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아이가 자라니 고민거리도 점점 바뀌어 갑니다.

저희 큰아이는 이제 한국나이로 7살, 만 5세 입니다.

이번에 제가 직장을 바꾸면서 이사를 했구요, 아이아빠와는 아직 주말부부입니다.

 

큰 아이는 새로운 유치원에, 둘째아이는 어린이집(생애 처음)에 3월부터 등원중입니다.

 

둘째아이는 직장 어린이집이라서 데리고 다니는데, 큰 아이는 집앞 공립유치원에 다닙니다.

 

큰 아이와 어제 얘기중에 큰아이가 하는 말이 '유치원에 친구는 있는데, 저희 아이에게 같이 놀자고 하는 친구가 없다'고 약간 우울한 얼굴로 얘기했습니다.

 

제가 '그럼, 너에게 친구는 뭐야?" 했더니 같이 좋을 때도 있고 나쁠때도 있는 친구 이럽니다.

 

그래서 제가 그랬지요.  그래? 그럼 니가 먼저 같이 놀자 ~하고 말하면 될텐데 하니, 그게 참 싫다고 합니다. 누가 같이 먼저 놀자고 했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더 말을 시켜보려고 했더니 까무륵 잠이 들어서, 더 묻지는 못했습니다. 잠이 살살 드는 아이에게 제가 그랬습니다. 엄마도 학교 다닐때 친구 많이 없었어. 그래도 외롭지 않았는데, 혹시 니가 친구가 없어서 외로우면 어쩌나 하는 걱정은 어쩔 수 없네...

 

말 그대로 입니다. 잘 하겠지 믿으면서도 혹시나 친구가 없나 싶어 걱정이 되네요.

아이는 아직 학원도 안다니고, 유치원만 다니고 있고, 한글도 아직 다 안배웠답니다.

혹시 제가 뭘 더 챙기지 못한 것이 아닌가 걱정이 됩니다.

 

어떻게 저희 아이를 격려하여 주면 좋을까요? 아침에 유치원 앞에서 헤어지면서, 재밌게 놀아, 그리고 사랑해.. 이렇게는 했네요...

 

아름다운 조언 부탁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6.03.29 11:19:11

이 시기의 아이들은 사회성이 발달하면서 부모와 노는 것보다 또래 친구들과 노는 것을 더 즐기게 됩니다. 유치원에서 단체 생활을 하기 시작하면서 친구관계는 일생일대의 과제다 할 정도로 중요한 문제가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이가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면 엄마의 걱정이 많아집니다. 그러나 아직은 내 아이에게 단짝 친구가 없다고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아직은 단지 함께 노는 것에 불과하고 진정한 의미의 인간관계가 성립된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기 때문입니다. 친구와 잘 사귀는 아이가 있다고 하더라도 여러 놀이를 많이 알고 있거나, 운동을 잘하거나, 힘이 세거나, 리더십이 있는 아이가 다른 아이들에 비해 좀 더 인기가 있는 것뿐입니다. 

사회성은 선천적인 것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그렇지 않습니다. 물론 아이의 성격특성상 외향성이 많거나 수용성이 높은 아이가 친구를 잘 사귈 가능성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사회적 기술이나 경험이 없다면 외향성이나 수용성이 많다고 친구를 잘 사귀지는 못합니다. 따라서 사회성은 환경을 만들어주고 사회적 기술을 가르쳐준다면 충분히 늘려나갈 수 있습니다.   

자신감을 키우세요. 
엄마라도 속내를 전혀 알 수 없을 만큼 자신의 생각을 잘 드러내지 않는 아이가 있습니다. 이런 아이의 내면에는 ‘내 생각을 말하면 엄마한테 꾸중을 들을 거야… 또는 친구가 이상하게 생각할지도 몰라’ ‘이 말을 해서 관심을 끌지 못하면 어쩌지?’라는 걱정과 염려들로 가득합니다. 이런 아이의 교육은 자존감을 키워주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합니다. 아이들은 자존감이 부족하거나 의존적인 성향이 있을 때 친구를 잘 사귀지 못합니다. 특히 자신의 재능과 가치를 알지 못하는 아이라면 또래 아이들과 친밀하고 좋은 관계를 맺기 어렵습니다. 자신감이 없는 아이에게 호감이 생기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평소에 부모가 아이가 자존감을 갖고 의존적이지 않도록 늘 관심을 써야 합니다. 자존감을 높을 수 있도록 적절한 칭찬도 해주고 격려도 해주어야 합니다.

스스로 선택하게 하세요.
사소한 것이라도 아이에게 선택할 기회를 주세요. 장난감이나 옷을 스스로 고르게 하고, 아이가 읽을 책은 스스로 꺼내오게 하고, 무슨 놀이를 할 것인지 스스로 선택하게 하세요. 그러다 보면 자신에 대한 믿음이 생기고 자신감이나 자존감으로 이어집니다. 그리고 아이가 선택한 것에 대해서는 부모가 인정해주세요. 그러다보면 친구가 말을 걸기 바라지 않고 먼저 말을 걸 것입니다. 

