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의 봄을 불러온 고매한 얼굴들


00463708301_20130321.JPG
양산 통도사 극락전 옆 300년 된 홍매. 지난 주말 이미 한창이었다.

[esc]
광양·해남보다
덜 알려졌지만
역사성 깊은
양산·김해의 매화기행

선인들이 ‘꽃 중의 으뜸 꽃’으로 여겨온 매화. 매화를 들여다보고 향기를 맡다 보면, 추위 속에서 일찌감치 ‘탐매 행각’을 벌였다는 선인들의 마음이 헤아려진다. 가장 진한 향기와 화사한 빛깔로 가장 먼저 봄소식을 전하는 꽃이 매화다. 전남 광양·해남 등의 대규모 매실농원들이 유명하지만, 경남 동부지역에도 볼만한 매화 경관들이 있다. 양산·김해시 일대의 매화들을 감상하고 왔다. 세련되고 규모 큰 유명 관광지는 아니어도, 이맘때 화사한 빛깔과 향기를 즐기려는 이들이 꾸준히 찾는 곳들이다.

136383527094_20130322.JPG
양산 원동면의 매실농원 순매원.
양산시 원동면 영포마을과 순매원 경남 밀양시 삼랑진역에서 양산시 물금역으로 이어지는 경부선 철도는 낙동강 푸른 물길을 따라 이어진다. 물줄기와 철길이 어우러져 멋진 풍경을 펼쳐 보이는 곳이다. 이맘때 이곳 강변마을 풍경을 돋보이게 하는 것이 매화다. 1022번 지방도를 따라 차를 몬다면, 낙동강 물줄기와 화사하게 피어난 매화, 달리는 열차가 어우러진 근사한 풍경을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차창으로 들어오는 신선한 공기가 그대로 매화 향기다. 양산시 원동면 원리에서 69번 도로를 따라 좌회전하면, 마을 거의 전체가 매화밭인 ‘매화마을’ 영포리 영포마을에 이른다.

“한 25년 됐나. 쌀농사 치아삐리고 매화나무 심은 기라요.”

지난 3월16일, 매향 자욱한 영포마을 산비탈에서 마른 잡풀더미를 치우던 주민 윤석주(60)씨가 말했다. “나락농사 지봐야 묵고살기 애려우이까네.” 다랑논도 비탈밭도 죄 매화나무밭인 영포마을은 경남지역에서 가장 규모 큰 ‘매화마을’(매실마을)이다. 69번 지방도 좌우 산비탈이 온통 부옇게 피어나기 시작한 백매·홍매 꽃밭이다. 80가구 130여명의 주민들이 22만㎡의 밭에서 매화나무를 가꾼다.

2만그루 가까이 된다는 이 마을 매화나무의 수령은 대부분 20년 안팎. 하지만 산자락 일부엔, 본디부터 있던 50년 넘은 나무도 많다. 지난주부터 꽃망울이 터지기 시작한 영포마을의 매화는 이번 주말쯤 가장 많이 피어날 것으로 보인다. 광양 청매실농원처럼 잘 꾸며진 곳도 아니고, 눈에 확 띄는 경관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거칠고 소박한 대로, 산비탈에 만들어진 1㎞가량의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진한 매화 향기에 흠뻑 빠질 수 있다. 영포마을 ‘쌍포다목적매실광장’에선 23~24일 ‘제7회 원동매화축전’이 열린다. 매화향음악회·매화보물찾기·매화퀴즈잔치 등이 진행된다.

영포마을에서 10여분 거리의 낙동강변엔 매실농원 순매원이 있다. 이곳엔 지난주부터 매화가 피어나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었다. 13년 전 귀농한 김용구(63)씨 부부가 조성한 강변 매실농원이다. 철길 옆 1만여㎡의 터에 700여그루가 있다. 일제강점기 경부선 원동역 역무원들의 관사가 있던 자리다. 김씨는 “20여그루는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이 심은 100년 된 매화나무”라며 “24일께까지는 꽃들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순매원은 매화 피는 때를 골라 사진작가들이 모여드는 곳이기도 하다. 이들이 주목하는 풍경은 낙동강 물줄기와 매실농원, 그리고 그 사이를 S자로 굽이치며 달리는 열차 모습이다. 최근엔 한국관광공사에서 ‘사진찍기 좋은 곳’으로 선정하면서 전망대도 만들어졌다.

