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아이의 사회성 발달에 관해 상담받고 싶어서 글을 남깁니다.


저희 아이는 만5세 여자아이고 신체적으로도 정서적으로도 아기때부터 예민했습니다.


엄마인 저도 저는 신체적으론 그닥 예민하지 않고 부모님은 아주 순한 아이라고 기억하시지만 

제가 기억하는 어린시절은 작은 비난에도 쉽게 상처받는 성격이었고 

(집안 분위기가 아주 작은 잘못에도 엄청 비난하고 못난이로 여기는 분위기기도 했습니다)

남들이 농담으로 놀리거나 장난을 칠 때 가볍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속상해했던 기억이 납니다.

성인이 된 지금도 어느 정도는 그런 부분이 남아있습니다. 

그런데 요즘 아이를 키우면서 저의 그런 기질이 아이에게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희 아이는 누군가가 조금만 놀리는 소리를 해도 완전히 마음이 상해서 친구 안 한다고 하고

부모나 할머니 할아버지 등 가까운 가족들이 조금만 큰 소리를 내거나 장난으로 짖궃게 굴면

정말 심하게 마음상해하면서 토라지거나 화를 내거나 눈물짓거나 하는데 

왜 마음이 상했냐고 물어보면 "00가 나를 ~~하다고 놀렸어. 그건 나쁜 거잖아."라고 합니다.

장난을 장난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아주 작은 비난에도 무척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아이 자체는 명석한 편이고 언어발달도 무척 빨랐습니다. 

하지만 둘째아이와 비교해보면 눈치가 좀 모자란단 생각이 들긴 합니다.


그래도 유치원에선 친구들에게 인기도 많고 재밌게 잘 지내는 것 같은데 

누군가 자신을 조금만 비난하는 말을 하거나 짖궃게 굴면

그게 그렇게 마음이 상하고 거의 절교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가봅니다.


아이가 이렇게 쉽게 비난받았다고 느끼는 (말하는 당사자는 전혀 비난조가 아닌데도) 이유가

무엇 때문일지.. 이런 상황에선 엄마가 어떻게 아이를 대해야 하는지.. 궁금하고

혹시 추가적으로 상담이나 도움을 받아야 한다면 어떤 곳을 찾아가야 할지 알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박진균

2014.09.26 10:31:22

예민한 아이를 두신 부모님들은 고민이 많습니다. 또한 자신도 다소 예민한 면이 있다면 더더욱 그럴 수 있겠지요.

 

원인으로 이야기하자면, 먼저 기질적인 면에서 타인의 비난에 매우 예민한 면과 자신의 감정을 다스리는데 다소 어려움이 있는 면을 언급해야 하겠어요. 이런 아이들은 조금만 흥분이 되면 자신의 감정에 과도하게 집중되어서 다른 사람의 마음이 잘 안 보이게 되는 것이 가장 큰 원인입니다. 유치원 때는 자신에게 조금만 짖궂게 하는 아이들을 과도하게 미워하게 되고, 초등학교 입학 후에는 조그만 놀림에도 발끈해서는 과잉반응을 보이곤 합니다. 잘못하면 왕따를 당할 소지도 조금 있지요.

 

도움이 될 수 있는 3가지 육아 방법을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첫째는 아이를 진정시키고 안심시키는 것이 우선입니다. 그러려면 아이의 말을 잘 들어주고, 울보라거나 못난이라고 놀리기보다는 진정시키는 것이 좋겠습니다. 마음이 진정이 안되면 음악을 듣는다거나 걷거나 춤을 추어보는 등 스스로 진정하는 방법을 함께 상의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어린이집에서 흥분하게 되면 조용한 방으로 가서 혼자 마음을 진정하게 해 주는 것도 좋습니다.

 

둘째로는 타인의 관점을 이해시키는 것이 필요합니다. 아이들의 세계는 소위 '정글의 세계'라고 불리우는 최초의 사회성 실험의 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아무 나쁜 의도 없이 친구를 건드리기도 하고, 하다보면 재미가 붙어서 더 하기도 하고, 선생님이 야단치면 반항하느라 더 그러기도 하고 등등 다양한 의도로 짖궂은 행동을 합니다. 또한 친해지고 싶다는 표현으로 여자애들을 건드리는 남자애들도 많습니다. 다양한 타인의 의도와 행동에 대해서 가능한대로 그때 그때 상의해주고, 타인의 의도를 해석하는 습관을 들여주어야 합니다. 먼저, 타인의 말이나 나를 건드리는 행동이 나쁜 의도가 있는 것인지 없는 것인지부터 파악해보아야 합니다. 또한 조금 비난을 한다고 해서 무조건 나에게 해를 주려고 하는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을 가르쳐야 합니다. 건전한 비판도 있으니까요...

