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야근 많은 엄마는 어떻게 아이 키우나요?

양선아 2015. 12. 16
조회수 5486 추천수 0

 144053236430_20150827 (1).JPG5개월간의 출산·육아 휴직을 끝내고 곧 복귀할 예정인 시사·교양 프로그램 담당 PD입니다. PD 생활은 잦은 야근과 밤샘 근무, 지방과 해외 출장까지 그야말로 불규칙한 삶의 전형입니다. 집 밖에서 오전 10시부터 새벽 2~3시까지 떠나 있는 엄마라, 자는 시간 외에는 아이와 함께할 수 없습니다. 시댁 근처로 이사했고, 시어머니께서 베이비시터와 함께 아이를 돌보기로 했습니다. 언제 들어올지 모르는 예측 불가능한 엄마와 조금이라도 시간을 보내는 편이 나은 건지, 아니면 시어머니께 전권을 넘기고 밤에도 아이가 할머니랑 자게 하는 게 맞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주 양육 공간을 어디로 해야 할까요? 그리고 엄마가 이렇게 불규칙적인 삶을 살아도 괜찮을까요? (나 PD)


[양 기자의 워킹맘을 부탁해]
생후 1~2년 아이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와 안정감 
건강한 애착 형성 위한 주 양육자 꼭 엄마 아니어도 괜찮아

144053236439_20150827 (1).JPG
시사·교양 PD는 신문사의 사회부 기자만큼 불규칙적인 생활을 합니다. 아이를 안정적으로 돌볼 수 있는 환경은 아닙니다. 그러나 님은 시어머니라는 든든한 산이 있어 상대적으로 상황이 나은 편이네요.
아시겠지만 생후 1~2년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 안정감입니다. 이 시기에는 건강한 애착 형성에 가장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기저귀가 축축하면 갈아주고, 졸리면 잠을 재우고, 지루해하면 함께 놀아주고, 배고파하면 먹거리를 주는 등 양육자의 민감한 반응이 중요합니다. 이런 사랑을 주는 양육자가 꼭 엄마여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전문가들은 엄마가 몸이 아프거나 우울증을 앓는 경우, 또 아이를 안정적으로 돌보지 못하는 경우라면, 차라리 다른 양육자가 아이를 정성껏 돌보는 것이 낫다고 말합니다. 이 시기에 가장 중요한 점은 일정한 양육자가 아이 곁을 지켜주고 믿음과 안정감을 주는 것이지, 꼭 엄마가 아이를 돌봐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6001645022_20151214.JPG
씨네21 백종헌

제가 아는 한 교양 프로그램 PD도 시어머니의 안정적인 애착 육아로 두 아이를 잘 키웠습니다. 아이가 어릴 때는 아예 두 돌까지 지방에 있는 시댁에 아이를 맡겼고, 둘째가 태어난 뒤로는 시어머니가 서울로 이사 와 두 아이를 보살폈지요. 그 PD는 “나보다 시어머니가 훨씬 안정적인 애착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일찌감치 인정했다”며 “주 양육자인 시어머니의 심기가 불편하지 않도록 노력했고, 틈나는 대로 아이들과 함께 놀았다”고 말하더군요. 이렇듯 선배 PD 중에도 역할 모델이 있습니다. 그들을 찾아 실질적인 조언을 구하고, 주 양육자인 시어머니와 또 다른 양육 파트너인 남편과 협업 체제를 잘 구축하세요.

일단 아이의 주 양육 공간을 시댁으로 하는 것이 나아 보입니다. 주 양육 공간을 시댁으로 하면서 님이 일찍 퇴근한 날에는 아이와 함께 더 많은 시간을 보내세요. 틈틈이 짬을 내 아이와 스킨십을 많이 하세요. 눈을 많이 맞추고 이야기도 많이 해주세요.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남편과도 역할 분담을 잘 하세요.

‘왜’라는 질문보다 ‘어떻게’라는 질문이 더 효과적입니다. 워킹맘들은 아이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아 ‘나는 왜 이렇게 힘들게 아이를 키워야 하지?’ ‘왜 나는 이런 직업을 선택했나?’ ‘이렇게 살아도 괜찮나?’ 같은 질문을 하면서 에너지를 많이 소진합니다. 그런 워킹맘들의 고민을 들을 때마다 저는 ‘지금 내 앞에 놓인 상황을 어떻게 현명하게 해결해갈까’에만 집중하자고 말합니다. 조금만 관점을 달리하면 방법이 보이고, 그렇게 방법을 찾다보면 쥐구멍에도 볕 들 날이 옵니다. 물론 힘들 거예요. 아이랑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는 미안함이 스멀스멀 올라와 괴롭고, 일이 힘들면 아이를 핑계로 ‘사표’를 던지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 때도 있을 겁니다. 그렇지만 이것 또한 지나갑니다. 일단 당면 과제인 생후 1~2년 아이의 안정적 애착 형성에만 집중합시다. 나 PD, 파이팅!

양선아 <한겨레> 삶과행복팀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