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요즘 아이들한테 외모는 중요한 덕목

베이비트리 2016. 07. 26
조회수 4469 추천수 0
윤다옥 교사의 사춘기 성장통 보듬기

방학 직전에 학교 아이들에게 여름방학 계획표를 세워보자고 했더니 일제히 키득거렸다. “우린 못 지켜요!” “어차피 안 돼요.”

우선, 이번 방학 때 자기가 해보고 싶은 것, 꼭 해야 하는 것 목록을 만들어보게 했다. 공부 계획 다음으로 다이어트, 운동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어느새 사춘기 아이들한테 외모는 매우 중요한 ‘덕목’이 되어 버렸다. ‘뚱뚱하면 왕따당한다’는 말에 마음은 편치 않지만 아주 낯선 이야기는 아니다.

학교에서도 외모 때문에 스트레스받는 아이들을 많이 본다. 중3 여름방학 때 쌍꺼풀 수술을 했던 아이가 있었다. 다른 아이를 통해서 들은 얘기로는 주변 애들이 장난으로 ‘눈 작다’고 하는 말에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했다. 그리고 한 아이는 같이 다니는 아이들에 비해 하체가 조금 더 튼튼했을 뿐이었는데, 그게 문제가 되어 극심하게 다이어트를 한 모양이었다. 결국 생리까지 멈춰서 주변 어른들이 걱정을 많이 했다.

몸무게를 5㎏을 넘어 10㎏까지 빼겠다는 아이들이 너무 많다. 대부분 굶어서 빼겠단다. 흐지부지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많지만, 굳은 의지로 실천해내는 소수의 아이가 거식증으로 알려진 섭식장애를 겪지 않을까 염려되기도 한다.

요즘은 성형수술이나 각종 시술에 대해 부모들도 많이 개방적이 되긴 했지만 성형수술을 마냥 쉽게만 생각할 수는 없다. 한번 한 성형은 되돌릴 수 없는 만큼 사춘기 시절의 변덕스러운 마음 변화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아이가 자신의 외모에 만족하고 자신감을 가지려면 어린 시절부터 부모가 아이를 있는 그대로 예뻐하고 소중히 대해야 한다. 이 부분이 충족되지 않을 때 아이들은 쉽게 자신의 외모에서 문제를 찾는다. 그 부분이 수정되면 사랑받을 수 있고 자신감이 생길 거라고 거꾸로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한 번의 성형수술이나 시술로 건강한 자존감, 자아상이 회복되지 않는 것이다.

아이가 외모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면, 어떤 점이 신경 쓰이는지, 괴로운지를 충분히 들어주고 이해해줘야 한다. “남의 시선 신경 쓰지 마. 네 할 일을 잘하면 돼”라는 말도 해답이 안 된다. 외모순으로 성공과 행복의 순서가 정해지지 않는다는 실제 사례들, 외모와 상관없이 당당하게 자기를 사랑하고 가치 있게 여기는 사람들에게 다른 사람들의 인정과 존중이 더 따른다는 사실 등을 구체적으로 알려줘도 좋겠다.

아이가 자신이 어떻게 해볼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여기는 일들이 많을수록 그에 따른 스트레스가 외모 집착으로 나타나기 쉽다. 아이 스스로가 컨트롤하는 경험들을 해볼 수 있게 해야 한다.

윤다옥 한성여중 상담교사·사교육걱정없는세상 노워리 상담넷 소장
윤다옥 한성여중 상담교사·사교육걱정없는세상 노워리 상담넷 소장

살을 빼려는 것도 자기관리의 하나로 볼 수 있다. 그 과정을 아이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경험할 수 있다면, 자신이 선택하고 집중해서 수행했을 때 느끼는 성취감을 얻게 될 것이다. 부모는 아이 곁에서 현재 성장을 고려해 어느 정도의 감량이 필요한지, 어떤 방법이 좋을지 함께 의논해주면 된다. “운동해”, “그만 먹어”라는 지시로는 부족하다. 식단도 챙기고, 매일 저녁 함께 운동하러 나가는 것도 필요할 수 있다.

한성여중 상담교사·사교육걱정없는세상 노워리 상담넷 소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