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 언제까지 같이할까

2011. 02. 23
조회수 8040 추천수 0

4ccc8001f02afa0533b930ff13d776e4.



[서천석의 행복육아]



출산을 준비하는 부부들의 위시 리스트를 들여다보면 종종 거창한 요람이 들어있다. 튼튼하고 안락한 요람 속에서 귀여운 아기가 잠들어 있는 모습을 상상하는 것만으로 부모는 배가 부르다. 그러나 막상 아이가 태어나 보면 요람은 그저 아이 장난감이나 옷가지를 보관하는 큰 바구니 역할로 전락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빨래걸이로 전락하기 일쑤인 러닝머신과 비슷한 처지이다.



할리우드 영화에서 본 요람 속의 아가는 새근새근 잘도 자건만 막상 아이를 요람에 눕히면 재우기가 쉽지 않다. 아이에게 가장 자연스러운 잠자리는 부모 옆이다. 대부분의 포유류도 마찬가지다. 특히 모유 수유를 할 경우 육아로 피곤한 엄마가 수유를 위해 몇 번이나 일어나는 것은 수유 중단을 고민하고 싶게 만들 만큼 어려운 일이다.



꼭 모유 수유를 하지 않더라도 아이들은 자주 깨기 때문에 요람에 재울 경우 부모는 여러 번 완전한 각성 상태에 이르게 된다. 그것을 서로에게 미루다 부부싸움을 경험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러한 불편함 외에도 부모와 아이가 한 침대에서 자면 몇 가지 이점이 있다.



외부 환경 변화에 조절력이 약한 아이들에게 엄마의 몸은 보조물 역할을 한다. 아이의 몸이 차다고 느껴지면 같이 자는 엄마의 체온은 1도 정도 올라서 아이의 몸을 데워준다. 반대로 아이의 몸에 열이 많이 날 경우 엄마의 체온은 0.5도 정도 낮아져 열을 식힌다. 체온뿐 아니라 엄마와 아이는 한 덩어리를 이뤄서 항상성을 유지한다.



아이의 정서에 미치는 영향은 더 크다. 정신분석학의 영향을 받은 오래된 미국 양육서적의 영향으로 아이와 부모가 함께 자는 것을 위험하게 생각하는 부모가 적지 않지만 최근의 과학적 연구 결과는 이에 대치된다. 부모와의 신체접촉이 많은 아이들은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뇌 부위가 보다 잘 발달한다. 청소년기 아이들에 대한 연구를 보면 어린 시절 부모와 함께 잔 경우 우울함이나 불안을 느끼는 비율이 낮다.  



아이와 함께 자는 것을 선택하였다면 준비할 것이 있다. 우선 넓은 잠자리다. 좁은 잠자리에서 웅크리고 자느라 불편하다면 함께 자는 이점이 모두 사라질 수 있다. 침대를 넓은 것을 장만하거나 차라리 바닥에 요를 깔고 자는 것이 좋다. 부부관계에 대한 고려도 중요하다. 아이와 같이 자다 보면 부부관계가 소원해질 수 있다. 이에 대한 부부간의 현명한 계획이 없다면 가정의 중요한 역할이 흔들릴 수 있다.  



그렇다면 언제까지 아이와 같이 잠자리에 들어야 할까? 이에 대해서는 연령 기준이 적합하지는 않다. 아이나 부모 어느 한쪽이라도 함께 자는 것이 불편하게 느껴진다면 따로 자는 것을 시도하는 편이 좋다. 또한 따로 자는 것을 아이가 전혀 불안하게 여기지 않는다면 어리더라도 따로 재우자.



대부분의 아이는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는 잠들 때 부모가 옆에 있어주기를 원하고, 잠에서 가끔 깨어나면 부모를 찾는다. 초등학교를 들어가는 것을 계기로 아이의 잠자리를 만들어주고 따로 자는 훈련을 시도하면 많은 아이들은 잘 적응한다.  



소아정신과 전문의·서울신경정신과 원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일상속에서 아이들과 놀아주세요 일상속에서 아이들과 놀아주세요

    | 2011. 05. 17

    [서천석의 행복육아]     아이들과 논다는 것은 어느덧 비일상적인 행위가 되고 말았다. 예전의 부모들도 허리가 부러질 정도로 힘든 노동 속에 살았다. 그러나 일상에는 아이와 공유하는 시간이 충분했고, 많은 놀이가 있었다. 들에 나가 풀피리를 ...

  • 자녀의 상상 속 친구갖기, 걱정보다 격려를 자녀의 상상 속 친구갖기, 걱정보다 격려를

    | 2011. 05. 03

    [서천석의 행복육아] 만 5살이 되기 전의 아이가 상상 속의 친구를 갖는 경우가 종종 있다. 외동인 경우엔 좀더 흔하다. 존 버밍햄의 그림책<알도>에서 외로운 주인공에겐 알도라는 상상 속의 친구가 있다. 알도는 주인공의 좋은 친구가 되...

  • 손가락 빨기, 말릴까 말까손가락 빨기, 말릴까 말까

    | 2011. 04. 19

    [서천석의 행복육아] 손가락을 자주 빨면 이가 잘못 나고, 감기도 자주 걸린다는데 어떻게 멈춰 주냐는 돌잡이 부모의 하소연을 종종 듣는다. 손가락을 빨면 애정결핍이냐는 걱정도 흔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런 우려는 사실이 아니다. 손가락 빨...

  • ‘부드러운 거절법’ 거울 앞 연습을‘부드러운 거절법’ 거울 앞 연습을

    | 2011. 04. 05

    [서천석 행복육아] 즐거운 거절이란 아마 없을 것이다. 거절이란 하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나 마음이 불편하다. 요구를 하는 사람은 분명 필요해서 요구를 한 것이겠지만 부탁을 받은 사람은 또 나름의 입장이 있기 마련이다. 부모와 아이 사이에...

  • 불안한 아이 달래는 4가지 방법불안한 아이 달래는 4가지 방법

    | 2011. 03. 22

    [서천석의 행복육아] 이웃 나라의 지진으로 모두의 마음이 편치 않다. 그곳의 사람들은 오죽하겠느냐마는 보고 있는 이 땅의 사람들도 불안 반 안타까움 반이다.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기질적으로 불안이 높은 아이들은 연일 계속되는 지진 소식에 ...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