떼쓰기 대응, 참거나 폭발하기 사이

2011. 02. 10
조회수 8132 추천수 0

0cf8aeee9b816bed538981b0352d48b5. [서천석의 행복육아]



말을 듣지 않는 아이에게 소리를 지르고 나서 많은 부모들은 “내가 참았어야 했는데…” 하고 후회한다. 어떤 부모들은 항변도 한다. “저도 참을 만큼 참다가 한바탕 한 거예요. 오죽하면 그랬겠어요.”



하지만 이러한 생각의 밑바탕에는 지나치게 단순한 논리가 있다. 아이의 좋지 않은 행동에 대해 부모는 인내심을 갖고 참던지 아니면 폭발할 수밖에 없다는 것.



그러나 아이 키우기의 효과적인 길은 참는 것과 폭발하는 것 그 사이에 있다. 아이들의 경우를 한번 살펴보자. 아이들은 자신이 바라는 바를 효과적으로 요구하는 방법을 모른다.



그래서 원하는 것이 이뤄지지 않으면 떼를 쓰고, 그래봐야 안 되겠다 싶으면 그냥 포기하고 참는다. 부모의 마음을 사기 위해 계획을 세워 단계별로 노력하거나 부모와 대화를 통해 타협하기를 시도하는 조숙한 아이는 얼마 되지 않는다.



이처럼 대응 방식이 단순하기 때문에 아이들은 대부분 상황을 바꾸지 못하고 상황은 부모에게 좌우된다. 부모가 아이 마음을 받아들여 요구를 들어주면 원하는 것을 얻게 되고, 들어주지 않으면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한다. 아이가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을 때 부모가 보이는 반응이 어린아이들과 유사하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부모들 역시 떼를 쓰듯이 아이를 다그치거나 그저 참고 만다. 아이가 부모가 바라는 방향으로 움직이게 하기 위해 단계별로 계획을 세워 접근하거나 타협하는 것은 어른으로서 너무나 당연한 방향이지만 흔히 보기 어렵다. 아이 키우기를 일과 비교하여 생각한다면 우리의 대처가 얼마나 단순한지 쉽게 알 수 있다.



만약 자신의 거래처가 더 이상 자기 회사와 일하지 않겠다고 한다면 우리는 어떻게 할까? 아마도 관계자들이 모두 모여 이유를 찾아보고 그에 따라 여러 타협안을 모색할 것이다. 거래처와 통할 수 있는 갖은 인맥을 동원해 해결에 나서는 것도 당연한 수순이다. 좀 더 체계적인 회사라면 일이 터지기 전에 위기 상황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미리 강구해 놓을 것이다.



말을 듣지 않는 아이에게 우리가 해줄 수 있는 일도 너무나 많다. 우선 말을 듣지 않는 이유를 생각해봐야 한다. 이유를 알아야 제대로 된 대처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미리 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 아이를 잘 키우는 부모라면 대개 잘못된 일이 반복될 때 다음에는 어떻게 대처할지 미리 계획을 세워둔다.



다그치며 야단치는 것보다는 좋은 행동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보여주고 연습을 시키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의외로 많은 아이들이 부모가 기대하는 행동이 어떤 행동인지 정확히 모른다. 이 경우 부모가 혼을 내더라도 그 순간을 참고 버틸 뿐 어떻게 앞으로 할지는 생각하지 못한다.



구체적인 행동을 알려 주고 함께 연습하면서 격려할 때 비로소 아이는 한 가지를 배울 수 있고 그만큼 발전한다. 만약 우리가 늘 단순하게 소리지르며 야단치는 접근만 고집한다면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결과도 분명하다. 그저 아이가 부모에게 떼를 써서 얻어낼 수 있는 수준, 그 이상은 아닐 것이다.



소아정신과 전문의·서울신경정신과 원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일상속에서 아이들과 놀아주세요 일상속에서 아이들과 놀아주세요

    | 2011. 05. 17

    [서천석의 행복육아]     아이들과 논다는 것은 어느덧 비일상적인 행위가 되고 말았다. 예전의 부모들도 허리가 부러질 정도로 힘든 노동 속에 살았다. 그러나 일상에는 아이와 공유하는 시간이 충분했고, 많은 놀이가 있었다. 들에 나가 풀피리를 ...

  • 자녀의 상상 속 친구갖기, 걱정보다 격려를 자녀의 상상 속 친구갖기, 걱정보다 격려를

    | 2011. 05. 03

    [서천석의 행복육아] 만 5살이 되기 전의 아이가 상상 속의 친구를 갖는 경우가 종종 있다. 외동인 경우엔 좀더 흔하다. 존 버밍햄의 그림책<알도>에서 외로운 주인공에겐 알도라는 상상 속의 친구가 있다. 알도는 주인공의 좋은 친구가 되...

  • 손가락 빨기, 말릴까 말까손가락 빨기, 말릴까 말까

    | 2011. 04. 19

    [서천석의 행복육아] 손가락을 자주 빨면 이가 잘못 나고, 감기도 자주 걸린다는데 어떻게 멈춰 주냐는 돌잡이 부모의 하소연을 종종 듣는다. 손가락을 빨면 애정결핍이냐는 걱정도 흔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런 우려는 사실이 아니다. 손가락 빨...

  • ‘부드러운 거절법’ 거울 앞 연습을‘부드러운 거절법’ 거울 앞 연습을

    | 2011. 04. 05

    [서천석 행복육아] 즐거운 거절이란 아마 없을 것이다. 거절이란 하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나 마음이 불편하다. 요구를 하는 사람은 분명 필요해서 요구를 한 것이겠지만 부탁을 받은 사람은 또 나름의 입장이 있기 마련이다. 부모와 아이 사이에...

  • 불안한 아이 달래는 4가지 방법불안한 아이 달래는 4가지 방법

    | 2011. 03. 22

    [서천석의 행복육아] 이웃 나라의 지진으로 모두의 마음이 편치 않다. 그곳의 사람들은 오죽하겠느냐마는 보고 있는 이 땅의 사람들도 불안 반 안타까움 반이다.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기질적으로 불안이 높은 아이들은 연일 계속되는 지진 소식에 ...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