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처음학교로’ 전국 참여율 40% 육박…폐원·모집정지 신청도 증가

베이비트리 2018. 11. 13
조회수 596 추천수 0
12일 현재 사립 4089곳 중 1589곳 참여
충남·서울 90% 안팎…울산·충북 등 10%대
폐원·학부모와 협의 등도 60곳으로 늘어
비리신고접수는 194건…회계 관련 최다
동탄유치원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연 집회에서 시민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화성/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동탄유치원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연 집회에서 시민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화성/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유치원생 학습권 보호를 위한 핵심 방안의 하나인 온라인유치원입학시스템 ’처음학교로’에 참여 의사를 밝힌 사립유치원이 40%대 가까워지고 있다. 반면 모집중지 및 폐원의사를 밝힌 사립유치원도 60곳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교육부는 “2019학년도 전국 사립유치원의 ‘처음학교로’ 참여율은 12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4089곳 가운데 1589곳으로 38.9%를 기록했다”며 “국·공립유치원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전국 4776곳 가운데 실제 참여가 가능한 4775곳 전체가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공립 유치원 가운데 경기지역 공립유치원 1곳은 비무장지대(DMZ)에 위치해 ‘처음학교로’ 참여 자체가 불가능하다.

지역별로는 사립유치원이 3곳 뿐인 세종(100% 참여)를 제외하면, 충남 유치원 135곳 가운데 128곳(94.8%)이 참여해 가장 비율이 높았다. 서울이 633곳 가운데 535곳(84.5%), 광주가 172곳 가운데 98곳(57.0%)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울산은 115곳 가운데 12곳만 참여의사를 밝혀 비율이 10.4%에 불과했다. 충북은 87곳 가운데 10곳(11.5%), 대전은 167곳 가운데 22곳(13.2%), 경북은 238곳 가운데 32곳(13.4%)로 참여율이 낮은 지역으로 꼽혔다. 교육부는 오는 15일까지 ’처음학교로’ 참여 신청을 받는 한편,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사립유치원을 독려하고 있다. ‘처음학교로’는 유치원 입학 신청과 당락 추첨, 최종 결과 통보를 모두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유치원 입학 시스템이다. 학부모들이 일일이 현장에 가지 않아도 되고, 당락도 암호화된 전자추첨으로 정해져 공정성에서 호평을 받아왔다. 이번 사립유치원 감사 적발 사태가 빚어진 뒤, 학부모들이 사립유치원 개혁의 핵심 사안 가운데 하나로 요구해온 것도 사립유치원의 전면적인 ’처음학교로’ 참여였다. 반면 사립유치원 쪽은 정부 지원이 상대적으로 큰 국·공립유치원과 ’처음학교로’에서 입학 경쟁을 하면 원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을 수 밖에 없다며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를 중심으로 집단 참여 거부 움직임을 보여왔다. 지난해 전체 사립유치원 참여율이 2.7%에 불과했다.

한편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 뒤 모집중지 및 폐원을 신청하거나, 학부모와 협의하는 사립유치원도 늘어나고 있다. 교육부가 12일 오후 5시까지 집계한 ‘일일상황’을 보면, 폐원 등을 위해 학부모와 협의 중인 경우는 전국 48곳, 교육부에 접수나 신청을 마친 경우는 10곳, 교육부가 폐원을 승인한 경우는 2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이번 사립유치원 감사 적발 사태가 빚어지기 이전에도 학령인구 감소와 개인 사정 등을 이유로 해마다 사립유치원 70곳 안팎이 문을 닫아왔다. 교육부는 2015년 사립유치원 68곳이 폐원했고, 2016년 60곳, 지난해 71곳이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교육부가 파악한 사유는 상당수는 운영 악화나 건강 악화를 이유로 내세우고 있다. 일부는 임대유치원 건물주의 퇴거요청이나, 주변공사로 통학여건이 악화돼 문닫기를 희망하는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대구의 한 유치원 등은 ’최근 사태 관련’을 공개적으로 드러내거나 ‘회계위반’을 사유로 제출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교육부가 지난달 19일부터 운영하는 교육부 및 시·도 교육청 비리신고센터 접수된 비리 신고는 이날 현재 모두 194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회계 관련 비리 신고가 58건으로 가장 많았다. 친·인척을 교원으로 채용해 출근을 하지 않고도 급여를 허위로 지급했다거나, 교사 급여 일부를 되돌려받는 방식으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는 신고 등이다. 급식 비리가 12건으로 뒤를 이었다. 납부한 식비에 비해 현저히 급식질이 떨어지는 경우, 지나치게 같은 식단이 반복해서 나온다는 지적 등이 나왔다. 교육부는 “중대 비리나 언론보도된 사안에 대해 우선 감사계획에 포함해 신속히 처리한 뒤 결과를 보고할 것”이라며 “조직적 비리나 중대 비리가 의심되는 경우에는 교육부와 교육청이 합동으로 특정감사를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홍석재 기자 forchis@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