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칭찬에 고래 춤추지 않는다

2010. 05. 26
조회수 4788 추천수 0











1fc80f3b106eb2e984fb7e289cc64a6f. 



세 살 버릇 걱정 마세요










지적은 꾸중 아닌 교육으로





옛말에 틀린 것이 없다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다.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이 그렇다. 이 속담 덕에 많은 부모들은 아이에게 꾸중을 하면서 스스로를 위로할 수 있다. 그러나 솔직히 답해보자. 정말 세 살 때 보이는 문제 행동 중 어른이 되어서까지 나타나는 것이 얼마나 될까? 어른이 된 우리 역시 지금 자신이 갖고 있는 몇몇 문제 덕분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그러나 그 문제는 적어도 우리가 세 살 무렵에 겪던 문제는 아니다. 남들 앞에서도 코를 판다거나, 집안에서 뛰어다닌다거나, 걸핏하면 이를 닦지 않고 자려는 여든 살 할아버지는 상상하기 어렵다.









유아기의 아이들이 보이는 문제 행동의 대부분은 크게 걱정할 것이 없다. 아이가 보이는 좋지 않은 모습이란 것이 대부분 발달하는 과정 중에 아직 미숙하여 보이는 문제들이다. 당연히 시간이 가면서 시행착오를 거쳐 교정이 된다.









다행스럽게도 아이들은 실패에도 불구하고 웬만해선 기가 꺾이지 않는다. 초등학생만 되어도 반복적으로 실패하면 의기소침해지지만 유아는 그렇지 않다. 하긴 아이가 걸음마를 시도하다 몇 번 실패했다고 안 걸으려고 해서야 어찌 걷기에 성공하겠는가? 부모들은 아이가 여러 번 말해도 안 들을 때 답답해하기보다는 오히려 아이가 비판을 오래 기억하지 않는 것을 기뻐해야 한다. 비판을 오래 마음에 둔다면 하루에도 수십 차례나 지적을 받고 사는 평범한 아이들은 모두 화병에 걸리고 말았을 것이다.









물론 아이가 화병에 걸리도록 하는 방법이 없지는 않다. 콜롬비아대학의 연구진은 아이들에 대한 부모의 언급과 관련하여 재미있는 연구를 하였다. 한 그룹은 아이의 잘못에 대해 부모가 방법에 초점을 맞추어 비판하였다. 손을 채 깨끗이 씻지 못한 아이에게 “아직 손이 더럽네. 뭔가 다른 방법이 필요하겠는데.”라고 말해주는 식이다. 다음 그룹은 아이의 잘못을 옳고 그른 판단을 넣어 비판하였다. “그렇게 씻는 것은 제대로 씻은 게 아니야.” 마지막 그룹은 아이에 대해 직접적인 인간적 비판을 하였다. “너는 왜 만날 그런 식이니. 이것도 제대로 못하고.” “넌 참 문제구나.”









이 아이들에게 같은 유형의 비판을 몇 차례 연속하여 받도록 한 다음 다시 실수하는 상황에 부딪히도록 하였다. 방법에 초점을 맞춘 비판을 들은 아이들은 실수에 크게 실망하지 않았다. 오히려 다른 방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였다. 반면 인간적 비판을 받은 아이들은 무기력해지고 자기 스스로를 비하하는 모습을 보였다. 옳고 그른 판단을 넣어 비판을 받은 아이들은 그 중간이었다.









실수나 잘못에 대해 인간적인 비판을 받는 경우 아이는 스스로를 나쁜 아이로 인식하였다. 이 아이들은 실수를 할 경우 자신이 나쁘다는 것이 다시 한 번 입증되는 것처럼 느끼게 되었다. 아이들은 무기력하게 되고 실수할 수 있는 상황을 피하려 하였다.









재미있는 사실은 칭찬 역시 마찬가지였다는 점이다. 인간 지향적 칭찬, 예를 들어 ‘너는 어쩜 이렇게 착하니’ 하는 칭찬을 들은 아이들은 실패를 하면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는 경향이 컸다. 반대로 ‘진짜 열심히 노력했구나.’ ‘제대로 하는 방법을 찾았네. 다른 방법도 한번 생각해보렴.’ 하는 칭찬을 들은 아이들은 실패에도 움츠려들지 않았다. 결국 문제는 ‘칭찬이냐, 비판이냐’가 아니었다. 어떤 칭찬이고, 어떤 비판인가가 중요하다.









