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아빠처럼…아이 돌보는 ‘슈퍼맨’ 늘었지만 ‘새발의 피’

베이비트리 2015. 04. 17
조회수 4274 추천수 0
올해 1분기 ‘아빠 육아 휴직’
아빠.JPG » 아기를 돌보는 아빠. 강창광 기자
작년보다 56% 증가했지만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 4.5%뿐
소득 감소·승진 누락 걱정에 주저
부서장에게 인사고과 가점 주는 등
조직 문화 바꾸고 정책 지원 늘려야
올해 1분기 육아휴직을 간 아빠가 지난해보다 5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체 육아휴직자 가운데 남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4.5%에 머물러 ‘아빠 육아휴직’ 지원 대책을 크게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고용노동부는 16일 “올해 1분기 남성 육아휴직자 수는 87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564명에서 55.9% 늘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여성을 포함한 전체 육아휴직자 수도 1만6180명에서 1만9743명으로 22.0% 늘었다.

고용부는 “‘육아는 여성의 전유물’이라는 고정관념이 바뀌는 등 사회 인식의 변화에 힘입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2001년 아빠도 육아휴직을 갈 수 있는 제도가 도입된 뒤 지난해 10월부터는 엄마·아빠 가운데 두번째로 육아휴직을 가는 이한테 첫달 육아휴직 급여로 통상임금의 100%(최대 150만원)까지 주는 ‘아빠의 달’ 제도가 시행된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연간 남성 육아휴직자는 2010년 819명에서 지난해 3421명으로 꾸준히 느는 추세다. 하지만 지난해 육아휴직자 7만6833명 가운데 남성 비중은 4.5%뿐이다.

왜 남성 노동자는 육아휴직을 가기 힘든 걸까? 국내 한 정보기술(IT) 대기업에서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일하는 정아무개(38) 과장은 “네살·여섯살 딸이 있는데 육아휴직은 쓸 생각을 못해요. 회사가 육아휴직에 색안경을 끼고 보진 않아요. 하지만 요즘 사내에서 성과를 많이 얘기하는데, 육아휴직을 다녀오면 경력 단절이 생기고 성과 경쟁에서도 뒤쳐집니다. 결국 인사평가를 낮게 받고 승진도 어려워져요”라고 말했다.

1429182729_142918200070_20150417.JPG

지난해 7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남성 육아휴직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보면, 육아휴직 여부를 결정할 때 남성이 가장 많이 걱정한 건 소득 감소(41.9%)다. ‘승진 등 직장 내 경쟁력 저하’(19.4%), 동료의 업무 부담(13.4%) 등이 뒤를 이었다.

남성 육아휴직을 주저하게 만드는 가장 큰 요인인 소득 감소 걱정에는 한국 사회의 불평등한 임금 구조가 큰 구실을 한다. 여성 노동자의 임금이 남성의 67% 수준이라 아빠가 육아휴직을 가면 가정경제에 큰 부담이 된다. 성별 임금 차별의 모순을 해소하는 동시에 아빠든 엄마든 육아휴직을 갈 때 통상임금의 40%(100만원 한도)만 주는 현재의 육아휴직 급여 수준을 더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배경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복지를 자랑하는 스웨덴은 육아휴직 때 이전 급여의 80%를 보전해준다.

이것만으론 부족하다. 올해 1분기 남성 육아휴직자 879명 가운데 54.3%가 300명 이상 사업장 소속이다. 전체 취업자 가운데 300명 이상 사업장 소속이 차지하는 비중이 10분의 1에 불과한데도 육아휴직자 비중은 절반을 넘는다. 중소기업에서 일하거나 비정규직인 남성 노동자의 육아휴직 사용은 가물에 콩 나 듯하는 셈이다.

김영옥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남성 육아휴직을 늘리려면 육아휴직자가 나온 부서나 부서장한테 인센티브를 주는 등 조직문화를 바꿔야 한다”며 “육아휴직 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중소기업과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책의 우선순위에 두고 투자와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짚었다.

전종휘 기자 symbi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