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운 4살, 엄마한테만 생떼를 부려요

양선아 2016. 06. 24
조회수 3188 추천수 0

144053236430_20150827.JPG야근이 많아 주말이면 집에 널브러져 있는 워킹맘입니다. 최근 들어 4살 아이가 엄마한테만 생떼를 부려 고민입니다.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엄마를 세게 때리거나 물건을 던지는 방식으로 화를 표현해요. 얼마 전 아이가 놀이터에 가자고 했어요. 제가 “청소기만 밀고 가자”고 하니, 아이가 청소기를 세게 밀어 청소기가 뒤집혔어요. 욕실에 씻으러 들어갔는데 아이가 막무가내로 수건을 달라는 거예요. 손을 씻은 다음 준다고 하니 “빨리 달라”며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더니 저를 세게 때렸습니다. 다른 식구들에게는 안 그런다는데 저한테만 왜 이러는 걸까요? (피곤맘)


[양 기자의 워킹맘을 부탁해]
아이가 화내는 동기가 무엇인지 살피고 
공격적 행위에는 단호하게 대처해야


144053236439_20150827.JPG

야근이 잦은 편이라 주중에 아이와 충분한 시간을 보내지 못하시겠네요. 아이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자주 못 보는 엄마가 주말에 함께 있을 때 어떤 조건을 내세워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니 짜증 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이가 가고 싶어 하면 청소는 잠시 미루고 놀이터에 나가 놀면 어떨까요? 욕실에 들어가 아이가 수건을 달라고 하면 수건을 주고 손을 씻어도 무방하지 않을까요?


발달심리학자이자 ‘반응성 교수법’의 권위자인 김정미씨는 책 <3세와 7세 사이>에서 “부모가 예스(Yes)할 때 아이도 예스(Yes)한다”라고 말합니다. 어떤 부모들은 ‘내가 요구하는 것을 먼저 하면 네가 원하는 것을 들어줄 거야’라는 식으로 아이를 대합니다. 부모의 이런 태도가 강할수록 아이들과 승강이를 벌이는 횟수가 더 늘어난다고 김씨는 지적합니다. 아이가 짜증이나 화를 내는 동기가 무엇인지, 평소 내가 아이를 어떤 태도로 대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부모가 아이의 요구를 다 들어줘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상황마다 유연하게 대처해야겠지요. 또 아이가 물건을 던지거나 엄마를 세게 때리는 행위에 대해서는 부모로서 단호하게 대처해야 합니다. 공격적 행위로 자신이 원하는 바를 관철할 수 없다는 것을 알려주어야 하지요.


8001746931_20160620.JPG » 아이의 문제 행동은 아이가 부모에게 관심을 보여달라는 신호일 수 있다. 아이와 눈을 맞추며 대화를 나눠보자. 한겨레 강창광 기자


아동심리학자인 제리 와이코프와 교육가인 바버라 유넬은 책 <소리치지 않고 때리지 않고 아이를 변화시키는 훈육법>에서 다양한 상황에서의 올바른 훈육법을 제시합니다. 이 책을 참고하면, 아이가 공격적 행위를 할 때는 당장 그 행위를 그만두도록 말리고 해당 상황에서 벗어나게 합니다. “그만, 때리면 못써!” “네가 그렇게 때리면 엄마가 아프잖아”라고 말합니다. 아이를 진정시킨 뒤 아이와 함께 짜증 나고 화날 때 상대를 때리거나 물건을 던지는 방법 말고 어떤 방법이 있는지 얘기를 나눕니다. 아이가 잘 모르면 엄마가 용납 가능한 방법들을 제시합니다. “화가 나면 그냥 다른 데로 가면 돼”라는 식으로요. 아이의 문제 행동은 어떻게 보면 아이가 내게 관심을 보여달라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 아이의 문제 행동을 계기로 평소 아이와 나의 관계를 점검하는 계기로 삼아보세요.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아이가 정리를 못해요아이가 정리를 못해요

    양선아 | 2017. 03. 30

    봄이 되면 봄맞이 대청소를 합니다. 청소할 때마다 저희 집에는 물건이 너무 많다는 생각을 합니다. 맞벌이 부부라 청소하고 정리할 시간이 부족한데, 남편이나 저나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합니다. 아이가 7살이 됐는데도 아직 3살 때 적은 어린이집...

  • 초등 돌봄교실 언제 확대되나요?초등 돌봄교실 언제 확대되나요?

    양선아 | 2017. 02. 15

    딸이 올해 초등학교 3학년이 됩니다. 1·2학년 때는 아이를 학교 돌봄교실에 맡겼습니다. 저렴한 비용으로 안전하게 맡길 수 있어 좋았습니다. 그런데 당장 3학년부터는 돌봄교실을 이용할 수 없습니다. 딸은 이제 제가 퇴근할 때까지 방과후학교에 ...

  • 전업맘이 부러울 때전업맘이 부러울 때

    양선아 | 2017. 01. 18

    8살, 6살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입니다. 대학 졸업 뒤 줄곧 일했고, 출산 뒤 두 아이 키우며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회사에서 제가 원치 않는 부서로 인사가 났습니다. 화가 많이 났습니다.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꾹 참고 회사에...

  • 아이 친구 엄마가 교육관 강요해요아이 친구 엄마가 교육관 강요해요

    양선아 | 2016. 12. 27

    초등학교 1학년 아들을 키웁니다. 한글 교육을 많이 하지 않아 아들이 한글을 잘 모르는 상태로 입학했어요. 당연히 선행학습을 많이 한 아이들보다 학습 능력이 약간 뒤처집니다. 그래도 서서히 한글을 익히고, 친구들과 학교생활도 즐겁게 하고 ...

  • 아이 둘 각각 다른 보육기관에 보낸다면?아이 둘 각각 다른 보육기관에 보낸다면?

    양선아 | 2016. 11. 29

    5살, 3살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입니다. 큰아이는 집 근처 어린이집에 다니고, 3살 아이는 육아휴직을 해 제가 돌보고 있어요. 곧 복직하는데, 둘째아이도 내년부터 큰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 보낼 예정입니다. 그런데 고민이 하나 생겼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