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

유아 아토피 비장과 신장 다스려야

송호철 2013. 02. 11
조회수 10654 추천수 0

20130207_01.jpg » 한겨레 자료 사진.


유아의 아토피성 피부염의 치료시에 우선 고려해야 할 것은 비장과 신장의 기능입니다. 비장이 허약하면 소화기능이 미발달된 상태로 영양흡수를 잘 못하는데 단백질을 아미노산으로 완전 분해 하지 못하고 알레르겐으로 흡수하므로 음식 알레르기가 많지만 2세경 위장기능이 발달되는 시기에 음식 알레르기가 감소되어 갑니다. 신장은 선천적으로 부여받은 성장발달의 에너지를 갖고 있는 곳입니다.

 

아토피 피부염에 비장과 신장을 치료하는 것은 근본을 치료하는 방법(本治)이고, 표치(標治)하는 피부의 풍열(염증반응)을 제거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증상에 따라 근본을 치료하는 것을 위주로 삼기도 하고 본치와 표치를 동시에 하기도 합니다. 표치(標治)라는 것은 표면적으로 문제가 된, 드러난 현상을 다스린다는 것이고, 본치(本治)라는 것은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을 다스린다는 것입니다.

 

유아의 경우 증상이 심한 편이어도 병정이 짧은 편이기 때문에 한의학으로 봤을 때 체내 문제는 그리 심각하게 악화되지 않았으므로 비교적 단시간에 잘 치료될 수 있습니다. 한약도 아동에게 잘 맞는 약이면 대체로 잘 복용하는 편입니다. 만약 한약을 복용하지 못한다면 모유를 통한 간접 복용도 한약을 효과를 발휘하게 할 수 있습니다.

 

엄마들은 처음에는 스테로이드를 사용하다가 계속 사용하면 안될 것 같아 걱정이 되어 스테로이드를 끊으면 갑자기 아토피 피부염이 심해져서 내원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만약 아동의 증상이 심각하여 스테로이드를 사용해왔다면 외용 스테로이드를 당분간은 사용하면서, 한약으로 치료해가면 자연스럽게 스테로이드 사용량을 줄이다가 끊을 수 있습니다. 점차로 스테로이드를 줄여나가는 방법을 씁니다.

 

보통 치료기간은 1개월~4,5개월 정도 걸리는데 아토피 피부염의 치료는 유아기나 어릴 때 발병한 것, 발병한지 오래되지 않은 것은 비교적 짧은 기간에 잘 치료되는 편입니다. 그러나 발병이 오래된, 여러 가지 치료를 받은 성인형 아토피 피부염은 치료가 쉽지 않습니다.

 

치료방법은 한약과 외용약을 활용합니다. 한약은 비장과 신장을 강하게 하는 약과 염증을 가라앉히는 여러 가지 약중에서 환아에 맞는 약을 선택합니다. 외용약은 피부염을 치료하는 금은화, 연교, 황련, 황백을 비롯한 많은 약재들 중에서 선택하여 달여서 외용약으로 만들거나 연고형태로 만들어서 사용합니다. 라벤더 오일, 조조바 오일, 올리브 유 등에 피부 염증을 치료하는 한약을 추출해서 만들어 외용제로 쓰면 보습 피부장벽을 보호하고 염증치료, 피부재생 촉진 등 여러 효과가 있습니다. 저는 직접 여러 오일과 한약재를 토대로 아토피피부염을 비롯한 피부질환에 효과적인 외용제를 연구해 보았습니다. 만약 엄마가 연고 제조에 관심이 있다면 이를 취미삼아 만드는 인터넷 까페들이 있는데 여기에 가입해서 배우고 같이 만들면 재미있습니다.

