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워킹맘입니다.

비밀글이 있을줄 알고 들어왔는데.. 다급한 마음에 짧게 몇자 적으려 합니다.

08년도에 낳았으니 한국 나이로 5살입니다. 남자아이입니다.

소송으로 이혼을 했고, 협의조정으로 이혼이 되었습니다.

친권,양육권 애아빠한테 있구요.

저는 둘째넷째주 주말 면접권이 있습니다. 아이는 주로 서울 면목동 할머니네 있고,

애아빠는 안산, 저는 산본에 있습니다. 애아빠 말로는 면목동에서 출퇴근한다고 하는데..

저는 안믿고 있지요. 애도 아빠는 늘 없다고 하구요.

 

면접일날 아이를 데리고 산본에 와서 짧은 1박2일을 보내고 일요일날 데려다 줍니다.

이렇게 약 3년 지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애아빠가 한두달만 데리고 있으라며 연락이 왔습니다.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알아볼수 있겠냐며~~

첨엔 아무생각없이 드뎌 내가 키울수 있구나! 라는 생각에 오케이를 했는데요...

장거리를 운전하고 가면서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1~2개월은 아니것 같은겁니다.

애아빠 성격상 기간 됐다고 바로 뺏듯이 데려갈꺼구요.

 

애아빠는 애가 엄마한테 다녀오면 너무너무 힘들어 한다면서 생각해 낸거라고 하는데요..

니가 너무 집중적으로 애 위주로 놀아주니깐 여기와서 너무 힘들어하니 헤어질 무렵

3~4시간전에는 정을 떼라는 둥~ 애가 너무 힘드니깐 아예 보러 오지 말라는 둥,

아니면 데리고 가지 말고 니가 수시로 보고 싶을때 서울로 와서

애를 한시간이내로 보고 가라는 둥~

저는 말도 안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이렇게 통화를 하고 있을때 할머니가 저한테 욕을 하시면서 소리지르고 난리였습니다.

그래도 제가 중간에 그랬습니다. "애가 힘들다면 내가 키우겠다. 할머니도 힘드실꺼고, 그쪽에서 한달에 두번 보러 와라"

했더니... "난 니가 키우면 애 보러 안가. 애 힘든짓을 왜 하냐~~" 이러더군요.

 

여튼 한두달만 보는것에 대해서 이견이 엇갈렸으니... 그것에 대해 다시 말씀을 드리자면..

전 애가 이쪽에 와서 유치원 적응시간도 너무 짧고 그 기간만 있다가 다시 서울로 가면

엄마랑 계속 있었던 시간 더 그리워 하며 더 힘들것 같고, 더 불안할 것 같더라구요.

애가 너무 힘들어한다고 지금까지 규칙적으로 잘 지켜지고 있던 것을

어른이 애 감정에 휘둘려서 그럼 엄마한테가서 한두달 있을래?? 라고 물어봤다는 자체가

전 이해가 안가요~~

한두달, 오늘 내일,어제 개념도 아직 없습니다.

 

제가 궁금한것은 애 아빠 말대로 애가 너무 힘드니..

한두달만 제쪽에 와서 살다가  가는것이

아이한테 어떤 영향이 있을지 알고 싶습니다.

제 생각은 아닌데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라면 제가 데리고 와서 있으려고 합니다.

 

쓰다보니 할말이 참 많습니다. 최대한 줄여봤습니다.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2.09.17 14:47:37

안녕하세요.

아이가 안정적인 환경에서 성장하기 상황인 것 같습니다. 아마도 아빠나 할머니가 아이를 돌보는데 어려움이 있어 그런 제안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우선 어머니 생각대로 어른들이 임의로 여기 저기를 보내는 것은 아이에게 그리 좋지 않습니다.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 아이에게 가장 불안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환경을 갑자기 바꾸지 않도록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다만 아이가 엄마를 많이 그리워한다면 현재 월 2회로 되어 있는 아이와의 만남을 매주로 늘리거나 한번 올 때 1박 2일로 만나는 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거듭 말하지만 아이는 지금 스스로 자기상황을 결정할 수 없는 나이입니다.
이 시기에 어른들이 임의로 환경을 자주 변경시키고, 불안정하게 일정을 조정한다면 아이는 적응하는데 훨씬 더 힘들게 느낄 수 있습니다. 

(* 위 상담은 조선미 아주대 교수님이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7 [일반상담] 잠을 길게 못자는 4개월 아이 답변완료 erina21 2013-04-04 5508
196 [박진균]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 답변완료 jmcho531 2012-02-14 5567
195 [일반상담] 예방주사 늦어도 맞춰야 할까요? 답변완료 lizzyikim 2013-05-27 5581
194 [일반상담] 35일된 아기 모유수유 어려움이 있어요.. 답변완료 gwyneth81 2014-12-16 5589
193 [일반상담] 예방접종 답변완료 cucurru 2012-02-08 5621
192 [일반상담] 채식만 하려는 아이 답변완료 jani 2014-02-21 5623
191 [송미연] 골반통증과 산후풍 답변완료 eliotjaeho 2012-09-20 5637
190 [박진균] 놀이할때 가르쳐야하는것인지... 답변완료 mine1231 2015-04-20 5664
189 [일반상담] 아내가 아이에게 아주 가끔 욕설이나 억압적인 행동을 합니다. 답변완료 msha1976 2014-09-11 5683
188 [지난상담_조선미] 불안이 심한 아이.. 나 때문일까? 답변완료 베이비트리 2013-09-24 5712
187 [일반상담] 분유와 젖꼭지 답변완료 moby3753 2013-02-22 5746
186 [김영훈] 안돼라는 말에 흥분하는 아이.ㅠ 답변완료 thssj7 2015-10-07 5756
185 [김영훈] 만4세 남아 놀이관련 질문입니다. imagefile 답변완료 cider9 2017-01-30 5831
184 [장규태] 양선아 기자님 댓글 답변/68eos 답변완료 68eos 2012-08-24 5881
183 [지난상담_조선미] 사춘기 여자아이... 답변완료 carol322 2014-04-11 5924
182 [일반상담] 단유 시기와 복직 시기 조절 문제 답변완료 duipsul 2015-01-09 5939
181 [지난상담_조선미] 역할극에서 아기 역할만 하려해요 답변완료 heohykr 2012-05-16 5947
180 [박진균] 갑자기 어린이집 안간다고 우는아이 pgj812 2019-04-09 5956
179 [장규태] (14개월) 너무 먹질 않습니다. 답변완료 ubin25 2012-03-08 5986
178 [일반상담] 혼합수유 계속해야하나요? 답변완료 univ8795 2013-04-04 605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