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은한 가을 수채화 속 낙엽을 밟아볼까

00486457201_20131024.JPG
강원도 홍천 가리산 정상의 제2봉에서 바라본 제3봉 쪽 풍경. 멀리 소양호 물줄기 일부가 보인다.

[한겨레 esc] 여행

낙엽송 그윽한 가을 정취 느낄 수 있는 홍천 가리산과 괘석리 낙엽송 숲

산 높고 골 깊은 강원도 백두대간 서쪽 자락에 ‘너브내’ 홍천이 있다. 전국 지자체 중 면적이 가장 넓다는 고장이다. 서울시의 3배 넓이(1818㎢)다. 땅이 넓으니 고산준령이 줄을 잇고, 골마다 흘러내린 물길이 굽이굽이 돌 때마다 몸을 섞어, 한강으로 흘러드는 넓은 내(너브내: 홍천)를 이룬다. 오대산·계방산·응복산·가칠봉 등 1000m 이상급 고봉이 즐비한데, 홍천 두촌면과 춘천 동면 사이에 솟은 가리산(1051m)도 그중 하나다. 지난 주말, 화려하지는 않아도 수채화같이 단풍이 은은한 아름다움을 내뿜는 가리산의 가을빛을 만나고 왔다.

국내 ‘100대 명산’의 하나인 가리산은 ‘홍천 9경’ 중 제2경에 속하는 경치를 자랑한다. 멀리서 보면, 고원처럼 평탄한 산줄기 위에 뾰족한 바위 봉우리 세 개가 모여 솟았다. 이 모습이 마치 수확한 볏단 등을 엮어 쌓은 낟가리처럼 보이는 데서 가리산이란 이름이 유래했다고 전한다.

낟가리 닮은 가리산 정상 세 바위 봉우리

산행 들머리는 큰평내마을 가리산자연휴양림이다. 여기서 출발해 능선과 정상을 거쳐 한바퀴 돌아 내려오는 2개 코스의 등산로가 있다. 휴양림에서 큰장구실 계곡을 올라 합수곡~가삽고개~정상~샘터~무쇠말재 거쳐 다시 합수곡~휴양림으로 내려오는 코스(3시간30분·7.2㎞)를 탔다. 산길은 여느 산처럼 평이하지만, 밧줄과 쇠난간을 잡고 올라야 하는 정상 막바지의 바위절벽을 오를 땐 조심해야 한다.

1382525574_00486458001_20131024.JPG
홍천두촌면 괘석리 범의터 주변의 낙엽송 숲. 수령 30~40년짜리부터 70년 된 아름드리나무까지 낙엽송들이 우거져 있다.

이 산을 지배하는 수종은 낙엽송(일본잎갈나무)과 참나무류다. 휴양림 주변과 계곡 초입에는 단풍나무들이 붉은빛을 내뿜지만, 오르는 동안 산길을 수놓는 빛깔은 낙엽송 숲, 신갈나무 숲 등 초록에서 노란빛으로 물들어가는 파스텔톤의 단풍이다. 화려하지는 않아도, 은은하게 물들어가는 참나무류의 노란 잎들이 햇살에 반짝여, 한결 고즈넉하게 느껴지는 산길이다.

이 산의 대표적 경관은 두 계곡 물길이 만나는 합수곡에서 오른쪽 산길을 치고 올라 만나는 널찍한 낙엽송 숲, 그리고 정상에 솟은 세 개의 바위 봉우리에서 만나는 첩첩 산줄기들의 행렬이다. 홍천군 산림조합 차재호(51) 관리운영과장이 빽빽하게 우거진 키다리 낙엽송 무리를 가리키며 말했다. “60년대 말까지요. 이 가리산 골짜기마다 화전민들이 숱해 살았댔어요. 화전민 이주시키고 집터·밭터마다 낙엽송·잣나무들을 심었댔는데, 여기도 그런 데래요.”

