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를 명문대에 보내고 싶다고요?

베이비트리 2017. 03. 24
조회수 1696 추천수 0
미 대학 학생상담과장 출신 저자 
‘헬리콥터 양육’ 치르는 대가 분석
지친 부모·자녀 함께 살 길 제안

00503768_20170323.JPG
헬리콥터 부모가 자녀를 망친다 
줄리 리스콧-헤임스 지음, 홍수원 옮김/두레·1만9000원

미국 중상류층 부모의 자녀 교육을 다룬 책이지만, 한국 중산층 가족을 보는 듯하다. <헬리콥터 부모가 자녀를 망친다: 자녀를 진정한 성인으로 키우는 법>(HOW TO RAISE AN ADULT, 2015)의 지은이 줄리 리스콧-헤임스는 스탠퍼드 대학과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한 엘리트. 그는 가족과 함께 실리콘밸리 근처 대표적 중산층 도시인 팔로 알토에 거주하며 스탠퍼드 대학에서 10년 동안 신입생 상담과장으로 일했다. 그 자신 아이를 명문대에 보내고 싶어 한 열혈 학부모로서, 학생들의 문제를 가까이 접해온 교직원으로서 학부모들의 자녀 과잉보호를 이해하면서도 그들의 행동이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두 눈으로 생생히 보고 겪었다. 500쪽이 넘는 책은 지은이의 오랜 경험과 학생 지도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많은 논문, 조사결과, 보고서를 참고하고 학자, 입시담당관, 고용주, 학부모, 학생, 기자 등 150여명을 인터뷰한 결과를 묶은 것이다.

00503769_20170323.JPG
지은이 줄리 리스콧-헤임스.두레 제공

미국에서 중산층 자녀 양육의 두드러진 변화는 1980년대 초중반에 벌어졌다. 81년 미국을 떠들썩하게 한 어린이 유괴 살해사건이 발생한 뒤 학부모들은 아이들의 등하굣길을 돌봐주기 시작했으며, 비슷한 시기에 승자독식의 신자유주의적 교육방식이 도입되었다. 1983년 미국교육수월성위원회가 내놓은 ‘위험해진 나라’(A Nation at Risk) 보고서 발표 뒤 ‘모두 1등을 향해 경쟁하자’는 연방정부의 교육정책이 시행되었고 성취 문화가 조장되었던 것이다. 이 문화는 싱가포르, 중국, 한국의 기계식 암기 학습을 강조했다. 어린이들은 숙제 부담에 시달렸고 부모들은 자녀의 성적 경쟁에 팔 걷고 나섰다. 90년에는 아이들 주변을 맴도는 ‘헬리콥터 부모’(1946~64년생)라는 신조어가 나왔고 그들의 첫 자녀인 ‘밀레니얼 세대’가 90년대 후반께 대학에 들어가기 시작했다. 스탠퍼드 대학 캠퍼스에 학부모가 등장하는 새로운 현상을 지은이가 목격한 것도 이때부터다.

부모의 과잉보호와 면밀한 관리 속에 유년 시절을 보낸 학생들은 우수했지만, 심한 우울감을 호소했다. 2000년대 들어 실제 미국 4년제 대학들의 큰 고민거리가 바로 학생들의 정신건강 문제였다고 지은이는 밝힌다. 중국계 미국인 에이미 추아가 쓴 <호랑이 어머니의 군가>(Battle Hymn of the Tiger Mother)는 한국에서도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지만, 이렇게 고압적인 ‘호랑이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들 다수는 결국 ‘상처입은 호랑이’가 되었다. 어릴 때부터 부모가 모든 일을 알아서 척척 해주었던 학생들은 시키는 일은 곧잘 했지만 사유하는 힘이 딸렸고, 교수에게 ‘더 생각해보라’는 논평을 받으면 당황하기 일쑤였다. “제게 무슨 이야기를 하라는 것인지 제발 이야기해 주세요.” 명문대 입학에 목을 맨 가족 모두가 기진맥진하게 된 데는 대학의 책임도 컸다. 대학은 학생의 대학진학적성시험(SAT) 성적이 부모의 재력을 나타낸다는 점을 잘 알고 있으며 특정 매체의 대학 순위 발표가 ‘돈 주머니’와 연결되며 과장된 ‘대학 브랜드 엘리트주의’를 강화한다고 지은이는 분석했다.

두레 제공.
두레 제공.

책은 대학을 향해 치열한 경쟁을 끊어내라는 추궁을, 정책입안자들에게는 신자유주의적 교육정책의 반교육성을 일갈한다. 부모에게는 과잉보호를 대체할 수 있는 ‘권위적 양육 방식’을 권한다. 따뜻함과 엄격함, 감독과 자유 사이에 균형을 맞추라는 것인데 물론 쉽지는 않다. 그래서 더 촘촘한 지침도 제공한다. 학령기에 따라 자녀들과 어떻게 대화하면 좋을지, 대학 입학 전에 꼭 해야 할 경험은 무엇인지, 심지어 어렸을 때부터 집안일을 도와 온 아이들일수록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며 연령별로 어떤 허드렛일을 맡길 것인지까지 상세하게 일러준다.

‘헬리콥터 부모’를 준엄하게 꾸짖지만, 지친 마음을 달래며 당근도 준다. 현대인은 ‘마을 전체가 한 아이를 키운다’는 의식을 잃어버렸고 동네에서 ‘우리 아이들’을 함께 키우던 옛날과 달리 이제는 부모 스스로 엄청난 육아전문가가 되어 각자 스트레스 속에서 ‘내 자식’만 키울 수밖에 없는 환경으로 바뀌어 버렸다는 것이다. 아이들을 키우느라 부모의 결혼이 위태로워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 과잉보호는 가족 모두의 행복을 망칠 수 있다.

지은이는 부모들에게 “자신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권한다. 항공기 구난지침에 나와 있듯 다른 사람을 구조하기 전에 가장 먼저 자신의 산소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것이다. 자녀 대학등록금보다 부모 은퇴자금이 먼저고, 부모가 잘 살았을 때 자녀도 부모의 노이로제에 시달리는 일은 없을 것이란 얘기. 결국 이는 철학자 미셸 푸코가 강조한 ‘자기배려’의 기술과도 연결되는 일이 아닐지. 지은이는 강조한다. “사람은 자기 자신을 잘 돌볼 때 가장 큰 능력을 발휘하고, 또 다른 사람들에게 가장 큰 도움을 준다.”

이유진 기자 frog@hani.co.kr, 사진 두레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