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워킹맘입니다.

비밀글이 있을줄 알고 들어왔는데.. 다급한 마음에 짧게 몇자 적으려 합니다.

08년도에 낳았으니 한국 나이로 5살입니다. 남자아이입니다.

소송으로 이혼을 했고, 협의조정으로 이혼이 되었습니다.

친권,양육권 애아빠한테 있구요.

저는 둘째넷째주 주말 면접권이 있습니다. 아이는 주로 서울 면목동 할머니네 있고,

애아빠는 안산, 저는 산본에 있습니다. 애아빠 말로는 면목동에서 출퇴근한다고 하는데..

저는 안믿고 있지요. 애도 아빠는 늘 없다고 하구요.

 

면접일날 아이를 데리고 산본에 와서 짧은 1박2일을 보내고 일요일날 데려다 줍니다.

이렇게 약 3년 지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애아빠가 한두달만 데리고 있으라며 연락이 왔습니다.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알아볼수 있겠냐며~~

첨엔 아무생각없이 드뎌 내가 키울수 있구나! 라는 생각에 오케이를 했는데요...

장거리를 운전하고 가면서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1~2개월은 아니것 같은겁니다.

애아빠 성격상 기간 됐다고 바로 뺏듯이 데려갈꺼구요.

 

애아빠는 애가 엄마한테 다녀오면 너무너무 힘들어 한다면서 생각해 낸거라고 하는데요..

니가 너무 집중적으로 애 위주로 놀아주니깐 여기와서 너무 힘들어하니 헤어질 무렵

3~4시간전에는 정을 떼라는 둥~ 애가 너무 힘드니깐 아예 보러 오지 말라는 둥,

아니면 데리고 가지 말고 니가 수시로 보고 싶을때 서울로 와서

애를 한시간이내로 보고 가라는 둥~

저는 말도 안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이렇게 통화를 하고 있을때 할머니가 저한테 욕을 하시면서 소리지르고 난리였습니다.

그래도 제가 중간에 그랬습니다. "애가 힘들다면 내가 키우겠다. 할머니도 힘드실꺼고, 그쪽에서 한달에 두번 보러 와라"

했더니... "난 니가 키우면 애 보러 안가. 애 힘든짓을 왜 하냐~~" 이러더군요.

 

여튼 한두달만 보는것에 대해서 이견이 엇갈렸으니... 그것에 대해 다시 말씀을 드리자면..

전 애가 이쪽에 와서 유치원 적응시간도 너무 짧고 그 기간만 있다가 다시 서울로 가면

엄마랑 계속 있었던 시간 더 그리워 하며 더 힘들것 같고, 더 불안할 것 같더라구요.

애가 너무 힘들어한다고 지금까지 규칙적으로 잘 지켜지고 있던 것을

어른이 애 감정에 휘둘려서 그럼 엄마한테가서 한두달 있을래?? 라고 물어봤다는 자체가

전 이해가 안가요~~

한두달, 오늘 내일,어제 개념도 아직 없습니다.

 

제가 궁금한것은 애 아빠 말대로 애가 너무 힘드니..

한두달만 제쪽에 와서 살다가  가는것이

아이한테 어떤 영향이 있을지 알고 싶습니다.

제 생각은 아닌데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라면 제가 데리고 와서 있으려고 합니다.

 

쓰다보니 할말이 참 많습니다. 최대한 줄여봤습니다.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2.09.17 14:47:37

안녕하세요.

아이가 안정적인 환경에서 성장하기 상황인 것 같습니다. 아마도 아빠나 할머니가 아이를 돌보는데 어려움이 있어 그런 제안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우선 어머니 생각대로 어른들이 임의로 여기 저기를 보내는 것은 아이에게 그리 좋지 않습니다.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 아이에게 가장 불안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환경을 갑자기 바꾸지 않도록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다만 아이가 엄마를 많이 그리워한다면 현재 월 2회로 되어 있는 아이와의 만남을 매주로 늘리거나 한번 올 때 1박 2일로 만나는 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거듭 말하지만 아이는 지금 스스로 자기상황을 결정할 수 없는 나이입니다.
이 시기에 어른들이 임의로 환경을 자주 변경시키고, 불안정하게 일정을 조정한다면 아이는 적응하는데 훨씬 더 힘들게 느낄 수 있습니다. 

(* 위 상담은 조선미 아주대 교수님이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94 [일반상담] 밤에 자주 깨는 아이 답변완료 icdolval 2012-05-16 7550
193 [지난상담_조선미] 아이가 자신도모르게 손이올라갑니다. 답변완료 wmisun 2012-05-28 6051
192 [지난상담_조선미] 초등1학년 남자아이가 자꾸 웁니다 답변완료 soo2in 2012-06-04 7728
191 [일반상담] 두돌 아이 훈육 방법에 대해 조언 구합니다 답변완료 ehshow 2012-06-11 10945
190 [지난상담_조선미] 불안정 애착 두돌 남아..극복할수 있을까요? 답변완료 cjsaks 2012-06-19 8253
189 [지난상담_조선미] 7세남아 여선생님 가슴을 만진다고 합니다. seon4819 2012-06-28 13106
188 [박진균] 낮에 많이 웃으면 밤에 잠을 못 잔다는 게 사실인가요? 답변완료 corean2 2012-06-30 8832
187 [장규태] 땀을 많이 흘리는 아이 어떻게? 답변완료 jjang84 2012-08-01 6360
186 [장규태] 아이 열감기 때 에어컨 어떻게 하나요? 답변완료 guibadr 2012-08-01 11599
185 [일반상담] 18개월 기침감기 답변완료 clone7 2012-08-04 8238
184 [지난상담_조선미] 5세아 모유수유 답변완료 krikri1 2012-08-11 8955
183 [지난상담_조선미] 31개월 남아, 동생을 자꾸 공격해요 답변완료 lizzyikim 2012-08-14 6393
182 [지난상담_조선미] 아빠와의 스킨십 답변완료 mityoun 2012-08-16 6120
181 [박진균] 아스퍼거증후군과 내 아들-8월21일 아스퍼거 증후군 기사와 관련하여 답변완료 68eos 2012-08-22 9706
180 [장규태] 양선아 기자님 댓글 답변/68eos 답변완료 68eos 2012-08-24 5419
179 [일반상담] 감성좌뇌, 이성좌뇌 등의 분류에 대해서 답변완료 전병희 2012-09-13 5803
» [박진균] 한부모 남아아이에 대해서 -.,- 답변완료 kagasi 2012-09-13 5668
177 [송미연] 골반통증과 산후풍 답변완료 eliotjaeho 2012-09-20 5170
176 [박진균] 엄마와 떨어지기 싫어하는 아이 도움 필요 합니다 답변완료 mjkim1976 2012-09-26 9407
175 [일반상담] 둘째가 태어났을 때의 대처법 답변완료 sybelle 2012-10-18 7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