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나니? 몇 달 전 희천이가 엄마에게 했던 말을 말이야. 전화놀이를 하다가 갑자기 112에 전화한다더니 "거기 경찰서지요? 엄마 잡아가세요. 엄마가 자꾸 혼내요." 그 말을 처음 들었을 때 엄마는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어. 뉴스에서만 보던 일이 나에게 닥쳐왔구나! 내가 애를 그렇게 많이 혼내고 있었나? 도둑이 제 발 저린다는 말이 바로 이런 것이구나! 그냥 놀이라고 넘겼을 법도 한데 엄마 머릿속이 복잡해진 이유는 실제로 희천이를 많이 혼내고 있었기 때문일꺼야.

 

엄마도 알고 있어. 동생이 생기고 나서 엄마가 많이 변했다는 것을 말이야. 평소처럼 뛰고 넘어졌을 뿐인데 엄마는 위험하다 하지마라 네게 큰소리를 쳤고, 평소처럼 엄마에게 안아 달라 놀아달라고 했을 뿐인데 엄마는 동생을 안고 있어서 힘들다고 너를 잘 안아주지도 않고 말없이 텔레비젼을 틀어주었잖아. 희천이에게 동생이 생겨도 엄마는 다른 엄마들과는 다를 것이라고 너에게 한결 같은 엄마가 되겠다고 약속했었는데 막상 현실이 되니 마음먹은 것만큼 쉽지가 않았어. 어느 순간 엄마는 양희천 밥먹어! 밥 안먹으면 치워버린다! 양희천 동생한테 그러면 안돼! 양희천 장난감 치워! 안치우면 냉장고 위에 올려버린다! 양희천 혼나! 맴매한다! 이렇게 매일 너에게 협박을 하고 있더구나. 못하는 말 없고 생각이 깊어서 엄마는 네가 아직 많이 기다려주고 보듬어줘야하는 4살이라는 것을 잊고 있었나봐. 여린 네 마음 하나하나 헤아리지 못해 미안하고 아픈 곳 없이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잘 자라줘서, 동생 예뻐해주는 착한 오빠여서 엄마는 고마워.

 

요즘 희천이가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이 하나씩 늘어나고 있음에 엄마는 네가 참 대견스러워. 이마에 땀이 송글송글 맺혀도 꼭 엄마 팔배게를 하고 자장가를 들어야 잠들던 너였는데 언제부터인가 답답하다며 엄마가 꼭 안으면 안을수록 엄마 품안에서 빠져나가더구나. 처음엔 그런 너의 행동이 아주 당황스럽고 섭섭했지만 금새 '엄마 나 이만큼 컸어요'라고 네가 보내는 신호임을 알아챘어. 발이 닿지 않던 자전거 페달도 이젠 제법 잘 밟고, 아빠처럼 커다란 변기에 혼자 오줌도 누고, 집안 스위치를 이젠 발판 없이도 잘 켤 수 있게 되었잖아. 앞으로 혼자 해 내야하는 일들과 더 많이 마주하게 될꺼야. 그때마다 엄마가 옆에서 응원할께. 너의 처음에는 항상 엄마가 함께 했듯이 말이야.

 

이틀 전 잠에서 깨어난 희천이에게 엄마가 물어봤던 것들 기억나? 희천이는 엄마가 언제 제일 좋아? 아침에 일어나서 장난감 놀이 같이할 때, 잠자기 전에 책 읽어 줄 때. 엄마가 무서울 때는? 엄마가 혼낼 때. 맴매할 때. 그럼 엄마가 미울 때는? 엄마가 미울 때는 없어. 너의 대답에 엄마는 아침부터 마음이 짠해졌어. 하루에도 몇 번씩 감정에 흔들려 너를 혼냈던 엄마에게 미운 적이 없다고 하다니...너의 대답에 엄마는 많은 것을 깨닫고 앞으로 어떤 엄마가 되어야 할지 알게 되었어.

 

<많이 안아주고 많이 이야기하기. 끼니는 제때 챙겨주기, 약속 잘 지키기. 핸드폰보다는 희천이와 지수>

엄마의 핸드폰 바탕화면에 적어놓은 메모처럼 항상 친절한 엄마가 되도록 노력할께.

사랑한다 희천아!

IMG_319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발표] 엄마가 미안해 편지 공모전 file [1] 베이비트리 2014-07-15 19317
공지 ‘엄마가 미안해’ 편지공모전 안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03 77007
공지 본보기 편지 : 사랑하는 준이에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03 32193
111 아들에게 답장 받았어요 (올려도 되는지?) file [3] ki022 2014-07-06 7261
110 꿋꿋하게 풋풋하게 [1] thinker00 2014-07-04 6755
109 사랑하는 우리 서윤이에게 imagefile kcm1087 2014-07-01 6072
108 [미안해상 수상작] 너와의 거리 imagefile ooroad 2014-07-01 7789
107 [고마워상 수상작]아이야, 너 덕분에 엄마가 배운다 imagefile cinemachine 2014-07-01 10135
106 엄마가 미안해 ijnijn5315 2014-07-01 15860
105 눈물겹도록 고마운 이름 민재, 다영아 ~~ file qudrnr1 2014-06-30 5835
104 사랑하는 윤재에게 판다즈 2014-06-30 5871
103 엄마도 배우고 자라고 있는중이야 file ki022 2014-06-30 6396
102 둘이라서 미안해, 그리고 사랑해. naesprit 2014-06-30 5867
101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게 만드는 너희들에게 k5118141 2014-06-30 6097
100 창밖에 들려오는 너의 목소리... lemon1016 2014-06-30 5855
99 너에게 미안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사랑할께 babyhy00 2014-06-30 6353
98 너무 고맙고 사랑하는 두 아이들! accent47 2014-06-30 5814
97 포기가 아닌 자유 file okkalchang 2014-06-30 5966
» 경찰아저씨한테 엄마 잡아가라고 할꺼야! imagefile ogamdo13 2014-06-30 6181
95 더 많이 안아주지 못해서 미안해 halu44 2014-06-30 6340
94 엄마의 1번 보물 서윤이에게 jsy0705 2014-06-30 5990
93 사랑이 사랑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limpidhy 2014-06-30 583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