 

셋째로는 어떻게 적절하게 반응할 수 있는가를 아이와 함께 상의해야 합니다. 부모님들도 살아가시면서 아시겠지만, 타인을 바꾸려는 의도는 거의 무의미합니다. 타인의 행동이나 의도에 대해서 자신의 반응을 조절함으로써 관계를 개선할 수 있습니다. 놀림에 대해서는 무시하는 태도가 일단 제일 좋습니다. 지속적인 놀림은 선생님에게 알리거나, 직접 '하지 마'라고 말할 수도 있어야 합니다. 타인의 작은 비난이나 실수에 대해서 아이가 너무 과도하게 '앙심'을 오래 품는다면, 용서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완전한 친구'란 동화 속에서는 있는 것이지 현실에는 없다는 것도 알려주세요. 조금씩 실수를 하지만, 대부분 잘 지낼 수 있다면 좋은 친구가 될 수 있는 것이지요.

 

예민한 아이들은 자신의 감정을 다스릴 줄 알게 되고 부모가 사회성을 잘 가르쳐 준다면, 타인의 마음을 잘 헤아릴 수 있는 좋은 친구가 될 수 있는 자질을 가진 아이들입니다. 혹시 더 많은 조언이나 평가를 필요로 한다면 가까운 소아정신과나 전문 상담기관을 방문해보실 수 있겠어요.

 

소아정신과 전문의, 박진균.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3 [지난상담_조선미] 자는게 너무 싫다는 아이 답변완료 jani 2013-11-20 7802
52 [일반상담] 영상물에 집착하는 아이. 답변완료 bora8310 2012-03-12 7819
» [일반상담] 쉽게 비난받는다고 느끼는 아이 답변완료 하이얀 2014-09-17 7818
50 [박진균] 7살 유치원 안보내고 가정양육하기.. imagefile 답변완료 mw1004wife 2017-01-16 7832
49 [박진균] 잠들기 전에 보채요... 답변완료 ss022 2011-11-21 7862
48 [김영훈] 잠들 때 심하게 우는 7개월 아기, 손가락을 빨고 엄마를 만지면서 자는 31개월 아이 답변완료 최형주 2015-09-22 7882
47 [장규태] 중이염을 동반한 감기증세에 대해서 궁금합니다. 답변완료 esse603 2011-11-16 7904
46 [일반상담] 8개월 아이 어린이집을 보내야 할까요?? venturi2 2011-12-08 7991
45 [일반상담] 아이가 어린이집 등원을 거부해요 답변완료 福男母 2013-04-11 8018
44 [일반상담] 잠투정이 심한 아이 답변완료 guibadr 2012-01-25 8022
43 [지난상담_조선미] 가만히 앉아있지 못하는 아이 답변완료 icdolval 2015-01-15 8110
42 [장규태] 1년 내내 코감기를 달고 사는 아이 답변완료 sejk03 2011-12-10 8222
41 [일반상담] 18개월 기침감기 답변완료 clone7 2012-08-04 8234
40 [지난상담_조선미] 불안정 애착 두돌 남아..극복할수 있을까요? 답변완료 cjsaks 2012-06-19 8248
39 [일반상담] 아기 영양제 답변완료 eodlfaksnfk 2012-01-26 8266
38 [김영훈] 친구에게 집착하는 8살 여자 아이입니다. 답변완료 nae0714 2016-12-20 8285
37 [박진균] 신생아는 무조건 안아줘야 하나요 답변완료 redspring3 2011-11-23 8320
36 물을 잘 안마셔요 답변완료 ashes09 2011-10-18 8360
35 [일반상담] 5세아이 안좋은 식습관으로 저와 트러블이 많아요 답변완료 mikypark 2014-03-11 8377
34 [일반상담] 모유만 먹는 신생아도 비만이 될 수 있나요? 답변완료 caynine 2013-03-23 8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