료 ss022 2011-11-21 7859
48 [김영훈] 잠들 때 심하게 우는 7개월 아기, 손가락을 빨고 엄마를 만지면서 자는 31개월 아이 답변완료 최형주 2015-09-22 7874
47 [장규태] 중이염을 동반한 감기증세에 대해서 궁금합니다. 답변완료 esse603 2011-11-16 7904
46 [일반상담] 8개월 아이 어린이집을 보내야 할까요?? venturi2 2011-12-08 7990
45 [일반상담] 아이가 어린이집 등원을 거부해요 답변완료 福男母 2013-04-11 8012
44 [일반상담] 잠투정이 심한 아이 답변완료 guibadr 2012-01-25 8018
43 [지난상담_조선미] 가만히 앉아있지 못하는 아이 답변완료 icdolval 2015-01-15 8105
42 [장규태] 1년 내내 코감기를 달고 사는 아이 답변완료 sejk03 2011-12-10 8218
41 [일반상담] 18개월 기침감기 답변완료 clone7 2012-08-04 8232
40 [지난상담_조선미] 불안정 애착 두돌 남아..극복할수 있을까요? 답변완료 cjsaks 2012-06-19 8246
39 [일반상담] 아기 영양제 답변완료 eodlfaksnfk 2012-01-26 8263
38 [김영훈] 친구에게 집착하는 8살 여자 아이입니다. 답변완료 nae0714 2016-12-20 8277
37 [박진균] 신생아는 무조건 안아줘야 하나요 답변완료 redspring3 2011-11-23 8316
36 물을 잘 안마셔요 답변완료 ashes09 2011-10-18 8360
35 [일반상담] 5세아이 안좋은 식습관으로 저와 트러블이 많아요 답변완료 mikypark 2014-03-11 8372
34 [일반상담] 모유만 먹는 신생아도 비만이 될 수 있나요? 답변완료 caynine 2013-03-23 8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