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육아의 8할, 기다려야 꽃이 핀다

양선아 2015. 12. 30
조회수 4631 추천수 0

babytree_book_20(1).jpg

 

끝내주는엄마.jpg

 

(40)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김영희 지음/가나북스 펴냄·1만2800원

 

육아서의 저자들 상당수는 전문가이다. 소아청소년과 교수, 유아교육학과 교수, 소아청소년정신과 교수, 아동문학가, 상담가가 그 예다. 전문가가 아니라면 아이 연령대별로 비슷한 경험을 한 부모가 공감과 위로를 주거나 구체적인 공부법을 전수하는 경우가 많다. 영유아나 초등학생 시기의 아이를 키워본 엄마가 초보맘으로서 좌충우돌한 경험을 함께 나누거나 성공적인 입시 전략으로 자녀를 좋은 대학에 보낸 엄마가 공부 노하우를 나누는 방식이다. 따라서 이런 육아서들은 영유아 시기, 초등 시기, 중·고등 시기 등 아이의 연령대별로 어떻게 아이를 키우면 좋을지 전략적으로 접근한다.


그런데 최근 나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의 저자 김영희(59)씨는 이러한 저자들과는 약간 결이 다르다. 김씨는 30대, 20대 아들 둘을 둔 31년차 평범한 엄마다. 전문가는 아니지만 누구보다 육아서를 읽으며 아이 교육에 정성을 다했고, 정치·세계사·문화·역사 등 다방면에 관심이 많다. 육아에 가장 도움을 많이 받은 책도 장 자크 루소의 <에밀>과 존 로크의 <교육론>이라고 밝혔다. 스스로를 ‘공주’(공부하는 주부)라고 밝힌 그는 평소 책을 쓰고 싶었다. 그런 그가 이제 육아서 독자에서 저자로 나섰다. 지난 30여년 동안 두 아이를 키운 경험과 자신이 읽었던 수많은 육아서 내용을 잘 버무려 한 권의 책을 펴냈다.

 

그는 요즘 부모들이 아이들에게 지나친 간섭을 하고 부모 잣대로 하는 것이 문제라고 생각한다. 그는 책을 통해 선배 엄마의 지혜와 경험을 전수하고 싶었다. 어떤 엄마가 아이의 의욕을 ‘끝내는’ 엄마이고, 어떤 엄마가 아이의 의욕을 높이는 ‘끝내주는 엄마’인지 설명한다. 아이들을 다 키운 그는 장기적 관점에서 부모의 지나친 개입이 아이에게 좋지 않았다며 잘못을 인정한다. 육아의 팔 할은 ‘기다림’이라고 강조한다. 생후 33개월 즈음 당시 외둥이이던 첫째의 사회성을 키우겠다며 유치원을 보냈다가 원장에게 자폐 기가 있다는 말을 듣고 깜짝 놀랐던 사건, 중학생 때 하라는 공부는 하지 않고 게임북만 그리던 아들을 보습학원에 보냈다가 낭패 본 사연 등을 통해 부모의 욕심이 왜 부질없는지 설명한다. 그러던 아들이지만 입시 1년 전 별안간 미술 전공을 하겠다고 결정하더니, 결국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몰입해 자신이 원하던 대학에 입학했고, 지금은 원하는 일을 하고 있단다.

 

“아이를 키워보니 가장 중요한 시기는 임신 시기와 생후 3년이더군요. 그 이후로는 아이는 바람개비처럼 홀로 돌더라고요. 그런데 요즘 부모들은 자꾸만 거꾸로 행동해요. 제 경험이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어요.”

책의 제목을 따서 ‘끝끝내엄마육아연구소’라는 육아카페를 통해 더 많은 부모들과 소통하고 싶다는 그는 앞으로도 꾸준히 육아서를 펴낼 계획이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일하는 엄마로 산다는 건일하는 엄마로 산다는 건

    베이비트리 | 2017. 02. 14

    일과 양육 병행하는 워킹맘의 고단한 현실을 담은 책 3권 세 아이를 둔 워킹맘이 과로로 숨졌다. 지난 1월15일 일요일에 출근했던 보건복지부 공무원 A씨가 정부세종청사 계단에서 심장질환으로 쓰러졌다. 김씨는 전날 토요일에도 오후에 아이들을 돌...

  • [카드뉴스] 아이 귀 여는 4가지 방법[카드뉴스] 아이 귀 여는 4가지 방법

    양선아 | 2016. 12. 21

     [책, 육아를 부탁해] 아이에게 잔소리 줄이는 4가지 방법 하루에도 몇 번씩 아이랑 실랑이를 벌이는 부모들... 임상심리전문가 박혜원 선생님이 최근 펴낸  <내 아이 고집 이기는 대화법>을 참고해 잔소리 줄이는 방법을 알아보자. 기획...

  • 과학-예술 넘나들며 뛰어나기보다 다르게과학-예술 넘나들며 뛰어나기보다 다르게

    양선아 | 2016. 06. 15

    유아 창의성, 융합으로 키운다 기순신 지음, 펌앤팝북스 펴냄  지난 3월 있었던 인공지능 ‘알파고’와 바둑 천재 이세돌 9단의 대결은 세계인들에게 큰 충격을&nb...

  • 행복지수 1위 덴마크, 금수저 흙수저 따로 없다행복지수 1위 덴마크, 금수저 흙수저 따로 없다

    양선아 | 2016. 02. 15

        (41)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 오연호 지음 /오마이북 펴냄·1만6000원   우리나라 국민들이 생각하는 자녀 교육의 성공 척도는 무엇일까? 최근 국무총리 산하 연구기관인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인구 구성 비율에 비례해 ...

  • 10년간 아이들 키운 ‘손주 바보’ 할배 이야기10년간 아이들 키운 ‘손주 바보’ 할배 이야기

    베이비트리 | 2016. 01. 15

    잠깐독서할배꽃, 꽃 그늘박재율 지음/트로이목마·1만1800원어느 날 ‘팔푼이 할배’한테 러브레터가 왔다. 네 손주 민서와 준서, 수린, 시우가 보낸 꽃편지들이다. “할아버지 많이 많이 사랑해요! 항상 저희를 돌봐주신 덕분에 저희가 이렇게 잘~ 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