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초등학교 2학년에 다니는 9살 여자아이에요. 외동이구요.

욕심이 너무 많아서 걱정입니다.


얼마 전 추석에 남산타워에 갔어요. 

기념품이 있길래 구경하다가 조그만 타일에 그림을 그려놓은 기념품을 발견했지요.

4개가 하나의 세트를 이룬 것이었는데, 두 세트가 다 마음에 들어서 둘 다 갖고 싶다는 것이었어요.

한 세트에 4500원이나 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한 세트만 고르라고 했더니,

둘 다 갖고 싶은 마음에 기분이 안 좋아지기 시작했고,

결국 하나를 골라서 사고나서도, 갖지 못한 다른 하나 때문에 아주 속이 상해했습니다.


늘 이런 식입니다.

하나를 얻게 되면, 작은 것이라도 기뻐할 줄 알았으면 좋겠는데,

갖지 못한 다른 것을 생각하며, 하나를 얻은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느낄 줄 모르고, 속이 상해합니다.


또 친구에게 줄 선물을 사게 되면,

반드시 자기도 똑같은 걸 가져야 하고, 똑같은 것 중에서도 조금이라도 더 좋은 걸 자기가 가져야 직성이 풀립니다.


어려서부터 베풀고 나누는 마음을 가르쳐주고 싶은데,

아이는 반대로 자기 것만 챙기려는 마음이 똘똘 뭉쳐가는 것 같네요.

말로 가르쳐서 되는 게 아닌 것 같아서, 답답할 때가 많습니다.

구체적인 경우에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인지 난감할 때가 많습니다.


- 남산타워 이후, 저는, 그렇게 둘 다 갖고 싶어서 하나를 갖고도 행복해 할 줄 모르면, 

둘 다 갖지 못하는 게 낫겠어. 앞으로 그러면 하나도 사주지 않을 거야, 라고 하고 말았는데...

이러면 안 되는 것이었겠지요? 

갖고 싶은 것을 다 갖지 못해도, 작은 것에도 만족하고 행복해 할 줄 아는 것은,

그래야 한다고 말한다고 가르쳐지는 것이 아니겠지요?

이 경우 어떻게 했어야 할까요?

(참고로, 아빠는 "네 용돈 모아서 다음에 사~"라고 했습니다.) 


- 친구들에게 선물을 살 때는, 

자기한테 없는 것을 친구한테 주는 걸 너무 싫어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자기 것도 하나 더 사주는 식이 반복되었었는데,

이럴 땐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구체적인 조언을 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4.09.16 18:24:40

아이의 욕심 많은 성격 때문에 어머님이 고민이 많아보이네요. 성격을 고치려 하는 것만큼 힘든 일이 또 있을까 싶습니다. 제 생각에는 부모로서 할 수 있는 조언을 하고, 아이 스스로 세상과 부딪쳐 깨달아 가도록 옆에서 묵묵히 지켜봐 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아이의 성격 중 고치지 못하는 부분도 있음을 인정해야 하구요.

남산타워 사건에 대해서는 저라면 이렇게 하겠어요. "두 개 모두를 사 줄 수는 없다. 엄마는 한 개를 사줄 것이다. 네가 작은 것에도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면 좋겠구나!" 이 정도 이야기하고는 아이의 감정에 대해서는 담담하게 지켜볼 요량입니다. 

친구에게 선물을 사주면서 아이 것도 꼭 사주는 것은 바람직해 보이지는 않습니다(물론 어머님도 처음부터 그러려고 하시지는 않으셨겠지만) . 친구 선물은 선물이고, 아이 선물은 아이 선물이므로 어느 정도 제한을 두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부모가 아무리 돈이 많아도 아이의 모든 요구를 다 만족시켜 줄 수는 없습니다. 이것이 현실이고, 앞으로 아이가 살아나갈 세상도 마찬가지일 것이구요!  부모가 적절한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담담하게 기다려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한 가지 생각해야 할 점은, 아이의 만족이 물질적인 것에서만 오는 것은 아니기에, 정서적인 사랑이나 평안함, 안락함, 화목함 등 정서적인 면에서 아이에게 적절한 만족을 주고 있는가를 돌아보아야 하겠습니다. 

부모는 부모가 할 수 있는 정도의 최대한의 사랑과 적절한 물질을 주면 되는 것이라고 스스로 생각해 보세요. 그리고 아이에게도 스스로 깨닫도록 일단 기다려 보는게 좋겠습니다. 그래도 문제가 많다면, 전문가를 찾아서 상의해보는게 좋겠습니다.

소아정신과 전문의, 박진균.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56 [일반상담] 28개월 남아 밥을 안먹어요. 도와주세요. 답변완료 hangamza 2013-05-01 9262
155 [일반상담] 이유식 알러지 문의드립니다 file 답변완료 yoonjustyle 2013-05-07 5674
154 [일반상담] 두 아이의 육아 답변완료 sybelle 2013-05-14 5694
153 [일반상담] 기자님의 댓글에 다시 댓글을 다는 게 안 되어 다시 글을... 답변완료 sybelle 2013-05-15 4456
152 [일반상담] 자는걸 너무 싫어 하는 아이 답변완료 jani 2013-05-22 7434
151 [일반상담] 예방주사 늦어도 맞춰야 할까요? 답변완료 lizzyikim 2013-05-27 5052
150 [박진균] 엄마돈에 손 대는 일 답변완료 jani 2013-05-30 7482
149 [일반상담] 콩과 성조숙증 답변완료 shineme0724 2013-06-28 4676
148 [지난상담_조선미] 특정인형을 싫어하는 아이 괜찮을까요? 답변완료 thssj7 2013-07-01 4530
147 [일반상담] 소아변비 답변완료 福男母 2013-07-13 4581
146 [일반상담] 음낭수종 답변완료 푸르메 2013-07-15 4830
145 [일반상담] 네 살 아이가 요즘 옷을 무는 행동을 합니다. 답변완료 푸르메 2013-07-17 7426
144 [일반상담] 소고기 이유식을 안먹어요. 답변완료 caynine 2013-08-09 6000
143 [일반상담] 수면부족 답변완료 sybelle 2013-08-20 6104
142 [지난상담_조선미] 유약한 아이 답변완료 jani 2013-08-20 7162
141 [일반상담] 돌 미만 아가에게 감잎차 괜찮은가요? 답변완료 gauni 2013-09-04 4553
140 [지난상담_조선미] 불안이 심한 아이.. 나 때문일까? 답변완료 베이비트리 2013-09-24 4972
139 [지난상담_조선미] 어린이집을 옮기려고 하는데... 답변완료 bongbor 2013-09-25 4716
138 [일반상담] DTaP백신 접종.. 콤보백신으로 바꿔도 되나요? 답변완료 관악맘 2013-09-27 5645
137 [일반상담] 이유식 시작 시기에 대한 갈등 답변완료 neo7796 2013-10-02 5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