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국 대형·고액 유치원 1000곳 종합감사 나선다

양선아 2019. 01. 14
조회수 1258 추천수 0
사립유치원 감사 대상 기간 축소하려 안간힘 
교육당국 “원칙대로 지난 5년 동안 사안 감사” 
비리를 저질러 적발된 경기 화성시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 김아무개씨와 직원들이 지난해 10월 17일 유치원 강당에서 학부모들에게 사과한 뒤 퇴장을 하고 있다. 정부는 ‘사립 유치원 비리’ 후속 대책으로 대형·고액 유치원 1000여 곳에 대한 감사에 올 상반기 나선다. 화성/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비리를 저질러 적발된 경기 화성시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 김아무개씨와 직원들이 지난해 10월 17일 유치원 강당에서 학부모들에게 사과한 뒤 퇴장을 하고 있다. 정부는 ‘사립 유치원 비리’ 후속 대책으로 대형·고액 유치원 1000여 곳에 대한 감사에 올 상반기 나선다. 화성/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정부가 ‘사립 유치원 비리’ 후속 대책으로 대형·고액 유치원 1000여 곳에 대한 감사에 나선다.

13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은 최근 사립유치원 700여 곳과 국공립 유치원 350여 곳을 종합감사 대상으로 확정했다. 대규모 유치원 기준은 원아 200명 이상, 고액 유치원 기준은 누리과정(만 3∼5살 교육과정) 정부 지원금을 제외하고 학부모가 부담하는 학비가 월 50만원 이상인 곳이다. 다만 시·도 교육청은 교육부 기준을 원칙으로 하되 지역 상황을 감안해 감사 대상을 선정하기로 했다.

감사 대상 중 대규모·고액 유치원은 대부분 사립이며, 서울은 우선 감사 대상인 유치원 150곳이 모두 사립유치원이다. 우선 감사 대상인 국공립유치원 중에는 대규모·고액 기준에는 부합하지 않지만, 오래 감사를 받지 않아 우선 대상에 포함된 곳이 여럿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3~2017년 5년 동안 교육 당국이 감사한 유치원이 2100곳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감사는 6개월 동안 1000여 곳을 감사하는 대규모 집중 감사가 될 전망이다. 교육당국은 상반기 우선 감사를 마치는 대로 다른 유치원들에 대한 감사도 이어갈 예정이다. 내년까지 전국의 모든 유치원을 감사하고 내후년부터는 다시 3년 안팎의 감사 계획을 다시 짜는 식으로 유치원 ‘상시 감사’ 체계를 꾸리겠다는 게 교육당국의 목표다.

한편 일부 사립유치원들은 감사 대상기간을 줄여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경남도 교육청 관계자는 “유치원이 횡령 등을 했을 때 회수할 수 있는 기간의 시효가 5년이라 최근 5년 내를 감사 기간으로 정했다”며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하 한유총) 경남지부에서 감사 기간을 3년으로 줄여달라는 의견을 냈지만, 원칙대로 5년을 기간으로 감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1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유치원을 방문했을 때도 이런 요청이 있었다. 한 교육 당국 관계자는 “유치원 비리는 2014~2015년에 더 많을 것”이라며 “최근 3년간으로 감사 대상 기간을 축소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