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큰 설레임들에게...

조회수 3125 추천수 0 2014.06.28 14:37:26

엄마의 가장 큰 설레임.. 사랑하는 다영, 서영 영자매에게..

지금 엄마 눈앞에서 똑같은 잠옷을 입고, 맛있게 수박을 먹으며 재미있게 만화책을 보고 있는 너희들~~

정말 엄마 뱃속에서 나온 거 맞지??

언제 이렇게 커버렸을까 싶게 지금 엄마 눈앞에 있는 너희들은 이제 더 이상 아가가 아닌 숙녀의 모습이야.

다영이와 만난지는 11년, 서영이와 만난지는 8년.. 너희들이 커 가는 모습에서 시간의 위대함이 느껴지곤 한단다.


어디선가 이런 글을 읽은 적이 있던 것 같아. 부모가 되는 일은 세상 어디에도 없을 만큼 특별한 일이지만 수도 없이 스스로를 내려놓아야 하는 일이라고..

엄마는 그 글을 읽고 많이 공감했었지.

엄마의 욕심을 내려놓지 못하고 세상의 기준에 너희들을 맞추려고 억지 부렸던 마음,

너희들의 마음을 읽으려고 노력하기 보다는 엄마의 마음만 읽어주려고 강요했던 마음..

엄마로서 참 미안하고 미안한 그런 마음들이 엄마의 안에 가득했더구나.


직장 다니는 엄마로 한 번도 공개수업에 참여도 못 해 주고 집에서 기다렸다가 따뜻한 간식 한 번 챙겨주지 못한 게 늘 마음에 걸린단다.

엄마가 다른 엄마들처럼 집에서 세세하게 챙겨주지 못해서 너희들에게 안 좋은 영향을 끼치는 건 아닐까. 다른 아이들에게 뒤쳐지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들로 속상한 시간들도 있었지.

그런데 엄마의 걱정과는 달리 정신력 강한 우리 영자매는 누구보다 성실하고 밝게 생활을 잘 해나가더구나.


엄마에게 또 다른 새로운 세상을 가르쳐 준 영자매 나의 딸들아..

엄마가 됨으로서 엄마는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졌고, 너희들이 자라는 모습을 보면서 미래를 기대하는 설레임이 생겼단다.

엄마는 너희들이 스스로와 주변 사람들을 사랑하고 너희가 가고 있는 길을 즐겁고 행복한 마음으로  걸을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자랐으면 하는 바램이야.

그런 영자매로 키우려면 시험지 위의 점수보다 영자매의 마음을 더 잘 들여다 볼 수 있는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해야겠지??  그러기 위해선 엄마도 수도 없이 엄마를 내려놓아야겠지만 그래도 노력해볼게^^

엄마도 엄마로서의 경험이 없고 처음인지라 미숙할 때, 어리석을 때도 많이 있었고 앞으로도 여러 번 그럴지 몰라.

하지만 진심을 다해서 사랑하는 마음은 늘 변함없을거란다.

앞으로 오래도록 많은 길들을 걸어가야 할 우리 영자매..나의 딸들~~

아낌없이 주는 나무의 그 나무처럼 엄마는 너희들 곁에 있을 테니 씩씩하고 즐겁게 세상을 향해 나아가길 바래~~


2014년 6월 너희들을 사랑하는 엄마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발표] 엄마가 미안해 편지 공모전 file [1] 베이비트리 2014-07-15 20404
공지 ‘엄마가 미안해’ 편지공모전 안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03 80936
공지 본보기 편지 : 사랑하는 준이에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03 33664
72 [잘할게상 수상작] 그래서 미안했어 imagefile sainthag 2014-06-29 5227
71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imagefile heyiaqua 2014-06-29 4041
70 하늘을 머금고 웃는 아이에게 file egoist777 2014-06-29 3114
69 아들의 성적표 file [1] altb486 2014-06-28 4113
68 아무것도 안 한 엄마여서 미안해 porpia 2014-06-28 3264
» 가장 큰 설레임들에게... jangsupal 2014-06-28 3125
66 어디갔다 이제왔니 달깡달깡 내 아기야 imagefile dmswhd96 2014-06-28 5379
65 [사랑해상 수상작] 다른 세계 갇힌 얘야, 엄마가 창 되어줄게 imagefile rashaim74 2014-06-27 11292
64 [미안해상 수상작] 우리, 뜨겁고 진한 사랑을 나눠가지며 imagefile 해피고럭키 2014-06-27 5181
63 사랑해, 우리 아들. jusung78 2014-06-27 3241
62 [잘할게상 수상작] 밝은미래를 못보여줘 미안해 imagefile crack79 2014-06-26 4704
61 햇살 보다 눈부신 개구쟁이 우리 아들 건우에게 :) ibluei 2014-06-26 3255
60 [잘할게상 수상작] 엄마를 한 뼘씩 자라게 하는 너에게 imagefile kja1003 2014-06-26 6636
59 엄마의 영원한 첫번째인 아들, 요한아~♥ wn2452 2014-06-26 3084
58 너의 작은 선물에~ file binun 2014-06-25 3292
57 엄마의 작은 천사 다은아. 사랑해. 그리고 미안해. imagefile mademine 2014-06-25 3310
56 햇살보다도 눈부신 내아가..♡ carrot327 2014-06-25 4145
55 곱슬머리 우리 왕자님에게 emje 2014-06-25 3239
54 엄마의 고백 spism050 2014-06-24 3287
53 [잘할게상 수상작] 행복한 엄마가 될게 imagefile blueizzy 2014-06-24 557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