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엄마 - 부엌

자유글 조회수 3859 추천수 0 2014.11.13 20:35:08

부엌

 

                                              임길택

 

쓰다 남은 판자 조각에

비뚜름히 새겨놓은 글귀

 

-없는 대로

-불편한 대로

 

아궁이 앞

불쏘시개 솔잎 한 줌만이

날마다 이 글귀를 읽고 있다

 

 

 달마다 받아보는 글쓰기 회보 가운데 '함께 읽는 시'에 실려 있는 시다. 가슴이 쿵 내려앉는다. 없는 대로, 불편한 대로 살고프다고 내내 노래를 부르면서도 나는 요새 그러고 있지 못하다. 없어서 사고, 불편해서 산다. 사기 위해 사는 것처럼 살고 있다. 특히나 요새 제일 많이 사는 것이 식재료이다. 부엌육아를 제대로 해보겠다고 하고서 이것 저것 시도해보는 것도 있지만, 아이에게 좋은 걸 먹이고 싶은 마음에 자꾸 사댄다. 그러다보니 미처 다 요리하지 못한 재료들이 버려질 때가 많다. 이번 달 카드값을 보고 남편이 걱정할 만하다. 돈도 걱정이지만 그보다 하루라도 무언가를 사지 않는 날이 없는 게 더 문제다.

 없는 대로, 불편한 대로. 처음 임길택 선생님을 알게 된 때부터 선생님처럼 살고 싶다고 노래를 불렀으면서도 나는 그렇게 살고 있지 못하다. 제일 좋은 음식은 내 정성이 들어간 소박한 음식임을 잘 알고 있다. 문제는 머리로만 알고 몸이 그걸 실천하지 못하는 거다. 따뜻한 밥 한 공기, 김 한 조각, 따뜻한 미역국 한 그릇만 있어도 잘만 먹는 아이를 곁에 두고서, 좋은 고기를 욕심낸다. 내의 몇 벌 껴 입어 따뜻하기만 하면 만족하는 아이인데, 예쁘고 좋다는 옷을 보면 욕심이 난다. 옆집 언니가 물려준 까꿍책을 몇 번씩 웃으며 읽는 아이를 두고, 좋다는 어린이책에 손을 뻗는다.

 없는 대로, 불편한 대로 아이를 키우고, 아이도 그렇게 자랐으면 좋겠다. 무얼 해주기보다 안 해 주는 연습이 필요한 때다. 시를 여러 번 읽으며 나에게 힘주어 이야기한다. 없는 대로! 불편한 대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348 [요리] 김치담기 도전 imagefile [7] 푸르메 2014-11-15 4748
2347 [건강] 아기 볼에 바르던 새하얀 크림… 엄마, 아기 화장품을 탐하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14 10692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부엌 [4] 살구 2014-11-13 3859
2345 [자유글] 수능... 그 떨리던 순간... 겸뎅쓰마미 2014-11-13 4204
2344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케이티 님께 받아 어른아이 님께 넘깁니다 imagefile [14] 푸르메 2014-11-12 8781
2343 [건강] 진료비 많은 4대 중증 질환…‘산정특례’ 기억하세요 베이비트리 2014-11-12 4459
2342 [자유글] ‘무상복지’가 아니라 ‘보편복지’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12 7507
2341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돈의 달인>을 읽고 - 돈과 육아 사이에 필요한 것 [2] 윤영희 2014-11-10 4694
2340 [자유글] [2030 잠금해제] ‘노키즈존’에 없는 것 / 공현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1-10 5479
2339 [건강] [육아웹툰-야옹선생의 (근거중심)자연주의 육아 : 감기를 부탁해 ] imagefile [14] 야옹선생 2014-11-10 4738
2338 [자유글] 꿈은 이루어진다(?!) [10] 케이티 2014-11-09 4329
2337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마을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축제현장 imagefile [6] pororo0308 2014-11-08 11440
2336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겠지 [3] satimetta 2014-11-07 4516
2335 [자유글] [당첨자발표] 아기 화장품, 엄마도 같이 쓰시나요? [23] 베이비트리 2014-11-06 10435
2334 [선배맘에게물어봐] 직장맘에게 아침밥이란. [23] 숲을거닐다 2014-11-06 5885
2333 [자유글] 감정만 코칭하다가...... imagefile [6] anna8078 2014-11-06 4105
2332 [자유글] 욕설에 물든 아이들, 5분만 집중!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1-06 4552
2331 [자유글] OECD 꼴찌와 번개(tip) [3] 난엄마다 2014-11-04 4454
2330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공부의 달인, 호모 쿵푸스 [2] 난엄마다 2014-11-04 4414
2329 [자유글] 베이비트리 점심 번개 짧은 후기(사진 없어요~) imagefile [3] 숲을거닐다 2014-11-04 416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