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엄마보다 할머니가 더 좋대요

양선아 2016. 07. 25
조회수 3245 추천수 0

144053236430_20150827 (2).JPG육아휴직 뒤 회사로 복귀한 지 7개월 정도 지났어요. 2살 아이를 시어머니께서 잘 돌봐주십니다. 그런데 요즘 제 마음이 헛헛해요. 엄마인 저보다 할머니를 더 따르는 딸을 보면서 ‘아이가 할머니와 애착이 잘 형성됐구나’ 안심되면서도 뭔가 서운함이 올라옵니다. 솔직히 아이를 시어머니께 뺏긴 기분이 들어요. 아이가 엄마인 저와 애착 형성이 잘되지 않은 건 아닌지 걱정됩니다. 이런 기분은 뭘까요? (질투맘)


[양 기자의 워킹맘을 부탁해]
엄마·아빠 일하는 동안 아이 돌봐주는 주양육자에게 
아이를 빼앗긴 기분이 들 때


144053236439_20150827.JPG

두 아이 모두 육아도우미(베이비시터)께 맡겨 키우고 있습니다. 입주 도우미는 저보다 아이들과 보내는 시간이 많지요. 당연히 아이들이 도우미 선생님을 따를 수밖에 없어요. 저도 질투맘님과 같은 감정을 느낀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 같은 환경에서 키웠지만 딸보다 아들이 좀더 ‘쿨~’합니다. 딸은 엄마를 항상 그리워하고, 엄마에게 애정 표현도 잘해요. 반면 아들은 엄마가 늦거나 말거나 상관없고, 엄마에게 애정 표현도 적게 합니다. 그런 아들이 엄마 옆에 누워 자려다가 난데없이 “오늘은 이모랑 잘 거야” 하고 도우미 선생님 방으로 쌩 가버릴 때 그 기분이란…. ‘닭 쫓던 개’처럼 저는 아들을 바라보다 남자친구에게 사정없이 차이고 잠 못 드는 여자같이 이리 뒤척 저리 뒤척하기도 했지요. ‘내가 아들에게 덜 신경 썼나?’ ‘아들은 내게 애착이 없는 것 아닐까?’ 별별 생각을 하면서요. 밤잠을 설치고 아침이 됐는데 아들이 해맑게 웃으며 제게 안기는 순간, 모든 불안감이 싹 사라지면서 혼자 ‘허허’ 웃었지요.

전문가들은 아이가 주양육자를 잘 따르면 그것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라고 말합니다. 그것 때문에 아이에게 섭섭해하거나 주양육자를 질투하지 말라고 하지요. 아이의 발달단계상 주양육자에 대한 애착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146856903286_20160716.JPG » 아이의 발달단계상 주양육자에 대한 애착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아이에게 섭섭해하기보단 다른 방식으로 관심과 사랑을 표현하며 관계 쌓는 법을 고민해보자. 정용일 기자


생각해보면 저 또한 그랬습니다. 저는 어릴 때 주양육자가 큰이모였고, 어머니와는 따로 살았습니다. 초등학생 때 잠시 어머니가 제 곁에 산 적도 있는데, 저는 어머니와 대화는 했지만 큰이모와 주로 생활했어요. 큰이모와 함께 자고, 밥도 큰이모랑 함께 먹었지요. 아마 어린 제겐 ‘큰이모=엄마’였던 것 같아요. 그 시절 어머니는 마음속으로 제게 많이 섭섭했을지도 모르지요. 그래도 어머니는 양육비를 벌고, 제 진로 등에 깊은 관심을 보이며 끊임없이 사랑을 표현해주었어요. 지금 저는 어머니의 삶을 더 깊이 알아가고 있고 어머니와 친밀한 관계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질투맘님, 아이 키우면서 마음에서 바람이 불 때가 있더군요. 마음이 너무 갈대처럼 흔들린다 싶으면 그때 마음속에 ‘사랑의 이정표’를 꽂고 그것을 따라가보세요. 내 아이와 눈을 잘 맞추고 스킨십을 많이 하는지, 아이에게 적절히 반응하는지, 아이와 많이 웃는지 확인하는 거죠. 언젠가는 아이가 자신에게 아낌없는 사랑을 준 엄마를 고마워할 거라고 믿으면서요.


*여러분, 워킹맘 양 기자와 육아 고민 나누세요. 

전자우편(anmadang@hani.co.kr)으로 고민 상담하시면 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아이가 정리를 못해요아이가 정리를 못해요

    양선아 | 2017. 03. 30

    봄이 되면 봄맞이 대청소를 합니다. 청소할 때마다 저희 집에는 물건이 너무 많다는 생각을 합니다. 맞벌이 부부라 청소하고 정리할 시간이 부족한데, 남편이나 저나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합니다. 아이가 7살이 됐는데도 아직 3살 때 적은 어린이집...

  • 초등 돌봄교실 언제 확대되나요?초등 돌봄교실 언제 확대되나요?

    양선아 | 2017. 02. 15

    딸이 올해 초등학교 3학년이 됩니다. 1·2학년 때는 아이를 학교 돌봄교실에 맡겼습니다. 저렴한 비용으로 안전하게 맡길 수 있어 좋았습니다. 그런데 당장 3학년부터는 돌봄교실을 이용할 수 없습니다. 딸은 이제 제가 퇴근할 때까지 방과후학교에 ...

  • 전업맘이 부러울 때전업맘이 부러울 때

    양선아 | 2017. 01. 18

    8살, 6살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입니다. 대학 졸업 뒤 줄곧 일했고, 출산 뒤 두 아이 키우며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회사에서 제가 원치 않는 부서로 인사가 났습니다. 화가 많이 났습니다.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꾹 참고 회사에...

  • 아이 친구 엄마가 교육관 강요해요아이 친구 엄마가 교육관 강요해요

    양선아 | 2016. 12. 27

    초등학교 1학년 아들을 키웁니다. 한글 교육을 많이 하지 않아 아들이 한글을 잘 모르는 상태로 입학했어요. 당연히 선행학습을 많이 한 아이들보다 학습 능력이 약간 뒤처집니다. 그래도 서서히 한글을 익히고, 친구들과 학교생활도 즐겁게 하고 ...

  • 아이 둘 각각 다른 보육기관에 보낸다면?아이 둘 각각 다른 보육기관에 보낸다면?

    양선아 | 2016. 11. 29

    5살, 3살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입니다. 큰아이는 집 근처 어린이집에 다니고, 3살 아이는 육아휴직을 해 제가 돌보고 있어요. 곧 복직하는데, 둘째아이도 내년부터 큰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 보낼 예정입니다. 그런데 고민이 하나 생겼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