2㏊에 이르는 완만하고 널찍한 산자락에 70년대 초중반에 심은 낙엽송들이 우거져, 짙푸르게 깊어가는 가을 하늘을 찔러대고 있다. 낙엽송 솔잎들이 노랗게 물들어가기 시작하면 이 숲은 더더욱 오래 머물며 숨 쉬고 싶은 숲으로 거듭날 것이다. 낙엽송 숲에서 능선길(가삽고개 부근)까지는 신갈나무 숲이 이어진다. 가삽고개 주변에선 화전민이 일궜다는 계단식 밭 흔적도 볼 수 있다.

가리산자연휴양림 
계곡 초입은 붉은 단풍 
위로 갈수록 참나무·낙엽송 
노란빛 단풍으로 고즈넉

손바닥만한 낙엽들 두툼히 깔린 능선길을 걷자니 ‘6·25 전사자 탐사 식별호’라 쓰인 리본들이 눈에 띈다. 한달 전까지 이 일대에서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발굴 탐사 작업이 이뤄졌다고 한다. 가리산 주변은 한국전쟁 때 미 2사단과 중공군 사이에서 밀고 밀리는 격렬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이다. 모든 것을 지켜봤을 신갈나무 백년 고목들은 올해도 큼직한 갈잎들을 떨구기 시작했고, 탐사를 위해 팠던 구덩이들에 다시 낙엽은 쌓여 바람에 쓸리고 있다.

산 정상은 ‘1, 2, 3봉’이란 멋없는 이름이 붙은 세 개의 가파른 바위 봉우리로 이뤄져 있다. 등산로는 먼저 2봉을 오르고, 3봉을 올랐다가 내려와 최고봉인 1봉으로 올라 하산길로 내려서게 돼 있다. 1봉에선 주로 휴양림이 보이는 남쪽 전망을, 3봉에선 소양호 물길 등 북쪽 전망, 2봉에선 남쪽 전망과 함께 소양호 물줄기 일부도 감상할 수 있다.

가리산 자락에 전해오는 전설 한 토막. 산 서쪽 중턱엔 ‘한천자 부친 묘’라 전해오는 무덤이 있다. 옛날 산자락에 한씨 성을 가진 사람이, 집에 찾아온 두 스님의 말을 엿듣고 부친의 묘를 산 중턱에 쓴 뒤 중국 한나라로 가 천자(황제)에 올랐다는 전설이다.

하산길에 제1봉 바로 밑 거대한 바위에서 흘러나오는 샘터(가리산 약수터)에 들러 목을 축일 수 있다. 갈라진 바위틈에서 흘러나오는 게 아니라, 거대한 절벽 바윗돌 자체에서 미량의 물이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석간수다. 순하고 부드러운 석간수 한 모금에 갈증이 싹 가신다. 나뭇가지를 꺾어 대면 물을 받을 수 있다.

오래전 이곳이 바다였을 때 배를 매던 쇠말뚝을 박았던 곳이라 전해오는 무쇠말재와 밑동이 이어진 참나무·소나무가 얼싸안고 자라는 연리목을 보고 비탈길을 한동안 내려오면 다시 합수곡 갈림길을 만나 휴양림으로 내려가게 된다. 3시간30분 코스라지만, 쉬엄쉬엄 4시간 넘게 걸렸다. 정상 부근 바위절벽이 가팔라, 노약자는 산행을 삼가는 게 좋다.

괘석리 70년 된 낙엽송 숲길 걸어볼만

60~70년 전에 심어진 아름드리 낙엽송 숲이 볼만하다 해서 두촌면 괘석리의 골프장 뒷산을 찾았다. 범의터(벌의터)라 불리는 해발 800m 지역에, 일제강점기부터 심어진 낙엽송 숲이다. 최근 새로 들어선 골프장 정문 왼쪽에 숲으로 오르는 임도 들머리가 있다.

차량 차단기 지나 널찍한 임도를 걸어오르면, 길 좌우로 수직으로 치솟은 늘씬한 낙엽송 숲과 잣나무 숲이 이어진다. 일부 심은 지 30여년 된 나무들도 있지만, 곳곳에 솟은 굵직한 나무들이 눈을 사로잡는다. 일부 구간엔 나무 흉고(가슴높이) 둘레가 어른 팔로 안지 못할 만큼 커다란 낙엽송들이 6~7m 간격으로 하늘을 찌를 듯 솟았다.

