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

여름, 태양을 싫어하지 마라

장규태 2013. 07. 12
조회수 7361 추천수 0

20130711_1.jpg » 한겨레 자료.


소아부터 성인까지 변화된 날씨에 적응하지 못하고 힘들어하는 일이 많아지고 고온 때문에 냉방을 선호하고 찬 음식을 저절로 찾게 되는 시기인 여름이 다가왔다. 여름은 만물이 번성하고 성숙하게 되며 도약하는 계절이지만 뜨거운 열기로 인해서 자칫 건강을 잃기 쉬운 계절이기도 하다.


아이들은 더운 날씨에도 밖에서 뛰어 놀거나 운동하는 일이 많기 때문에 언제나 필요이상의 수분을 잃어버리게 되고 자제력이 부족하여 찬 음식을 과다하게 섭취하게 된다. 더불어 냉방기에 의존하는 환경에 노출되게 되는데 이에 대비한 충분한 휴식과 수분조절이 필요하다.


근래에는 에어컨과 같은 냉방기의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의도하지 않게 찬바람을 쏘이게 되고 이에 따라 자율신경기능의 부조화를 초래하게 되어 ‘냉방병’이 발생된다. 특히 몸의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몸에 차가운 자극이 과다하게 오므로 이에 적응하지 못하고 기혈이 잘 순환되지 못하면서 여러 증상이 나타나게 되다.


보통 뇌의 혈류량이 감소되어 두통이 발생하고 어지럽고 졸리거나 피로감이 생기고 장 운동의 변화로 소화불량, 복통, 설사 등 다양한 위장관 증상과 더불어 집중력 저하가 발생된다. 또 냉방기를 오래 작동하면 냉방기의 제습 기능으로 습도가 낮아져 점막을 자극하면 눈물이나 기침, 콧물, 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냉방병의 정확한 명칭은 냉방증후군으로 실내외의 큰 온도 차가 주원인이다. 실내에서 냉방기를 지나치게 많이 사용해 외부 온도와 5-10℃이상 차이가 날 경우 주로 발병하는데 이는 몸이 이미 여름 기온에 적응된 상태에서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에 놀라 체온 조절 기능에 혼란이 생겼기 때문이다.


냉방병에 걸렸다면 에어컨 사용을 자제하고 따뜻한 물이나 차를 자주 먹여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도록 하며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을 자주 먹이는 것이 좋다. 따뜻한 물로 목욕을 시키거나 심호흡, 산책 등 몸에 땀이 나지 않을 정도의 가벼운 운동으로 체온을 높여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더불어 인체의 내부와 외부의 순환을 몸에 맞게 조절하는 향유(香薷)라는 한약재를 충분한 물과 함께 달여 복용하면 회복이 빠르다.


감기 증상을 보이며 잘 낫지 않고 오랜 기간 지속되거나 콧물, 코막힘, 재치기 등의 증상이 계속되고 힘이 없으면서 자꾸 늘어지며 두통을 호소할 때는 냉방병을 이길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한 경우로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아야 한다.


<황제내경> `사기조신대론'의 여름에 대한 내용 중에 ‘무염어일(無厭於日)’이라는 표현이 나온다. 이는 ‘태양을 싫어하지 마라’ 또는 ‘낮에 활동하는 것을 싫어하지 마라’는 의미인데 여름에는 날씨가 덥기 때문에 무조건 태양의 열기를 싫어하고 피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적당히 태양에 노출되어야지 그렇지 않으며 병이 발생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균형을 중요시하는 한의학의 기본적인 생활방식을 언급한 것으로 계절의 변화에 적응함에 몸의 부족한 부분을 보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위든 추위든 과도하게 넘치면 문제가 되므로 경계하여야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장규태
한방소아과 전문의, 경희대학교 한방소아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대한한방소아과학회 학술이 사, 홍보이사 등을 거쳐 현재 부회장과 대한한방소아과학회지 편집위원장을 맡으며, 한방소아 과 관련 연구에 대한 평가와 더불어 질적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동의소아과 학>, <한방소아청소년의학> 등이 있다. 선조들로부터 이어져 내려온 육아에 대한 지혜 뿐만 아니라 현재 진료 일선에서 활용되고 있는 한의학 지식을 쉽게 전달하고자 베이비 트리에 참여했다.
이메일 : gtchang@khu.ac.kr       트위터 : PedOMDchang      
블로그 : http://cafe.naver.com/hanbangsoa

최신글




  • 코피는 왜 날까요?코피는 왜 날까요?

    장규태 | 2014. 09. 15

    여름이 지나고 점차 건조한 계절이 가을이 조만간 시작되는 시기입니다. 이 시기에 비염이 흔하지만 더불어 코피가 자주 발생하여 이에 대하 치료를 위해 내원하는 아이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아이나 어른이나 갑자기 코피가 날 때 ...

  • 잦은 잔병치레, 아이 발육 늦춘다잦은 잔병치레, 아이 발육 늦춘다

    장규태 | 2014. 05. 28

    건강의 정도가 뭔가 부족한 상태를 일반적으로 허약하다고 한다. 소아청소년에는 이러한 상태의 경우 '허약아'라고 한의학에서는 정의한다. 교과서적으로 보면...

  • 경기에 대하여경기에 대하여

    장규태 | 2014. 04. 25

    경기(驚氣)는 단순히 놀라는 몸짓에서부터 간질발작까지 다양한 범주의 질병 및 증상을 포함하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신경 발달이 미숙한 영아, 유아, 소아에서 많이 발병하게 됩니다.   경기를 할 때 주요 증상은 주로 팔다리가 뻣뻣해지거나 ...

  • 생후 6개월부터 복용 가능한 녹용생후 6개월부터 복용 가능한 녹용

    장규태 | 2014. 03. 05

    녹용은 사슴의 뿔이 딱딱하게 각화되지 않았을 때 자른 것을 말한다. 모든 사슴뿔을 사용하는 것은 아니고 약용으로 사용하는 사슴 종류가 따로 있다.  한약으로 사용되는 사슴의 뿔인 녹용은 일반적으로 숫사슴에게서만  존재한다.&...

  • 지끈지끈 감기, 한방 맞춤처방지끈지끈 감기, 한방 맞춤처방

    장규태 | 2014. 02. 06

    유명 포털사이트에 들어가서 감기라고 검색하면 유명한 대학병원에서 제공하는 의학정보가 나온다. 그 중 몇 가지를 인용해 보면 “감기는 바이러스에 의해 코와 목 부분을 포함한 상부 호흡기계의 감염 증상으로, 사람에게 나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