사회적 기술과 놀이를 가르치세요.
말을 잘 하지 못하는 아이들은 친구를 만났을 때 처음에 무슨 말부터 해야 할지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아이에게는 말 거는 방법을 차근차근 일러줍니다. “잘 있었어?” “학원 갔다 왔니?” “너 닌텐도 게임해봤어?” 등과 같이 여러 상황에 대비해 가르치는 것이 요령입니다. TV 만화나 아이들이 좋아하는 영화 내용을 소재로 이야기를 꺼내게 가르쳐도 좋습니다. 말할 거리뿐만 아니라 놀거리를 다양하게 알려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보드게임, 컴퓨터게임 등 집 안에서 다양한 놀이를 함께 하다보면 이를 매개로 친구와 쉽게 친해질 수 있습니다. 이런 시간이 쌓이면 사람들 사이에서 느끼는 어색함과 쑥스러움도 점차 사라집니다. 남의 말을 경청하거나 타협하는 기술을 그림처럼 자세히 설명해주세요. 
예를 들어 한 장난감을 서로 가지고 놀고 싶어 하면 각각 시간을 정해서 번갈아 가지고 놀도록 하거나, 순서를 지키는 것을 가르쳐주세요. 그러면 아이들은 다른 갈등 상황에서도 부모가 알려준 해결법을 활용하게 됩니다. 아이가 잘할 수 있는 것을 점검해보세요. 레고놀이, 달리기, 게임하기 등 아이가 비교적 자신 있어 하는 것을 미리 알아두어 친구에게 자랑할 기회를 주어 자신감을 키우세요. 말할 거리가 풍부한 아이는 또래 관계가 원만할 수밖에 없습니다.   

또래 아이들과 사귈 시간을 주세요.  
의도적으로라도 또래 아이들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자주 마련해주는 시간적 배려가 필요합니다. 그렁 의미에서는 한두개의 학원은 친구를 사귀는 기회의 장이 될 수 있습니다. 친구를 집으로 초대하여 익숙한 환경에서 낯선 사람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세요. 그러다 보면 친구와 노는 재미와 그 방법도 알게 됩니다. 그런 다음 친구네 집에 놀러 간다거나 놀이터에서 다른 또래와 어울릴 수 있게 해주세요.

아이와 성향이 맞는 친구와 사귀게 하세요.
일단은 아이의 성향을 인정하는 데서부터 시작하세요. 수줍은 아이에게 주변 사람들에게 인사를 하게 하는 것부터 시작하세요. 인사를 못하고 엄마 뒤로 숨거나 기어 들어가는 목소리로 인사를 하는 것은 다른 아이들과 어울리는 데 방해가 되니까요. 이런 아이들은 여러 명의 아아이들과 함께 어울리는 것을 힘들어하므로 아이 성향에 맞는 한두 명의 친구와 같이 사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마다 개성이 있어 잘 맞는 친구와 잘 맞지 않는 친구가 있습니다. 아이는 자신과 잘 맞는 친구가 하나만 있어도 친구들이 놀아 주지 않는다며 속상해하지 않습니다.

부모들끼리 친하게 지내세요.

사회성을 키워주려면 익숙한 사람과 함께 지내는 기회를 자주 갖게 해주세요. 가까운 친척이나 친한 친구처럼 익숙한 사람들부터 시작해 차차 관계를 넓혀가세요. 친척집을 방문하거나 집에 놀러오게 하고, 함께 게임을 즐기거나 여행을 가는 식으로 공유하는 시간을 늘립니다. 아이가 친숙한 친척이나 친구와 어울리는 것에 익숙해지면 가까운 이웃으로, 더 나아가 좀 덜 친한 친구로 관계를 차츰차츰 확대시켜나갑니다. 부모들이 친해져서 아이들도 함께 놀게 하면 쉽게 잘 어울릴 수 있고, 아이들 사이에 문제가 생겼을 때 쉽게 해결이 가능합니다. 여행이나 식사 등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보세요.


(*위 답변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김영훈 선생님께서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4 [김영훈] 유치원 가기싫은 아기 어떻게 해야하나요? 답변완료 miyabic 2017-03-13 5200
213 [김영훈] 아이가 입는 옷만 입으려고 해요 imagefile 답변완료 gauni 2017-02-22 8738
212 [김영훈] 만4세 남아 놀이관련 질문입니다. imagefile 답변완료 cider9 2017-01-30 3627
211 [김영훈] 130일 남자 아기 젖병을 거부해요 ㅠㅠ 답변완료 hyun3408 2017-01-30 3718
210 [김영훈] 6세 유치원을 안보내고 엄마와 보내려해요 답변완료 dpthf02 2017-01-18 5232
209 [박진균] 7살 유치원 안보내고 가정양육하기.. imagefile 답변완료 mw1004wife 2017-01-16 7927
208 [김영훈] 심각한 축구덕후 11세 아들 답변완료 rrsrr 2016-12-30 4037
207 [김영훈] 친구에게 집착하는 8살 여자 아이입니다. 답변완료 nae0714 2016-12-20 8425
206 [최민형] 자면서만 먹는 7개월 아기, 분유거부 답변완료 grausera 2016-11-09 7217
205 [김영훈] 37개월 남자 아동 답변완료 jangx17956 2016-10-10 6842
204 [김영훈] 아들의 사회성 결여..공감능력등..고민이 많아요. qtseol 2016-09-28 5916
203 [김영훈] 게임 시간 답변완료 rrsrr 2016-09-05 3753
202 [김영훈] 10세 남아 마음에 분노가 있는거 같아요 imagefile 답변완료 ssuny218 2016-07-04 5445
201 [김영훈] 유치원 생활 적응 답변완료 dhwldb 2016-04-03 6080
200 [김영훈] 4세아이 어린이집 적응에 대해 답변완료 kan2204 2016-03-30 6230
» [김영훈] 유치원 친구사귀기 답변완료 space904 2016-03-23 5522
198 [김영훈] 27개월된 여아 새벽마다 악을쓰며 웁니다. 답변완료 root5037 2016-03-22 9123
197 [김영훈] 공갈젖꼭지 떼는 방법 답변완료 rabbit05280 2016-03-21 7078
196 [김영훈] 갑자기 돌변해요 imagefile 답변완료 fireandbox 2016-03-16 11584
195 [김영훈] 11세 사춘기반항 너무 힘듭니다 ㅠ.ㅠ 답변완료 rrsrr 2016-03-07 5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