임도 개설공사 점검차 숲에 와 있던 산림조합 직원 김경배씨는 “낙엽송들 수령을 측정해 보니 대개 65~70년이었다”며 “높이는 최소 26m 이상, 흉고 지름은 최대 70㎝나 되는 것도 있었다”고 말했다. 홍천군 산림조합 쪽에 따르면 20㏊ 넓이의 산자락에, 6000주가량의 낙엽송들이 자라고 있다. 주로 1937~59년에 심어진 나무들이다. 낙엽송 우량종자를 채취하는 채종림으로 지정·보호돼 온 숲(도유림)으로, 낙엽송 숲으로는 드물게 오래된 숲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 숲은 곧 사라져버릴 처지에 놓였다. 올해 채종림 지정이 해제됨에 따라, 도에서 벌목해 목재로 쓴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두촌면 주민 변유근(55)씨는 “아름드리 낙엽송 숲을 보전해 생태·건강 쉼터로 활용하면 좋겠다”며 “숲속에 생태탐방로와 쉼터를 만든다면 요즘 관심이 높아진 힐링 여행지로 손색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낙엽송 숲은 이번 주말께부터 노랗게 물들기 시작해 숲에 낙엽을 흩뿌릴 전망이다.


홍천/글·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leebh99@hani.co.kr


00486457801_20131024.JPG

>>> 홍천 여행 정보

00486629901_20131024.JPG

가는 길 서울에서 서울춘천고속도로 타고 가 동홍천나들목에서 나가 44번 국도 인제 방향으로 10여분, 철정교차로·향교골교차로 지나 역내리 가리산교차로에서 좌회전해 가리산자연휴양림으로 간다. 남부지방에선 중앙고속도로 홍천나들목에서 나가 44번 국도 타고 인제 쪽으로 간다.


먹을 곳 가리산 들머리 가리산막국수(033-435-2704)의 막국수와 청국장, 두촌면 역내리 착한한우정육점·식당(033-433-9289)의 한우고기(사진), 화촌면 외삼포리 화촌중학교 앞 길매식당(033-432-2314)의 잣두부전골 등, 홍천읍 하오안리 산림휴게소(상행선 쪽) 홍천잣공장·임산물판매장 옆 잣이랑콩이랑(033-436-9300, 아침식사 가능)의 잣두부 요리와 청국장, 홍천읍 상오안리 장원막국수(033-435-5855)의 막국수.

묵을 곳 가리산자연휴양림(033-435-6034) 통나무집(산막) 1박 평일 4만~8만원, 주말·휴일 6만~12만원, 야영장 평상 1일 4000원. 가리산 들머리에 모텔이 하나 있다. 홍천 대명비발디파크 (033)434-8311.

주변 볼거리 두촌면 천현리~괘석리 용소계곡, 동면 공작산 수타사, 홍천읍 희망리 당간지주·삼층석탑, 무궁화공원 향토사료관 등.

홍천 여행문의 홍천군청 관광레저과 (033)430-2471, 홍천군 관광안내소 (033)433-1259, 두촌면사무소 (033)430-4431.

(*한겨레신문 2013년 10월 24일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 순천 원도심 여행 안내서 다운받으세요~ image [1] 베이비트리 2015-05-20 4221
9 조상님 사교육 바람도 장난 아니었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3-19 3077
8 맛있는 절밥 먹고 새해 소원 빌어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2-12 4039
» 가을 정취 느낄 수 있는 홍천 가리산 숲 image 베이비트리 2013-10-24 7474
6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한 전국 맛있는 골목들 image 베이비트리 2013-09-26 6960
5 9월의 강원도 평창 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3-09-24 5194
4 전북 장수 남덕유산 토옥동계곡과 양악마을 image 베이비트리 2013-07-09 11329
3 ‘여행 고수’들이 추천한 ‘무작정 바캉스’ 8곳 image 베이비트리 2013-07-05 6037
2 [여행] 경남 고성 숲길과 고찰 옥천사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0 8262
1 연둣빛 제주 봄날의 녹차밭 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3-05-09 494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