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굿바이 감기! 굿바이 치약!

임재택 2011. 11. 02
조회수 17317 추천수 2
“소금양치를 하는데 소금에 녹은 물이 입을 타고 줄줄 흘러내려서 내 입에서 
소금비가 내리는 것 같았어요. 입바늘(혓바늘)이 났을 때도 소금을 바르면 처음에는 아프지만 
나중에는 없어져요. 내 몸을 지키는 이상한 약이 바로 소금이에요.”       
 -소금양치에 대한 만5세 여아의 생각-

생태유아교육기관에서 실천하고 있는 자연건강 프로그램 중 '소금양치'와 '감잎차 마시기'를 소개하기로 한다.

1. 감기는 소금양치를 싫어해 

소금양치는 말 그대로 치약대신 소금을 이용하여 칫솔질 하는 것을 말한다. 

소금은 천연항생제!

4탄_그림1.jpg » 만3세 유아들의 소금양치 소금으로 양치를 하는 것은 어린 아이들에게 있어서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효과가 있다. 

소금의 살균, 소염, 해독 작용이 우리 몸에서 천연항생제 역할을 하여 몸의 면역력을 길러주고 감기를 예방하도록 도와준다. 소금양치를 하면 입 안의 세균을 없애주고, 입 냄새를 빨리 없애 줄 뿐만 아니라 잇몸 질환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 소금양치는 전반적인 구강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치약은 계면활성제 덩어리 

인간은 옛날부터 물로 헹구거나 소금을 이용하여 양치를 . 현재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형태의 치약은 1954년 처음으로 생산․판매되었으며, 50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야말로 '치약(齒藥)'으로 알고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매일 사용하고 있는 치약에 계면활성제 성분이 들어있다는 사실을 대부분의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다.

계면활성제는 석유 부산물에서 뽑아낸 것으로, 물과 기름을 섞이게 하거나 피부에 있는 노폐물을 쉽게 없애주는 물질을 말한다. 인체가 계면활성제에 오랜 시간 노출되면 단백질을 변성시켜서 간 기능 장애를 일으키기도 하고, 피부염이나 구내염 등 피부 조직에도 문제를 일으키고, 각종 위장 장애나 백혈구의 파괴를 유발하기도 하기 때문에 우리 몸에 결코 좋은 물질은 아니다. 

특히 치약에 들어 있는 계면활성제는 어른들보다 아이들에게 더 위험하다. 어른들은 양치질을 하고 입안을 깨끗이 헹구어 낼 수 있지만 아이들은 잘 그러지 못한다. 게다가 치약 먹는 것을 좋아해 칫솔에 짜준 치약을 빨아먹는 경우도 많다. 칫솔질을 하다 보니 한 입, 치약을 좋아해서 또 한 입. 알게 모르게 우리 아이들 몸속으로 계면활성제가 들어가고 있다. 

어떤 소금이 좋은가?

소금은 암염(공업용 소금) <정제염 <천일염 <구운 소금 <죽염 순으로 항암효과가 높아진다고 한다. 하지만 죽염은 양치를 하기에는 좀 비싼 편이어서, 가격대비 추천할 만한 소금은 '구운 소금'이다. 

단, 소금양치 시 주의할 것은 정제염이 아닌 볶거나 구운 천연소금을 사용해야 한다. 왜냐하면 천연소금에는 칼륨, 칼슘 등의 미네랄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구운 소금은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미네랄이 풍부하고, 굽는 과정에서 소금에 있는 핵비소라는 독소를 없앴기 때문에 양치용으로 적합하다. 

소금양치는 어떻게 하는가?

① 칫솔에 물을 아주 조금 축여서 콩 한 알 만큼의 소금을 칫솔에 묻히기
칫솔에 물이 많으면, 소금 통 안의 소금을 모두 녹여버린다.
② 잇몸을 마사지 한다는 생각으로 이를 닦기 
처음에는 소금이 익숙하지 않아 잇몸에 피가 나거나 입 안이 따가울 수도 있다. 이는 잇몸이나 입 안에 염증이 있다는 징후이므로, 걱정 안 해도 된다. 
③ 3분 정도 이 닦기
소금이 입에 들어가면 침이 생겨 단시간에 양치를 하고 끝내기가 쉬운데, 3분 정도 꾸준하게 이를 닦는 것이 좋다. 

소금양치가 좋아요

4년째 소금양치를 하고 있는 한 생태유아교육기관의 경험담을 소개한다. 