 

아토피 피부염에 좋지 않은 음식들로는 유제품과 밀가루 제품이 있습니다. 유제품에는 카제인 단백질이 포함되어 있어서 유당불내증을 유발합니다. 복통, 설사, 피부질환, 집중력장애 등 여러 질환의 원인이 됩니다. 밀가루에는 글루텐이라는 단백질이 함유되어 있어서 역시 소화장애, 복통, 설사, 피부질환과 ADHD, TIC 등을 유발합니다. 그리고 고기류중에서도 돼지고기와 닭고기는 피하는 편입니다. 돼지고기도 수육은 괜찮은 편이고 튀긴 것은 안좋습니다. 다만 체질에 따라 더욱 엄격하게 하기도 합니다.

 

만약 모유 수유중이라면 어머니의 음식을 주의하여야 합니다. 어머니의 식단에 따라서 유아에게 큰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어머니의 스트레스나 정서적 불안정도 호르몬의 변화를 일으키고 영아에게 영향을 주어 피부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좋은 음식들은 현미식, 현미와 콩, 잡곡의 혼합식(예, 현미 60%, 검정콩 20%, 조 수수 10%등)이 좋습니다. 완전 야채식이 좋지만, 힘든 경우에는 적당한 육류를 먹어도 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송호철
한의학박사. 원광대, 대전대, 우석대 한의과대학에서 강의. 자생한방병원, 광동한방병원, 위담한방병원, 경희정함한의원에서 근무. 현재 군산 한방병원에서 턱관절 안면비대칭, 체형교정(산후, 직장인, 학생), 척추질환(디스크, 협착증), 성장 진료를 하고 있다. 전통적인 한방 진료 방법과 현대적인 영상진단(MRI X-RAY)를 참고한 진료를 하고 있으며, 내과, 정서적인 문제, 척추체형구조를 포괄해서 인체를 종합적으로 진찰하여 상담 및 치료하고 있으며, 음식과 운동을 포함한 생활관리를 제시하는 통합의학과 전인치료를 지향하고 있다.
이메일 : splow77@daum.net      

최신글




  • 달라도 너무 다른 몸, 여성 건강 잣대는 생리달라도 너무 다른 몸, 여성 건강 잣대는 생리

    송호철 | 2013. 04. 11

    중3 여학생인데 생리가 계속 있다고 치료받으러 왔다. 먼저 산부인과에 들렀는데, 산부인과에서는 별다른 이상이 없다고 한다. 위장과 신체적인 문제점, 스트레스 여부, 공부와 교우관계, 두통등 스트레스 관련 문진과 맥도 해본 결과 스트레스가 심...

  • 아동에게 증가하는 안면신경마비아동에게 증가하는 안면신경마비

    송호철 | 2013. 03. 12

      최근 초등학생을 비롯한 아동, 청소년, 학생들에게서 안면신경마비(벨마비)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4주 전에 진료실을 방문한 L군(13세)도 좌측 안검의 하수와 입술의 마비로 내원한 경우이다. 8회(2주) 치료를 받고 사정상 내원치 않았다가 얼마...

  • 항바이러스 한약 효과 감기 면역력 맞춤 처방항바이러스 한약 효과 감기 면역력 맞춤 처방

    송호철 | 2013. 01. 31

       항바이러스 한약은 감기의 기간을 단축시키고, 열감기나 목감기, 기침감기, 코감기 등 감기의 유형과 본인의 면역력에 맞는 처방을 줄수 있으므로 개인에 따른 최적의 치료를 할수 있어 효과가 높다. 또 항바이러스 한약은 면역력...

  • 체온 1도 떨어지면 면역력 30% 낮아진다체온 1도 떨어지면 면역력 30% 낮아진다

    송호철 | 2013. 01. 10

        차가운 것을 과하게 섭취하면 복통, 설사, 장염, 소화장애, 체하고, 위장관 이외의 증상으로 두통, 오한, 수족냉증, 요통 등이 오기 쉽다. 또한 천식, 해수, 감기에 잘 걸리는데 이는 차가운 것으로 인한 면역력의 저하 및 신진대사...

  • ADHD 아동들 약물치료가 유일한 해결책일까ADHD 아동들 약물치료가 유일한 해결책일까

    송호철 | 2012. 11. 15

    부모가 ADHD 아동의 문제를 강점으로 바꾸는 사고의 전환이 오히려 ADHD의 해결에 도움이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