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604922_P_0.JPG » 한겨레 사진 자료 :: 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 >

['엄마가 미안해' 편지 공모전 잘할게상 수상작]
이젠 친구가 되어가는 내 딸들 보렴

란이 민이에게
 
책을 좋아하는 엄마가 울딸들에겐 책 읽어줘 본 적 거의 없고, 논술 역사 가르치면서 울딸들에겐 글쓰기는 물론, 역사 파노라마조차 말해주지 않았지. 그래서일까. 울딸들은 서툴면서도 엄마한테 기대기보다 모든 걸 스스로 하려 하는 것 같애. 잘해서가 아니고 당연히 스스로 해야 한다는 생각이 굳혀진 듯 해. “엄마가 그렇게 키웠잖아.” 너희들이 편하게 하는 말이지.

때로 무릎위에 앉혀놓고 어린제자들에게 신나게 책 읽어 줄 때마다, 자식만을 살뜰히 보살피는 엄마들을 볼 때마다, 여유로운 가정에서 자라는 제자들을 볼 때마다 아빠의 빈자리도 내색안하며 잘 자라준 내 새끼들을 떠올린다. 아프고 미안해서 혼자 살짝 눈물을 훔치기도 하지.
  
울타리만 엮어주며 키운 딸들, 너희들이 지금보다 훨씬 더 어렸을 때 엄마가 고민했던 일 기억나? 너희들을 키우기엔 엄마의 일이 그리 돈을 버는 직업이 못돼서 보험회사에 있는 엄마친구가 ‘애들을 위해 2년 정도만 보험 해봐. 내가 많이 도와줄게’라고 말한 적 있었지. 그때 엄마는 영업 같은 게 정말 자신 없었지만 너희들 때문에 맘이 흔들렸었는데, 어린 너희들이 말했지. “ 돈 잘 버는 엄마보다 돈 잘 못 벌어도 논술선생님인 엄마가 더 좋아요.” 그 어린 나이에, 초라한 집에서 그래서 때로 친구들한테 상처받기도 했음에도 그렇게 큰 마음을 가진 너희들이 엄마는 얼마나 고맙고 미안하고 자랑스러웠는지 모른단다.

못보내도 학원 한 두 개씩은 다니는 게 보통인 요즘인데, 중딩 고딩인데도 제대로 보낸 학원이 없지. 물론 틀에 매인 교육을 거부하는 엄마지만 그래도 엄마 맘 구석이 편한 것만은 아니란다. 주변 사람들은 너희들의 재능을 때로 칭찬하지. 그러면서 꼭 따라오는 말들은, ‘이렇게 멋진 애들을 부모가 좀 신경 써줬으면, 경제력 있는 부모가 좀 뒷받침 해줬으면 얼마나 더 나아졌을까?’ 는 말들을 하곤 하지. 물론 엄마도 공감하지. 애써 아닌 척 하지만 엄마도 자식 앞에선 보통의 엄마인데……

 학습적인 부분에선 조금만 노력하면 좋겠다는 안타까운 바람도 가지는 엄마지만,  잘사는 집 애들 앞에서 조금도 꿀리지 않고 당당한 내 딸들, 대한민국 교육과는 거리가 먼 듯 자라온 내 딸들이기에 엄마는 늘 내 딸들이 가진 재능과 의지를 충분히 믿지. 당연히 큰 걱정도 안하고, ㅎㅎ 너무 무심한가??

 한번뿐인 인생인데 남들과 똑같은 잣대에 맞추려 허우적대며 살아갈 필요 없잖아. 그런 삶, 엄마도 재미없어. 학교성적은 하위권이지만 사고력 성적은 너희들이 상위권임을 엄마는 자부해.

최고가 아니면 어때. 우뚝 서지 못한 삶이면 어때. 뚜렷한 꿈을 가진 너희들이 엄마는 자랑스럽다. 빛나는 삶이 아니라도 괜찮아. 꿈을 찾아가는 너희들의 길이 싱그러우면 되는 거지.

인생의 다양한 모습들을 바라보며 느끼며 체험하며 깨달아갈 줄 아는 마음과 눈을 가진 울딸들, 너희들이 있어 엄마의 삶도 풍성하단다. 내 가슴 속 때로 진흙더미에 나뒹굴어도 너희들은 연꽃 되어 엄마를 한없이 빛나게 해주니까. 길을 잃어도 내 딸들은 그 길을 즐길 테니까. 그 헤맴조차 내 딸들은 그저 즐길 테니까. 

아직도 여전히 돈은 잘 못 벌고 여전히 바쁜 엄마지만 그래도 엄마는 늘 항상 너희들만이 전부란다. 엄마가 살아있는 기쁨을 느낄 때 중 한 가지는 너희들의 밝고 호탕한 웃음소리를 들을 때란다. 엄마 혼자서 이런 상상을 자주해. 훗날 너희들이 완전한 어른이 되어 꿈을 펼쳐가는 모습 말이야. 상상만 해도 엄마 눈엔 눈물이 맺히지. 사랑한다. 내 딸들, 부족한 엄마 뱃속으로 나와 준 것도 고맙고 불만 없이 잘 자라 줘서 고마워.그래서 더 미안해. 꿈을 향한 고생은 하되 무탈하고 건강하기만을 기도해.^^

                                                                     이젠 너희들의 잔소리를 더 듣는 엄마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발표] 엄마가 미안해 편지 공모전 file [1] 베이비트리 2014-07-15 18921
공지 ‘엄마가 미안해’ 편지공모전 안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03 75352
공지 본보기 편지 : 사랑하는 준이에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03 31530
92 [미안해상 수상작] 지금 사랑하지 않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야 imagefile dlgytla99 2014-06-23 5753
91 포기가 아닌 자유 file okkalchang 2014-06-30 5717
90 둘이라서 미안해, 그리고 사랑해. naesprit 2014-06-30 5689
89 사랑하는 윤재에게 판다즈 2014-06-30 5685
88 창밖에 들려오는 너의 목소리... lemon1016 2014-06-30 5668
87 눈물겹도록 고마운 이름 민재, 다영아 ~~ file qudrnr1 2014-06-30 5644
86 너무 고맙고 사랑하는 두 아이들! accent47 2014-06-30 5628
85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게 만드는 너희들에게 k5118141 2014-06-30 5610
84 사랑이 사랑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limpidhy 2014-06-30 5576
83 [잘할게상 수상작] 아빠가 미안해 너무 미안해 지수야... imagefile tearand77 2014-06-18 5571
82 [잘할게상 수상작] 엄마를 성장하게 해 준 우리 딸 윤아에게 imagefile strong14 2014-06-24 5533
81 [잘할게상 수상작] 행복한 엄마가 될게 imagefile blueizzy 2014-06-24 5172
80 [잘할게상 수상작] 다영에게 imagefile sarangon 2014-06-30 5159
79 [미안해상 수상작] 엄마는 언제나 아군이 될게 imagefile sajasang 2014-06-15 4963
78 씩씩한 공주 여진이에게 imagefile canru55 2014-06-12 4958
77 어디갔다 이제왔니 달깡달깡 내 아기야 imagefile dmswhd96 2014-06-28 4927
76 [잘할게상 수상작] 그래서 미안했어 imagefile sainthag 2014-06-29 4802
75 [미안해상 수상작] 우리, 뜨겁고 진한 사랑을 나눠가지며 imagefile 해피고럭키 2014-06-27 4776
74 [잘할게상 수상작] 우리의 여행 imagefile mayline 2014-06-11 4640
73 우리 사랑스러운 토깽이 '지우'에게.. imagefile pinetree0308 2014-06-12 449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