아이 : 소금양치를 하면 몸이 좋아져요. 어디가 좋아지냐면, 나는 비염이 있는데, 소금이 코도 지켜주고, 목도 지켜주고, 충치도 없애줘요.
아버지 : 어릴 때부터 소금양치를 해왔는데, 마흔 살인 지금까지도 썩은 이가 없고, 잇몸이 아프지도 않았어요. 이가 튼튼한 것이 소금양치 덕분인 것 같은데, 어린이집에서 아이에게 좋은 습관을 길러주어 참 고맙게 생각해요.
어머니 : 평소에 목이 아프고 목소리도 걸걸해서 병원에 가볼까 했는데, 이번에 소금으로 양치하면서 원래 목소리로 되돌아왔어요. 목이 아픈 것도 점차 나아져서 병원을 가지 않고 계속 소금양치를 해볼까 해요. 그리고 아이들이 양치를 하다가 소금을 삼켜도 몸에 좋은 것이라서 안심이 돼요.  
교사 : 단음식을 먹고 자면 잠을 자다가도 이가 아파서 깨곤 했었어요. 기존 치약을 가지고 이를 닦아도 욱신거리면서 아픈 증상이 나아지지 않았는데, 소금양치를 하자 욱신거리는 증상이 싹 사라졌어요. 이런 일을 몇 번 겪고 나니 치약보다 소금으로 양치하는 것을 더 신뢰하게 되었어요.

강의를 통해 소금양치를 시작한 유아교육과 학생들의 경험담도 함께 소개하고자 한다. 

학생 A : 소금양치를 하니 스켈링 효과가 있는 것 같아요. 또 처음에는 피도 나고 따가워서 그만둘까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나자 괜찮아졌어요. 그게 염증 때문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거든요. 그래서 소금양치를 하면 내 몸 상태를 알 수 있는 것 같아요.
학생 B : 소금양치를 하니 감기도 안 걸리고, 이 사이에 낀 음식찌꺼기가 소금에 다 녹아나오는 것 같아요. 물을 많이 헹구지 않아도 되고, 잇몸도 탱탱해지는 것 같아요. 물도 적게 쓰고, 환경오염 방지에도 도움이 되니까 뿌듯해요.

건강도 해치고, 값도 비싼 치약! 굿바이! 

치약양치를 하면 소금양치를 하는 것보다 비용면에서도 4배나 비싸다. 4인 가족이 일 년 동안 치약양치를 하면, 매월 치약 1개 X 2,000원 X 12개월 = 24,000원이 드는 반면, 소금양치를 하면 1년 동안 포 당 5,600원 하는 1.5㎏짜리 구운 소금 한 포면 된다. 전국 생태유아공동체나 생협 매장에서 구운 소금을 살 수 있다. 

2. 감기는 감잎차를 미워해 

4탄_그림2.jpg » 만2세 영아들의 감잎차 마시기 감잎차에는 레몬의 20배나 많은 비타민C가 들어 있다. 일반적인 비타민C는 열에 약해서 섭취하기가 힘든데 감잎의 비타민C는 열을 가해도 파괴되지 않고, 인체 내에서 흡수되어 비타민C로 환원된다고 한다. 감잎차를 마시는 것은 비타민C를 자연상태 그대로 섭취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비타민C는 우리 몸에서 세포와 세포를 연결해 주는(집으로 비유하면 벽돌과 벽돌을 연결하는 시멘트) 역할을 한다. 즉, 우리 몸에 비타민C가 부족하면 세포와 세포의 연결이 느슨해지고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침입하기 쉬워 감기에 잘 걸리게 된다. 반대로 비타민C가 충분하면 감기에 잘 걸리지 않을 뿐만 아니라 감기에 걸려도 금방 회복된다. 

또한 감잎차에는 비타민C뿐만 아니라 각종 미네랄도 풍부하게 들어 있어 고혈압, 동맥경화, 심장병 등의 성인병, 위궤양, 당뇨 등의 만성질환에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이런 감잎차를 꾸준히 마시면 면역력이 향상되어 감기와 각종 질병으로부터 우리 아이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생태유아교육기관에서는 대체로 '소금양치'와 더불어 '감잎차 마시기'를 실천하고 있다. 아이들은 매일 아침 어린이집에 등원하여 감잎차 한잔과 함께 하루를 시작한다. 감잎차는 되도록 아침에 마시는 게 좋은데 감잎차에 들어 있는 탄닌 성분이 각성제 역할도 하기 때문이다.

