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맞벌이 부모 아이들이 아플땐…광주 광산구는 ‘병원아동보호사’

베이비트리 2018. 05. 03
조회수 1402 추천수 0
병간호에 그림책도 읽어줘 
구가 이용료 50~90% 지원
“저출산 대안…전국 확산해야”

광주 광산구가 2016년 11월부터 시작한 병원아동보호사제가 맞벌이 가정 부부 등 이용자들한테서 호평을 얻고 있다. 사진은 병원아동보호사들이 병원에 입원중인 아동을 돌보고 있는 모습. 광산구 제공
광주 광산구가 2016년 11월부터 시작한 병원아동보호사제가 맞벌이 가정 부부 등 이용자들한테서 호평을 얻고 있다. 사진은 병원아동보호사들이 병원에 입원중인 아동을 돌보고 있는 모습. 광산구 제공

광주 광산구가 처음 시작한 병원아동보호사제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일 광산구의 말을 종합하면, 대한아동병원협회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병원아동보호사제 도입을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에 제안했다. 아동병원협회는 “출생아 수 30만명 시대에 돌입했다. 매년 30만명만 출산하면 60년 뒤에는 1800만명의 인구 소국이 된다”며 “맞벌이 등 젊은 부부들이 걱정없이 출산할 수 있는 사회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병원아동보호사의 도입과 정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병원아동보호사제는 맞벌이·저소득가정 자녀들이 아이가 아파 병원에 입원하면 아동전문 간병 교육을 받은 인력(병원아동보호사)이 아동을 돌봐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광산구공익활동지원센터는 2016년 11지역 아동병원들, 대학 교육기관과의 협업체계를 구축해 이 사업을 시작했다. 광산구는 노동부의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병원아동보호사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1·2기 교육지원 과정(112시간) 수료생 67명은 협동조합 2개를 설립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제도의 장점은 맞벌이나 저소득층 가정에서 입원 중인 아이를 마음놓고 맡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또 경력단절 여성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효과도 커 일석이조다. 병원아동보호사들은 아이들을 보살피고 틈틈이 그림책도 읽어준다. 구는 올해 8천만원의 예산을 세워 1인당 20시간 안에서 서비스 이용료의 50~90%를 지원하고 있다. 지원금 기준으로 지금까지 562명이 6927시간의 돌봄서비스를 이용했다. 광산구 쪽은 “광주의 다른 구에 사는 맞벌이부부도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느냐고 문의할 정도로 인기가 좋다”고 밝혔다. 아동병원협회는 “이 사업의 효과가 큰 만큼 일부 미비점을 보완해 전국으로 확산시키는 방안을 모색하면 저출산 문제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