136383514111_20130322.JPG
3.통도사 백매. 4. 김해건설공고 홍매. 5. 김해건설공고 청매.
김해 김해건설공고 와룡매 “하이고마, 학생보다 찍사들이 많데이.” 맞다. 오고 가는 교복 차림의 학생들보다 고성능 사진기와 렌즈, 삼각대로 무장한 사진가들이 훨씬 많아 보인다. 지난 15일 경남 김해시 김해건설공업고등학교 교정. 정문에서 시계탑까지 이어진 280m 길이의 ‘매화로’엔 양쪽으로 화사한 꽃을 피워올리고 늘어선 매화나무마다 사진가들이 꿀 빠는 벌떼처럼 달라붙어 있었다. 한 사진동호회 회원은 “매년 이맘때 매화를 찍으러 오는 코스 중 한곳”이라며 “먼저 통도사 홍매를 찍고, 양산 원동 순매원을 거쳐 여기로 온다”고 말했다.

김해건설공고의 매화가 사진가들에게 인기를 끄는 이유는 두 가지다. 심은 지 80~90년 된 고매(古梅)에 속하는 나무들이 81그루나 도열해 있는데다, 오래된 나무들이 분재처럼 꼬이거나 땅으로 기는 모습으로 자란 독특한 형태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용이 기어가는 모습’이어서 ‘와룡매’라고도 불린다.

이 나무들이 정확히 언제 심어졌는지는 학교 쪽에도 기록이 없다. 본디 김해농고가 있던 자리에 40여년 전 농고가 이전하고 건설공고가 들어섰기 때문이다. 농고 시절부터 지금까지 50여년간 와룡매 무리를 관리해온 정아무개(82)씨는 “내 추정으론 90년은 된 나무들”이라며 “특히 주차장·연못(구지호) 주변의 10여그루가 가장 오래된 나무”라고 말했다.

김해건설공고 전양훈(50) 행정담당 교사는 “지난해 6월, 90세도 훨씬 넘어 보이는 어르신 한 분이 매화나무를 붙들고 우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며 “이 나무들을 심은 분으로 재일교포라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80여년 전 자신이 심은 나무들을 만난 100살 어르신의 감격은 어떤 것이었을까.

81그루의 나무 중 백매가 63그루, 홍매가 18그루다. 백매 가운데 일부는 꽃받침이 은은한 초록색인 이른바 ‘청매’다. 백매는 이미 활짝 피었고, 홍매·청매는 이번 주말께까지 꽃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선인들이 사랑한 고매(古梅)들, 통도사 홍매, 금시당 홍매, 표충사 백매 매화는 전통적으로 꽃의 색깔과 형태, 나무 모습 등에 따라 20여가지로 분류된다고 한다. 요즘엔 다양한 접목기술 발달로 수백 종류의 개량 매화들이 개발돼 있기도 하다. 일반적으로 우리 토종매는 꽃잎의 색깔에 따라 백매, 홍매로 나눈다. 꽃잎은 같은 흰색이어도 꽃받침의 색깔에 따라 홍매, 청매로 나누기도 한다. 우리나라 고찰이나 고택들엔 수백년씩 묵은 고매들이 전해오는데, 각각 별도의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양산·밀양에도 이런 고매들이 몇 곳 전해온다.

양산 통도사엔 이름난 홍매 세 그루가 있다. 고찰 통도사의 봄빛을 압도하는 꽃나무들이다. 극락전 옆에 두 그루(수령 300년 추정)가 있고, 영각 앞에 한 그루(350년 추정)가 자라고 있다. 극락전 옆 두 그루 중 하나는 매우 연한 분홍색(홑겹 담홍매), 하나는 진한 분홍색(여러겹 만첩홍매)이다. 영각 앞의 매화는 둘을 섞은 듯 중간 분홍색을 띤다. 통도사 문화해설사 김용관씨는 “통도사 홍매는 자장율사 창건 때부터 뿌리가 닿아 있다 해서 ‘자장매’로도 불린다”고 했다. 지난 주말 이미 활짝 핀 상태.