감잎차는 어떻게 만드는가?

감잎차는 70~80℃의 물에 10~15분 정도 우려내어 먹는 게 좋다. 보리차처럼 펄펄 끓이거나 뜨거운 물에 우려내면 비타민C가 높은 열에 파괴된다. 또 티백 형태보다는 말린 감잎 자체를 넣어 마시는 것이 좋고, 마시는 양은 하루 200~300g 정도가 적당하다. 전국 생태유아공동체나 생협 매장에서 좋은 감잎차를 살 수 있으며, 6,000원짜리 1봉지(100g)면 4인 가족이 3개월 정도 마실 수 있다.

소금양치와 감잎차 마시기는 관심만 가지면,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쉽게 실천할 수 있다. 이러한 작은 변화는 아이들의 면역력과 자연치유력을 길러주게 되어, 감기 안 걸리는 철수, 감기약을 먹을 필요가 없는 철수, 몸과 마음과 영혼이 건강한 철수로 자라게 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임재택
서울대 교육학과를 졸업한 뒤 1979년부터 부산대 유아교육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1995년 부산대 보육종합센터 설립을 주도했고, 부산대 부설 어린이집 원장을 12년간 맡아 생태유아교육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해 왔다. 현재 (사)생태유아공동체 대표, 한국생태유아교육학회 회장, (사)숲유치원협회 회장을 겸하고 있다. 1996년부터는 ‘유아교육 공교육체제 실현을 위한 범국민 연대모임’ 상임대표를 맡아 유아교육법 제정 등 유아교육제도 개혁을 위해 활동한 바 있다. 저서로는 <생태유아교육개론>, <선생님, 세시풍속이 뭐예요> 등 20여권이 있다.
이메일 : jtlim2000@hanmail.net      

최신글




  • 아이 자람의 시간에 따른 전래아기놀이 (3)아이 자람의 시간에 따른 전래아기놀이 (3)

    임재택 | 2012. 04. 23

    ▶ 기어다니고, 잡고 서려고 할 때쯤부터 12. 꼬네꼬네 ·동작  아기의 몸을 바로 세워 손바닥에 두 발을 올려놓고 "꼬네꼬네(고네고네)" 하면 아기가 떨어지지 않으려고 몸을 꼿꼿이 펴며 뒤뚱뒤뚱 거린다. ·의미  '꼬네꼬네'는 아기의 몸이 ...

  • 아이 자람의 시간에 따른 전래아기놀이 (2)아이 자람의 시간에 따른 전래아기놀이 (2)

    임재택 | 2012. 04. 23

    전래아기놀이 두 번째로 아기가 혼자 앉을 수 있을 때쯤부터 기어다니기 시작할 때쯤의 놀이 5가지를 소개한다. 엄마나 아빠는 물론 어른들이 아기를 돌보면서 사랑과 기쁨, 정성과 기도로 아래의 놀이를 자주자주 해서 아기의 몸과 마음에 익혀 ...

  • 아이 자람의 시간에 따른 전래아기놀이 (1)아이 자람의 시간에 따른 전래아기놀이 (1)

    임재택 | 2011. 12. 16

    전래아기놀이는 자세히 들여다보면 볼수록 전통문화에 스며있는 시대를 앞서간 선조들의 혜안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전래아기놀이는 현대의 메마른 육아에 생기를 불어넣고 미래세대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마땅히 전승되어야 하는 무형의 보물...

  • ‘도리도리 짝짜꿍~♬’을 잃어버린 아이들‘도리도리 짝짜꿍~♬’을 잃어버린 아이들

    임재택 | 2011. 12. 07

    아기가 목을 가누고 기기 시작하면 보행기에 가둔다. 아기를 사람 손으로 키우는 것이 아니라 보행기와 딸랑이가 키운다. 미국소아과학회에서는 아예 보행기 사용금지 운동을 하고 있다는데!  100일쯤 되면 아기에게 어떤 책을 사줘야 할지, 무엇을 ...

  • 내 아이의 100세 건강보험, '현미잡곡밥'내 아이의 100세 건강보험, '현미잡곡밥'

    임재택 | 2011. 11. 30

    흔히 전인교육을 해야 한다고 말한다. 지덕체를 고루 갖춘 교육, 즉 지육(智育), 덕육(德育), 체육(體育)을 해야 한다는 말이다. 이것은 가정교육과 학교교육이 제대로 이루어질 때 이야기다. 지금은 식육(食育)을 추가해야 한다. 그 중요도는 예전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