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도깨비마을 ‘토요문화학교’
초등생 대상 무료…13일까지 모집

전남 곡성의 섬진강도깨비마을이 새봄을 맞아 섬진강 생태문화체험을 준비하고 있다.

섬진강도깨비마을은 2일부터 13일까지 ‘섬진강 따라가는 문화여행’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토요문화학교의 수강생을 모집한다.

곡성의 초등학교 4~6학년 학생 30명을 모집해 수질이 맑은 섬진강 218.6㎞를 탐사한다. 탐사단은 오는 21일부터 7월12일까지 매주 토요일 13차례 섬진강에 나간다. 발원지인 전북 진안의 데미샘에서 하구인 전남 광양의 망덕포구까지 3개 도 10개 시·군의 생태와 문화를 살핀다. 곡성과 구례 등지에서 열리는 전통시장을 들러 섬진강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주민들의 애환을 듣기도 한다. 참가비는 무료다. 초등학교 1~3학년 학생은 2학기에 탐사를 진행한다.

이 마을 김상희씨는 “학교에 가지 않는 토요일에 아이들이 놀면서 배우는 생태문화탐사”라며 “섬진강 유역에 살고 있는 아이들이 섬진강의 속살을 들여다보고, 지역의 문화와 전통을 배울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이 마을은 또 4~11월 매월 셋째 주 금요일에 시민·학생 40명을 모집해 ‘충정공 마천목 사당과 도깨비살 설화’라는 제목으로 생생문화재사업을 펼친다.

<신증동국여지승람>과 <청장관전서>에 기록된 고려 공민왕 때 좌명공신인 마천목 장군의 도깨비살 설화 현장을 탐방하는 행사다. 마천목 장군은 어머니께 드릴 물고기를 낚으러 섬진강에 나갔다가 물살이 너무 세서 실패하고 말았다. 돌아오는 길에 푸른 돌을 주워 왔다가 푸른 돌 안에 갇혀 있던 도깨비 대장을 통해 길이 100m에 이르는 독살(고기를 잡기 위해 물가에 쌓아 놓은 돌담)을 쌓아 물고기를 봉양했다. 곡성 고달면~오곡면을 잇는 섬진강 중류에는 지금도 그 흔적이 남아 있다. (061)363-2953.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아이들아 섬진강 탐사 떠나자’ 베이비트리 2015-03-03 2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