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웠던 지난 주말

1년여 만에 국립중앙박물관 한쪽에 위치한 어린이박물관에 다녀왔습니다.


취학한 아이들이라 시시해하지 않을까 싶었지만 

오랜만에 어린이박물관을 다시 찾은 아이들은 1시간 40여분을 꼬박 즐겼답니다.

미취학 아동들과 부모님들도 많았구요.


이 박물관은 인터넷으로 시간제 예약을 해서 입장할 수 있는데 연휴가 끼어 있고 야외 활동이 많은 요즘이어서인지 방문접수도 가능했습니다. 박물관 입구 옆에 기념품 가게에서 1200원짜리 파일을 하나 사면 화선지, 색지, 도화지 등이 있는데 탁본 등의 체험을 어린이박물관 안에서 해볼 수 있어요. 아니면 집에서 가져가도 되구요. 별생각없이 가는 바람에 3번째 구입을 했습니다.ㅋㅋ


입구의 움집과 옛 부엌을 지나니 전에 보지 못했던 멀티미디어 계절별 농사 체험이 있었어요.

게임처럼 내 손을 인식하게 해서 봄에는 농부가 씨앗뿌리게 하고, 여름에는 풀뽑고, 가을에는 추수하는 동작을 따라해볼 수 있는데... 시도는 좋았으나 아이들 키에서는 잘 구현이 안되었던 것 같아요. 보이는 동작 이미지도 제한적이구요.

 20150528_3_어린이박물관.JPG


상시적인 전시로 삶의 보금자리, 밥을 담는 그릇, 고운 우리옷, 옛사람들의 지혜, 무기와 무사들에 대한 전시가 있고(사이트에 상세한 내용이 있어요.), 이번에 갔을 때는 토끼에 대한 특별 전시코너가 새로 있었어요.

 

20150528_1.JPG


지혜의 토끼

지혜는 어려운 일이 생겼을 때 슬기롭게 해결해 나가는 능력을 말해요. 옛날 사람들에게는 어떤 지혜가 있었을까요? 우리가 함께 살아가는데 어떤 지혜가 필요할까요. 지혜토끼를 만나서 물어보세요. 그럼 함께 옛 사람들의 지혜를 찾으러 가요!


지혜의 토끼에는 지혜를 기록하고 전달한 문자의 탄생, 갑골문자부터 문자의 진화 과정도 보여주고 , 멀티미디어를 활용한 전시에 아이들이 즐거워했어요.


20150528_2_어린이박물관.JPG


정면에 보이는 것은 지도표기에 대한 내용이었어요. 


20150528_4_어린이박물관.JPG


토끼를 잡아가는 매에게 화살를 맞춰 토끼를 떨어트리는 게임인데 이 코너가 아이들에게 가장 인기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20150528_5_어린이박물관.JPG


지혜의 토끼 코너를 마치고 나가기 전에 그림문자로 방명록을 남길 수 있는 곳이예요. 

그림문자를 쓰고 번역기를 클릭하면 한글 번역을 볼 수 있답니다.


가족이 와서 움집도 보고, 전시된 것에 대해 듣고 찾고 그리고 배웠다. 거북이도 보았는데 친구랑 또 오면 좋겠다. 밖에 사냥하러 나가야지? ㅋㅋ


20150528_8_어린이박물관.JPG


놀이터 사냥하러 국립중앙박물관 옆에 있는 용산 가족공원으로 나왔습니다.

삼삼오오 도시락을 싸서 소풍을 나온 분들이 많이 있었어요. 햇살이 따가운 날이었지만 나무 그늘 만큼은 선선한 바람까지 불며 김밥먹기 참 좋았답니다.


국립 어린이박물관 이미 가본 분들도 많겠지만 매년 새로운 코너가 생기니 오랜만에 가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예전에 책이 있던 라운지가 있었는데 그 자리에 6월 특별전시 오픈 예정으로 무언가 준비중이었어요. 직원분들도 잘 모른다고 하시던데.. 한 여름에 놀이터 나가기 힘들 때 가봐야겠어요. 


아 그리고 지하철역에서 국립중앙박물관이 연결된 곳으로 나와서 오른쪽으로 5분여 정도 걸어가면 한글박물관이 있어요. 이곳에도 예약을 하고 들어갈 수 있는 한글놀이터(?)가 있으니 두루두루 가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 동두천·고양 어린이박물관 곧 문열어 베이비트리 2016-04-20 2740
1 국립민속박물관 상설전시 <신화 속 동물 이야기> image 베이비트리 2016-11-07 3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