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45c095b3001e8dccc52683133182d4.옛말에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었지만, 지금은 무용지물이 된 지 오래입니다.  잘난 부모, 돈 많은 부모, 강남에 사는 부모를 만나야 좋은 환경에서 질좋은 교육을받고, 결과적으로 부모의 부와 명예를 고스란히 물려받는 구조가 됐습니다. 

그럼에도 부모들의 교육열은 식을 줄 모릅니다. 어릴 때부터 아이들은 학습지, 영어유치원, 학원 순례 등으로 지쳐만 갑니다. 얼마 전에 종영한, 꼴찌들이 일류대학에 들어가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공부의 신>이 인기를 끌었던 이유를 알 것도 같습니다. 

지난해 화제를 모았던 에스비에스(SBS) 스페셜 ‘밥상머리의 작은 기적’이 동명의 책 <밥상머리의 작은 기적>(리더스북 펴냄)으로 나왔습니다. 방송을 보지 못한 사람들한테는 희소식이 될 듯 한데요. 당시 방송된 내용은 물론 방송에서 빠진 세계 각지의 사례, 전문가 인터뷰, 과학적 실험과 더불어 구체적인 실천법까지 고루 묶여 있습니다. 

3남2녀를 둔 박진수씨 가족, 1남2녀를 둔 오진균씨 가족은 우등생 자녀를 둔 ‘엄친아’ 가정입니다. 이 두 가정의 공통점은 가족식사 원칙을 지킨다는 점입니다. ‘엄친아’로 키운 비밀이 결국 밥상에 숨어 있었던 것이죠. 어떻게 그것이 가능했을까요? 원리는 간단합니다. 부모, 형제 등 가까운 사람과 함께 밥을 먹으면 옥시토신 호르몬 분비가 왕성해지고 정신적 만족감과 함께 학습 동기, 집중력과 어휘 습득 능력이 극대화되기 때문입니다.

이런 결과는 외국의 사례에서도 나타납니다. 하버드대학 연구진은 “독서를 통해 140개의 단어를 습득한 반면 가족 식사로는 무려 1000개의 단어를 습득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컬럼비아대학 카사(CASA) 연구진은 “가족식사를 하는 아이들이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A학점을 받는 비율이 약 2배 정도 높았다”고 밝히기도 했구요. 최근 국내 조사 결과에서도 100개 중·고등학교의 전교 1등생 중 “주중 10회 이상 가족식사를 한다”는 대답이 40%에 육박했습니다. 가족식사 시간에 이뤄지는 교육이 그 어떤 책이나 교재, 교구보다 효과적이라는 것이죠.

책은 이렇게 말합니다. “하루 20분 가족식사가 아이의 미래를 결정한다. 가족식사 시간만 지속적으로 유지해도 좋은 부모의 요건을 갖춘 것이다.” 아이들의 영양 섭취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방법이 뭔지, 어떻게 하면 아이들에게 밥 한술을 더 먹일지 고민하다 보면 대화가 오가는 식사는 뒷전으로 밀릴 수밖에 없습니다.

이제부터는 아이한테 무엇을 가르칠까 고민하기 보다는 함께 식사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 방법을 고민하면 어떨까요? 또 식사 시간에 어떤 반찬을 준비할까가 아니라, 어떤 대화를 나눌까부터 고민해 보면 어떨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1 영어교육 무조건 원어민이 최고? 베이비트리 2011-11-28 8340
60 12월 26일 함께 가봐요 [1] 베이비트리 2011-12-26 8359
59 여름의 시작, 단오 ---- 국립민속박물관 image 파란우산 2013-06-10 8446
58 2013년 보육료와 양육수당의 모든 것 imagefile [2] guk8415 2013-01-04 8493
57 2013년 서대문자연사박물관 연간회원을 모집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0-18 8504
» “하루 한끼 온가족이 함께 식사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07 8562
55 연말 크리스마스 선물로 아이들의 사랑을 독차지할 책 바이블 그림 탐정 추천해요! imagefile jenifferbae 2012-11-05 8585
54 게으름과 두려움이 치아 망친다 imagefile babytree 2010-12-07 8654
53 1월 9일 함께 가봐요 베이비트리 2012-01-11 8666
52 만 5세 누리과정,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요 [2] sano2 2011-10-17 8669
51 [영화제] 서울복지필름페스티발2012 (9/6(목)~9/8(토)) imagefile badcong 2012-08-27 8699
50 “좋은 목수는 보이지 않는 곳도 싸구려 쓰지 않는다” image 베이비트리 2011-10-25 8773
49 현대의학에 대한 탐탁치 않은 고백 imagefile erykah 2010-09-14 8792
48 4월2일, ‘세계 어린이책의 날’ 아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3-11 9030
47 <구름빵> 영어 뮤지컬로 만나볼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20 9085
46 세종문화회관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제 150회 정기연주회 <선생님과 함께 노래를> image skychsj 2012-08-14 9088
45 당당한 엄마! 함께하는 아빠! - 권오진 샘 강의 imagefile anna8078 2012-07-11 9173
44 1월 16일 함께 가봐요 베이비트리 2012-01-16 9244
43 공동육아 대안교육 한마당 열린데요 imagefile guk8415 2011-10-12 9326
42 11월 28일 함께 가봐요 베이비트리 2011-11-28 9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