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개월 된 남아를 키우고 있는 워킹맘입니다. 정확히 출산휴가 3개월 후에 바로 복직하여 아기가 생후3개월 ~ 14개월까진 베이비시터가 봐주고 갑자기 그만두면서 14개월~25개월 현재까지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습니다. 아이가 많이 예민하고 엄마인 저하고 애착 형성에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 사실, 시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지만 시어머니가 아이를 봐주시지 않겠다 하시어 베이비시터를 고용했다가 결국은 시어머니의 잔소리에 베이비시터가 화가나서 그만둔 상황이되면서 준비도 없는 상황에서 어린이집에 보내게되었습니다,,,사실 저도 직장을 그만두고 싶었지만...시어머니와 사이가 좋지 않고 출산휴가중에 집에서 시어머니와 지내면서 계속되는 시어머니의 잔소리 및 육아간섭으로 산후우울증이 깊어져,,,차라리 직장을 나가는게 나을 것 같아 현재까지 억지로,,,억지로 다니고 있는 실정입니다.

제 마음이 이토록 불안정하고 우울하다보니 늘 아이에게 짜증을 내게 되고, 퇴근하고 와서 아이와 잘 놀아주지 못하고,,,아이는 늘 할머니와 함께 티비를 보려고만 합니다. 제 눈치를 .늘 살피면서 제 기분을 보려고 하는 느낌이 많이 들어요. 잘못되어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어디서 부터 어떻게 해야하는건지 사실 잘 모르겠고 그래서 아이를 세심하게 봐주고 있지 못하는 것 같아요. 아이도 저와 할머니 사이에서 눈치를 보면서 불안해 보이고...이미 잘못 형성된 애착 관계가 다시 회복될 수는 있는건지..이미 늦은건 아닌지...어떻게 해야하는건지 답답한 마음에 두서없이 문의를 드립니다.

제가 먼저 치료를 받아야 하는건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지금은 이미 애착 형성이 잘못되어 버려 아이 에게 상처만을 남기고,,,아이의 행복을 뻇은 것만 같아 죄책감이 들어요. 이런 마음떄문에 아이

에게 잘 해주다가도, 다시 사소한 일에 화를 내게되고 어떤 때에는 "너를 두고 엄마는 갈거야"라는 협박을 하게됩니다. 극복할 수 있는지, 어떻게 해야하는건지...조언을 부탁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2012.06.20 13:48:14

상담 글을 읽으면서 제 마음이 많이 아프네요. 일단 저는 전문가는 아니지만 빠른 답글을 위해 이렇게 답글 답니다. 글로만 봤을 때 저는 아이보다 엄마의 정서가 불안정해보입니다. 시어머니와의 관계에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고, 그로 인해 엄마의 스트레스가 아이에게도 전이되어 보입니다. 아이가 어린이집 가는 것 자체는 문제가 아닌 것 같고요. 아이와 엄마와의 관계, 엄마와 시어머니와의 관계 등등 복잡한 관계 문제와 엄마 감정문제를 먼저 풀어야 할 것 같아요. 가까운 정신보건센터에 가셔서 상담을 받아보시거나, 아니면 전문 상담을 받아보시는 게 어떨까요? 아니면 남편, 주변 친구분들이나 가족들과 상담하셔서 시어머니와의 문제를 풀기 위한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 것처럼 보입니다.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정서적으로 안정이 된다고 알고 있습니다. 엄마 문제를 먼저 풀어야 할 것 같아요.

베이비트리

2012.06.28 14:23:20

안녕하세요.

글을 보니 여러 가지로 많이 힘드신 상황인 것 같습니다. 가장 문제인 것은 아이를 보살펴야 하는 어머니와 보살핌을 받아야 하는 아이 모두에게 문제가 생겼다는 것 같습니다. 아이는 자기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문제는 어머니가 주도해서 해결해야 할 상황입니다.

그런데 어머니가 우울증이고, 시어머니 때문에 어찌해볼 수 없는 상황이라니 많이 안타깝고 답답한 마음이 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마이기 때문에, 아이를 키워야 하니까 힘을 내서 상황을 정리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우선 아이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어머니의 따뜻한 눈길과 말, 스킨쉽입니다. 어머니가 가진 최대한의 에너지를 끌어내어 아이에게 이것을 주어야 합니다. 그게 어렵다면 상담이든 치료든 필요한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글 중에 아이 아빠에 대한 이야기가 없는데 남편은 도움이 안되는지요? 주변에서 받을 수 있는 도움은 최대한 받아서 이 상황을 조금이라도 빨리 해결하면 아이는 회복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문제라는 것을 인식하면서도 그대로 내버려두면 아이는 점차 어려움이 커질 수 있습니다.

우울하시면 병원을 방문해서 치료를 받으시고, 주변에도 알려 도움을 청하셔서 아이를 돌보는
엄마 자리를 굳게 지키셨으면 합니다. 아이는 지금 절실하고 간절한 마음으로 엄마의 보살핌을 기다리고 있을 겁니다. 

 (* 위 상담은 조선미 아주대 교수님이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6 [일반상담] 감성좌뇌, 이성좌뇌 등의 분류에 대해서 답변완료 전병희 2012-09-13 5862
75 [장규태] 양선아 기자님 댓글 답변/68eos 답변완료 68eos 2012-08-24 5455
74 [박진균] 아스퍼거증후군과 내 아들-8월21일 아스퍼거 증후군 기사와 관련하여 답변완료 68eos 2012-08-22 9817
73 [지난상담_조선미] 아빠와의 스킨십 답변완료 mityoun 2012-08-16 6183
72 [지난상담_조선미] 31개월 남아, 동생을 자꾸 공격해요 답변완료 lizzyikim 2012-08-14 6449
71 [지난상담_조선미] 5세아 모유수유 답변완료 krikri1 2012-08-11 9052
70 [일반상담] 18개월 기침감기 답변완료 clone7 2012-08-04 8333
69 [장규태] 아이 열감기 때 에어컨 어떻게 하나요? 답변완료 guibadr 2012-08-01 11707
68 [장규태] 땀을 많이 흘리는 아이 어떻게? 답변완료 jjang84 2012-08-01 6434
67 [박진균] 낮에 많이 웃으면 밤에 잠을 못 잔다는 게 사실인가요? 답변완료 corean2 2012-06-30 8913
66 [지난상담_조선미] 7세남아 여선생님 가슴을 만진다고 합니다. seon4819 2012-06-28 13222
» [지난상담_조선미] 불안정 애착 두돌 남아..극복할수 있을까요? 답변완료 cjsaks 2012-06-19 8436
64 [일반상담] 두돌 아이 훈육 방법에 대해 조언 구합니다 답변완료 ehshow 2012-06-11 11063
63 [지난상담_조선미] 초등1학년 남자아이가 자꾸 웁니다 답변완료 soo2in 2012-06-04 7822
62 [지난상담_조선미] 아이가 자신도모르게 손이올라갑니다. 답변완료 wmisun 2012-05-28 6095
61 [일반상담] 밤에 자주 깨는 아이 답변완료 icdolval 2012-05-16 7641
60 [지난상담_조선미] 역할극에서 아기 역할만 하려해요 답변완료 heohykr 2012-05-16 5317
59 [일반상담] 7살 여아, 잠 잘 때 이를 심하게 갑니다 답변완료 guk8415 2012-05-09 7511
58 [일반상담] 아이가 유제품알레르기입니다. 답변완료 basis96 2012-04-24 7598
57 [일반상담] 할머니 할아버지와의 육아갈등 답변완료 wakeup33 2012-04-22 6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