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직장어린이집 지원금 예고 없이 25% 싹둑

양선아 2016. 01. 27
조회수 3398 추천수 0

03779936_P_0.JPG » 직장어린이집. 한겨레자료사진


정부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고 일과 가정의 양립을 실현하겠다며 ‘약방의 감초’처럼 등장시키는 정책이 있다. 바로 직장어린이집 활성화 정책이다. 여성가족부는 최근 열린 ‘2016년 정부 합동 업무보고’에서 국공립·공공형·직장 어린이집 등 부모들이 선호하는 어린이집을 최대 230곳까지 확충해 안심 보육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교육부가 협업 방식으로 보고한 ‘2016년 국민행복 분야 합동 업무보고’에도 직장어린이집 확충 방안은 등장한다.

정부가 이처럼 적극적으로 의지 표명을 한 것과 달리 직장어린이집 활성화를 위해 지원하던 직장어린이집의 교사 인건비 지원금을 전년도에 비해 25%나 삭감해 해당 기업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최근 고시한 내용을 보면, 월평균 주 40시간 이상 근무하는 직장어린이집 보육교사들에 대한 정부의 인건비 지원금은 지난해 1명당 80만원에서 올해 60만원으로 줄어들었다. 월평균 30시간 이상 40시간 미만인 경우에는 1명당 70만원에서 55만원으로 삭감됐다. 이번 인건비 삭감은 올해 1월부터 적용되는데, 직장어린이집을 운영하는 기업들에 사전 예고도 없이 갑작스럽게 고시돼 기업들은 몹시 난감해하고 있다.

보육교사 12명을 고용해 직장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는 ㄱ기업은 최근 정부가 인건비 지원금을 25%나 삭감해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기업들의 예산 편성은 지난해 말 이미 끝났는데, 정부가 인건비 삭감 내용을 뒤늦게 고시해 새롭게 예산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기업의 직장어린이집 담당자는 “정부가 일정한 유예기간도 없이 13일에 인건비 삭감을 고시한 뒤 바로 적용하겠다고 하니 황당하다”며 “한해 3천만원 정도나 되는 예산을 갑자기 어디에서 확보할지 고민이다”라고 말했다.

직장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는 ㄴ기업도 인건비 삭감에 울상인 것은 마찬가지다. 이 기업 관계자는 “정부 지원금을 줄이려면 6개월 전에는 공지해서 미리 준비하도록 하면 얼마나 좋으냐”며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면 결국 아동 대 교사 비율을 늘리거나 교사의 임금을 깎아야 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직장어린이집 인건비 지원금 삭감이 자칫 보육의 질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한다. 김온기 푸르니보육지원재단 상무이사는 “직장어린이집의 예산 구조는 인건비가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예산 절감을 할 수 있는 폭이 작다”며 “적어도 인건비를 삭감하려면 사전 예고를 통해 기업이 준비할 수 있도록 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양선아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