밀양시 용활동의 조선시대 정자와 사당인 금시당·백곡재에도 180년 된 홍매가 한 그루 있다. 금시당 이광진의 14대손 이두성(65)씨가 낙향해 살며 돌보고 있다. 이씨는 “큼직한 매실이 달리는 토종 홍매”라며 “원래 백곡재 앞에 세 그루의 홍매가 있었는데 하나만 남았다”고 했다. 이번 주중에 볼만하게 피어날 전망.

밀양의 고찰 표충사에도 200년 됐다는 백매 한 그루가 있다. 지난 주말엔 봉오리만 맺힌 상태였다. 이번주부터 꽃잎을 열 것으로 보인다.

양산·밀양·김해=글·사진 이병학 기자 leebh99@hani.co.kr


travel tip

한옥체험관도 있어요

▣ 가는 길 양산 영포마을은 수도권에서 영동고속도로~여주분기점~중부내륙고속도로~김천분기점~경부고속도로~동대구분기점~대구부산고속도로~삼랑진나들목~1022번 지방도~물금 쪽~69번 지방도로 좌회전. 김해건설공고 와룡매는 대구부산고속도로~대저분기점~동김해나들목.

▣ 먹을 곳 영포마을(윤순흠 이장 010-3889-5410) 매화축제장 먹거리장터. 순매원(055-383-3644) 국수와 간식류. 김해건설공고 옆 김해국립박물관 주변에 추어탕 전문점 안채(055-327-4406) 등 식당이 많다.

▣ 묵을 곳 양산시 원동면 대리에 에덴밸리리조트(055-379-8000)가 있다. 16평 12만4000원부터. 김해시 봉황동엔 깨끗한 한옥체험관이 있다. 주중 4만4000원(2인실, 주말 6만원)부터. 2~4인용 객실 13개.

▣ 여행문의 양산시 종합관광안내소 (055)382-4112, 김해시 종합관광안내소 (055)338-1330.

▣ 매화·벚꽃 탐방 행사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은 시기별·요일별로 고찰 통도사 홍매화 탐방, 달맞이 문탠로드 벚꽃투어, 감천마을 탐방 등을 진행하는 ‘불어라 봄바람 숙박패키지’를 내놨다. 야외 오션스파 씨메르와 피크닉 존 무료이용 포함 1박 20만원(세금 별도). (051)749-2111.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1 고양꽃박람회 체험 프로그램입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4-25 5007
220 학부모 십계명이랍니다 wonibros 2013-04-24 5449
219 우리지역에 어떤 박물관이 있을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4-24 4315
218 파주 어린이책잔치 가볼까? (5/1일~5일까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4-23 4352
217 고창 청보리밭 축제 (~5/12일까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4-23 7784
216 아이 공연 보여 주고 싶네요 imagefile yahori 2013-04-19 4053
215 봄 경치 으뜸 치는 공주 마곡사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8 5623
214 반나절 살뜰한 도시여행의 선택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7 4490
213 악동뮤지션 탄생의 비밀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7 12751
212 자녀에게 물려주어야 할 7가지 선물 imagefile wonibros 2013-04-10 6948
211 국내 최대 체험형 놀이목장 안성팜랜드 image 베이비트리 2013-04-05 7356
210 벚꽃과 자전거를 함께 즐기기 좋은 장소 5(서울) image 베이비트리 2013-04-05 4820
209 한강야생탐사센터 한번 가보세요 ^^ imagefile [1] 전병희 2013-03-30 6421
208 4월 가족과 함께 가볼만한 여행지 - 경기도 image 베이비트리 2013-03-28 5029
207 삼국시대 고분을 통째로…‘판교박물관’ 문 연다 image 베이비트리 2013-03-26 4353
206 “나라꽃 무궁화 집에서 키워보세요” 베이비트리 2013-03-26 4152
205 제4회 서울베이비키즈페어 file dntk6313 2013-03-25 4948
204 어~ 모자 박물관도 있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03-25 3987
» 양산·김해의 매화기행 image 베이비트리 2013-03-22 6840
202 밀림의 소리 들어볼까요? - 세계민속악기박물관 image 베이비트리 2013-03-18 497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