아이가 아직 다 크지 않았으므로 우리는 아이에게 무언가 지적해야 할 순간이 많다. 그러한 지적은 꾸중이 아니라 교육이어야 한다. 우리가 아이가 하는 행동에 짜증이 난다면 아무래도 교육보다는 꾸중으로 가기 쉽다. 내가 하는 일은 아이를 적극적이고 유능한 어른으로 만들려는 교육이지, 하루라도 이 아이로부터 빨리 벗어나려는 답답함에서 하는 행동은 아니지 않은가?









두 가지만 기억하자. 첫 번째 헛된 기대를 버리자. 아이가 문제 행동을 당장 바꾸기를 기대하지 말자. 아이는 내가 말 한 마디 한다고 변하는 것이 아니다. 바뀔 시기가 되어야 변한다. 아이를 인간적으로 비난하면 아이는 무기력하고 자신을 믿지 못할 뿐이다. 이것은 거꾸로 변화를 방해한다. 우리가 바꿀 것은 아이 그 자체가 아니라 아이의 문제 행동일 뿐이다. 두 번째, 칭찬도 해가 될 수 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지만 아이의 인간적인 면을 반복적으로 칭찬할 경우 아이는 소심한 고래가 될 수 있다. 물가에 나왔다 포경선을 만날까봐 숨이 답답해도 깊은 바다 속에서만 헤엄치는 고래. 그렇게 깊은 물 속에만 있어서야 춤을 추는지, 노래를 부르는지도 알 수 없지 않겠는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일상속에서 아이들과 놀아주세요 일상속에서 아이들과 놀아주세요

    | 2011. 05. 17

    [서천석의 행복육아]     아이들과 논다는 것은 어느덧 비일상적인 행위가 되고 말았다. 예전의 부모들도 허리가 부러질 정도로 힘든 노동 속에 살았다. 그러나 일상에는 아이와 공유하는 시간이 충분했고, 많은 놀이가 있었다. 들에 나가 풀피리를 ...

  • 자녀의 상상 속 친구갖기, 걱정보다 격려를 자녀의 상상 속 친구갖기, 걱정보다 격려를

    | 2011. 05. 03

    [서천석의 행복육아] 만 5살이 되기 전의 아이가 상상 속의 친구를 갖는 경우가 종종 있다. 외동인 경우엔 좀더 흔하다. 존 버밍햄의 그림책<알도>에서 외로운 주인공에겐 알도라는 상상 속의 친구가 있다. 알도는 주인공의 좋은 친구가 되...

  • 손가락 빨기, 말릴까 말까손가락 빨기, 말릴까 말까

    | 2011. 04. 19

    [서천석의 행복육아] 손가락을 자주 빨면 이가 잘못 나고, 감기도 자주 걸린다는데 어떻게 멈춰 주냐는 돌잡이 부모의 하소연을 종종 듣는다. 손가락을 빨면 애정결핍이냐는 걱정도 흔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런 우려는 사실이 아니다. 손가락 빨...

  • ‘부드러운 거절법’ 거울 앞 연습을‘부드러운 거절법’ 거울 앞 연습을

    | 2011. 04. 05

    [서천석 행복육아] 즐거운 거절이란 아마 없을 것이다. 거절이란 하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나 마음이 불편하다. 요구를 하는 사람은 분명 필요해서 요구를 한 것이겠지만 부탁을 받은 사람은 또 나름의 입장이 있기 마련이다. 부모와 아이 사이에...

  • 불안한 아이 달래는 4가지 방법불안한 아이 달래는 4가지 방법

    | 2011. 03. 22

    [서천석의 행복육아] 이웃 나라의 지진으로 모두의 마음이 편치 않다. 그곳의 사람들은 오죽하겠느냐마는 보고 있는 이 땅의 사람들도 불안 반 안타까움 반이다.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기질적으로 불안이 높은 아이들은 연일 계속되는 지진 소식에 ...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